곽재구의 예술기행 - 내가 사랑한 사람 내가 사랑한 세상
곽재구 글, 정정엽 그림 / 열림원 / 2003년 9월
평점 :
절판


녹우당에서의 낙향 후 2년이 조금 지나 윤두서는 세상을 뜬다. 그의 시 <전가서사>에서처럼 현실이 모순으로 가득 차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에게는 그것을 뒤집을 만한 결정적인 힘이 없었다. 그는양반 출신이었으며, 남인이라는 굴레조차 그에게는 버리기 힘든 기득권이었을 것이다. 변혁의 필요성은 인정하되, 변혁 운동의 주체가될 수 없는 선비 지식인 집단의 한가운데 윤두서 또한 서 있었으리라. 물론 고통의 질과 양에서 충분히 남다를 수 있다는 진단은 언제든지 가능하다. _ 변혁기 지식인의 두 초상 중 - P116

백련사의 동백꽃들이 우리를 마중했다. 따뜻한 바람 속에 이따금떨어지는 붉은 꽃잎들이 감미로웠다. 존경하는 스승을 위해 계율을팽개치는 물고기를 잡은 옛 스님의 자취는 이제 알 수 없다. 분명한 것은 그 스님 또한 패러다임의 변경을 꾀했을 것이라는 사실이다. 요사채 한쪽 귀에 매화가 꽃등을 켜고 있었다. 아득한 그 향기가 홀연 정신을 앗아갔다. 취하면 안 돼. 두꺼비나 지렁이가 되어서는 안 돼. 동백숲 속에서 으스스 바람이 일어섰다. _ 변혁기 지식인의 두 초상 중 - P124

새벽이 오고 있다. 가식과 위선으로 가득 찬 스스로의 내면들을정비하지 않고서는 만날 수 없는 빛살. 조급해질 때마다 난 비센테알레익산드레를 읽는다. 앞으로도 몇 번을 더 읽게 될 것이다. 날이완전히 새기 전에 바다에 나가리라. 이 새벽, 먼 바다로 나가는 배가있다면 주저하지 않고 그 배에 오르리라. _ 미조 포구에서의 딻은 하룻밤의 기록 중 - P2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논 - 밥 한 그릇의 시원 - 2009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
최수연 지음 / 마고북스 / 200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을에 논을 보러가고야 말겠다는 의지를 심어준 책이다. 산에는 단풍, 들에는 국화, 논에는 벼이삭이다. 황금들판에 펼쳐진 사각의 논과 계단식 다랭이논의 곡선이 주는 들녁은 그자체가 예술품이 된다.가자,들판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논 - 밥 한 그릇의 시원 - 2009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
최수연 지음 / 마고북스 / 200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눈을 잡아매는 사진들에 오래 머물러가며 느리게 책장을 넘기다 보면갑자기 쓸쓸함이 밀려오거나, 시인처럼 마음이 달떠 누군가에게 전화를하고 싶을지도 모른다. 논에는 그런 힘이 있다.
_ 책머리에 - P7

논에 모내기하고 추수하는 대신 밤 줍는 것이 이곳의 일상 풍경이 되었다. 지리산 골짜기의 산비탈 논이 다 그렇듯이 중대마을의 논은 경사가 얼마나 가파른지 보는 사람이 현기증이 날 정도인데 그 비탈에 매달려 일구어낸 삶의 흔적이 이제는 사라져가는 풍경이 되고 있는 것이다. _ 논과 마을 그리고 땅의 사람들 중 - P191

어느새 자리를 털고 일어난 박명보 씨는 다시 논두렁 다듬기에 여념이없다. 모내기 전에 논두렁을 부지런히 다져놓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렇게애를 써도 핫바지에 방귀 새듯 물이 빠지는 것이 구들장논의 숙명이지만, 봄만 되면 논두렁으로 힘닿는대로 흙을 끌어 모아서물 빠짐을 늦추어야 하는 것도 청산도 사람드릐 숙명이다. - P200

실제로 다랑논들은 기계로 작업하기가 어려워 경제적인 측면에서 보면아무런 가치도 없다. 그러나 논농사가 그렇듯이 논은 언제나 경제적 가치보다 높은 무언가가 있다. _ 무딤들판 너머엔 산비탈 다랑논 중 - P25

벼가 자리를 비운 사이 자운영이 피고 자운영이 진 자리에 벼가 자란다. 자운영은 제 생명 모두를 땅에게 주고 또 내년을 기약한다. 그것이 짧은 자운영의 삶이다. 평사리의 봄 들녘엔 자운영이 핀다. - P26

벼 밑동만 남은 다랑논에 지리산 가랑잎이 떨어져 덮인다. 너른 들은 너른 들대로, 산골짝 좁은 골은 좁은 골대로 빈 논배미는 하나같이황 량하다. 다랑논 한쪽의 감나무에 까치밥 홍시가 두어 개 매달려 있고 들판의 두 그루 소나무는 그저 푸르다. 줄 것을 다 주고 난 후의 고요한 침묵이 가을 들판이 전해주는 말이다. - P33

논은 생명의 소리를 뿜어올리고 인간은 그 소리에 장단 맞춰 흥에 겨워한다. 기계가 내는 소리 또한 흥에 겹고, 인간이 내는 소리가 또한 그러하다. 인간과 자연, 기계와 생물이 그 공간에서 서로 부둥켜 안고 살아간다. 인간의 삶은 그 속에서 때로는 치열하고 때로는 여유롭다. _ 논의 한살이 중 - P7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중그네 (리커버 특별판)
오쿠다 히데오 지음, 이영미 옮김 / 은행나무 / 200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5년만에 다시 읽은 공중그네...첫째가 애기일 때 읽었던 기억만 있고, 책장을 넘기면서 간간히 기억나는 스토리...그 당시 삶이 힘들었기에 글속에서 위안과 재미를 제대로 느끼지 못했다. 심리적으로 우울할 때 읽어볼만하다. 이 책을 다시 선택한 이유는 책은 읽어야하고 가방에 들어갈 가벼운 책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내용도 유쾌해야 하기 때문이다.

엉뚱하지만 유쾌한 정신과 의사와 5명의 기상천외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특히 3루수편이 기억에 남는다. 첫째가 다시 야구를 했기에 입스가 무엇인지 원인도 알았기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중그네 (리커버 특별판)
오쿠다 히데오 지음, 이영미 옮김 / 은행나무 / 200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의 보물은 말이다. 한순간에 사람을 다시 일으켜주는 게말이다. 그런 말을 다루는 일을 하는 자신이 자랑스럽다. 신에게 감사하자. _ 여류작가 중 - P30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