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책의 역사 - 파피루스에서 전자책까지
우베 요쿰 지음, 박희라 옮김 / 마인드큐브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득 예전에 이슬람 박물관에 방문했다가, 코란을 한 장 한 장 너무나아름답고 정교하게 꾸며놓은 것을 봤던 기억들이 떠오르네요. 종교도 없고, 그 언어를 읽을 수 없는 저에게도 그 책을 쓴 필경사의 정성과 신실信實이 하늘에 닿았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했거든요. 그런데 <거의 모든 책의 역사>를 읽다 보니, 그 시대의 책이라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잘 알수 있었습니다. 그 당시의 책은 지금의 의미와 다르게, 신의계시를 담고 있는 어떻게 보면 신물神物과 같은 것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그래서 그렇게 화려하게 꾸며져있었던 것이지요.

도서관과 미디어에 대한 많은 저서를 출간해온 우베 요쿰의 <모든책의 역사>는 솔직히 조금은 어려운 편입니다. 다행히정말 아름다운 사진자료들이 많이 들어가 있어서, 쉬어갈 틈이 있었지요.일단 책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에 변화에 대해서 생각해봐야 합니다. 지금의 우리의 감각과제가 앞서 이야기 했던 시대의 감각은 달랐지요. 그렇다면 더 거슬러 올라가서 원시인들이 동굴에 남겨진벽화 역시 책으로 봐야 하는 것일까요? 책이라는 것은 어찌되었든 인간이 만들어낸 집단 기억의 보존방식이라는것이죠. 또한 다수가 공유하는 혹은 해석가능한 기호를 통해 자신을 드러내고, 또한 다수를 인식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죠. 그런 면에서 동굴벽화역시 충분히 책으로 생각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저 역시 일본여행중에 어떤 벽화를 보고, 이 것은 고구려의 것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는데요. 이역시 역사적인 배경이 있던 것이었고, 그런 것들을 알아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바로 시공간을 초월하여공유할 수 있는 인간의 기억일 테니 말이죠.

책이 엘리트의 전유물이고, 어떻게 보면 과시의 대상이던 시대의 종언을고한 것은 바로 요하네스 구텐베르크의 인쇄술이었습니다. 거기다 근대적인 종이 제조를 가능하게 해준 프랑스의루이 로베로가 등장하면서, 책을 비롯한 인쇄물은 대량생산이 가능해졌지요. 그렇게 지식이라는 것이 특정계층의 전유물이 아닌 대중의 것으로 확산되면서, 문명은다시 한번 진일보 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종이의 시대를 넘어 전자책의 시대로 나아가고 있는데요. 문득 저의 집 서재에서도 책의 역사의 한 부분을 살펴볼 수 있다는 것이 흥미롭게 느껴지더군요. 조금은 어려웠지만,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재미있게 읽을수 있는 책이 아닌가 합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