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오래된 연장통 - 인간 본성의 진짜 얼굴을 만나다
전중환 지음 / 사이언스북스 / 2010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최근 몇년사이 책 좀 읽는다는 사람치고 리처드 도킨스를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다. 진화생물학이라는 분야를 친숙하게 만든 일등공신이라 할 만 한데, 놀랍게도 이 책을 읽다보면 저자가 저 유명한 도킨스와도 개인적인 친분이 있음을 알게된다. 자기과시인지는 모르겠으나 도킨스 외에도 수많은 스타급 학자들의 이름이 지속적으로 언급되고있다.

우리나라에서 드물게 진화심리학이라는 분야를 개척하시는 분이라고 소개가 되어있는데, 학문의 다양성이란 측면에서 분명 반갑고 흥미로운 일이다. 하지만 실제로 이 책의 내용은 그리 무겁거나 학문적이지 않다. 오히려 신문이나 잡지의 대중적 가십거리를 다룬 칼럼을 모아놓은 듯한 느낌이다.

솔직히 별로 대수롭지않은 문화적 현상을 굳이 왜 이렇게 고상한 단어를 써가며 세세하게 학문적의미를 부여하려 하는지 이해하기 힘든 부분도 없지않다.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랄까...

진화심리학이나 진화생물학이라는 분야에 대해 좀더 깊이있는 글을 읽고자 한다면, 저자가 서문에 밝혔듯이 도킨스나 스티븐 핑커의 책들을 찾아보면 될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반 대중을 너무 의식한듯한 가벼운 문체(네티즌스러운)와 내용들은 기대에 비해 실망감을 안겨준다. 솔직히 이 책이 말하고자하는 요점을 잘 모르겠다. 단지 진화심리학의 친숙화 정도만 기대했다면 그 목적은 이룬 것 같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쁜 사마리아인들 - 장하준의 경제학 파노라마
장하준 지음, 이순희 옮김 / 부키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흡사 한 편의 훌륭한 논문과 같은 느낌을 준다.

저자가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되게 주장하는 바를 요약하면 대충 다음과 같다. 강대국들이 개발도상국과 약소국들에 대해 요구하는 자유무역은 세계화의 흐름이라는 그럴듯한 포장에도 불구하고 분명 가진자(사마리아인)들의 이기적인 정책에 지나지 않으니, 힘없는 나라들은 각각의 특성에 맞게 수정보완된 보호무역이 필요하다라는 것...

위와 같은 내용을 뒷바침하기위해 저자는 방대한 자료조사를 바탕으로한 자유무역의 실패사례와 보호무역의 성공사례를 차례로 나열하고 있다. 따라서 책은 비슷한 내용들을 계속적으로 반복하고있으며, 독자는 저자의 주장에 자연스럽게 세뇌당하게 된다. (물론 나쁜 뜻의 세뇌는 아니다.)

저자는 막연한 주장이나 어중간한 논리를 펴지않고, 철저하게 역사적 사실에 근거한 자료와 정확하게 검증된 데이터만 끈기있게 제시할 뿐이다. 나머지는 결국 독자들이 알아서 판단할 일이다.

세계를 상대로한 정치와 무역은 결코 일반인들이 술자리에서 안주삼아 얘기할 수 있는 그런 단순한 문제는 아니다. 저자인 장하준 교수가 설사 우리나라의 경제결정권을 가진 장관이 된다해도 책에서 주장한 것처럼 이상적인 정책을 펴기란 사실상 힘들 것이다. 

이 책을 읽고 무조건 강대국들을 색안경끼고 볼 필요는 없다. 하지만 그 속내에 대해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은 천지차이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 하지 않던가. 그래서 이 책은 읽을 가치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아내와의 결혼을 후회한다 - 영원히 철들지 않는 남자들의 문화심리학
김정운 지음 / 쌤앤파커스 / 2009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도발적인 제목과 달리 내용은 그와 반대로 행복하게 잘 살자는 취지일 것이라는 예감이 들었는데, 결국 그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하지만 부부관계가 원만하지 못한 남자들에게 약이 될만한 심리학적 고찰을 담고있는 그런 책도 아니다. 단지 저자 개인의 지극히 주관적인 삶의 가치관과 신변잡기를 피력하고 있을 뿐이다.

책을 읽고나니 별다른 감흥도 없고, 인상깊은 구절도 생각이 안난다. 단지 제목만 인상깊다. 무릇 수필 혹은 엣세이라 하면 보통사람들이 미처 생각지 못하는 예리한 시선이나 삶에 대한 통찰력같은 것은 어느 정도 있어야하지 않을까? 뭐 거창한 사상까지는 아니더라도 말이다. 하지만 이 책은 전체적으로 내용이 너무 가볍고 빈약하다.

오래전에 전여옥씨가 역시 도발적인 제목으로 발표했던 '일본은 없다'라는 책은, 내용의 진정성을 떠나서 적어도 필력하나만큼은 머리를 끄덕이게 했다. 시원하고 거침없는 문장력은 과연 프로글쟁이라면 이정도는 되어야한다는 본보기가 아니었나 싶다. (너무 오래전 일이라 지금 다시 읽어본다면 어떤 느낌일지는 모르지만...) 그러나 김정운씨라는 분은 비록 이 책을 통해 처음 접했지만, 필력 또한 그다지 좋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제목하나만 잘 뽑았다. 이 책이 베스트셀러를 기록한 공로의 대부분은 제목에 빚지고 있음을 확신한다. 오늘날 단한번도 결혼을 후회해보지 않은 남자가 과연 몇이나 될까?

<사족> 에필로그에 이 책의 수익금으로 캠핑카 사서 여행다니고 싶다는데, 굳이 내 돈을 보태고 싶지는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딜리셔스 샌드위치 - 서른살 경제학 유병률 기자가 뉴욕에서 보내온 컬처비즈에세이
유병률 지음 / 웅진윙스 / 200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른살 경제학'도 그랬지만, 참 쉽게 잘 읽힌다. 어려운 용어 쓰지도 않고, 횡설수설 하지도 않고, 딱 적당한 눈높이에서 자신의 생각을 관철시킨다는 점에서 거부감이 없다.

저자의 글을 읽다보면, 좋은 글이란 어떤 것이며 또 어떻게 글을 써야 하는지 굳이 말하지 않아도 충분히 느낄 수가 있다. 따라서 마지막 부분에 애써 할애한 글쓰기에 관한 대목은 좀 사족같기도 하다.

주제도 좋고, 내용도 좋고... 제목 그대로 뉴욕의 맛있는 샌드위치를 배부르게 잘 먹은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88만원 세대 - 절망의 시대에 쓰는 희망의 경제학 우석훈 한국경제대안 1
우석훈.박권일 지음 / 레디앙 / 200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이 먹을만큼 먹고서 이 책을 읽으니, 적잖이 충격적이다.

오늘날의 교육현실과 세대간의 갈등에 대해 여지껏 너무나 무지했고, 또한 세상보는 눈이 편협했음을 절실히 깨달았다. 책을 읽으면서 이렇게 가슴이 답답했던 경험은 처음이다.

수많은 젊은이들, 특히 학생들이 이 책을 읽고 한번쯤 자신의 미래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