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사용설명서 (10주년 기념 스페셜 에디션, 양장) - 부정적 감정을 다스리는 치유의 심리학
롤프 메르클레 외 지음, 유영미 옮김 / 생각의날개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지행동치료에 토대를 둔 <감정사용설명서> 전에 인지행동치료에 대한 책을 몇 권 읽은 적이 있는데요. 그때는 이론 위주로 봤던 거 같아요. 어렴풋이 기억나는 것은 개인의 생각이 감정과 행동을 결정한다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고, 자동적 사고와 인지적 오류 그리고 비합리적 신념을 개선하고 수정하기 위한 매우 적극적인 심리치료라고 하죠. 그런데 막연하게 이론으로만 알고 있던 것을 이렇게 구체적인 실천방식으로 보니 정말 신기하더라고요. 특히나 서문의 말이 저에게는 작은 충격으로 다가왔어요. “자기 자신에게 기회를 주자”, 어쩌면 저는 그 누구도 아닌 자신에게 가장 인색했던 사람이 아닌가 싶고, 정말이지 기회를 주고 싶어졌습니다. 왜냐면 이렇게 제 감정에 사로잡혀 있다 보면 우울과 무기력이 제 삶을 좀먹을 것 같거든요.

 여러 가지 주제를 갖고 자신이 갖고 있는 심리적 함정에서 벗어나는 방법을 알려주는데요. 지금 저에게 가장 필요한 부분은 바로 분노 다스리기였어요. 나를 화나게 하는 생각들, 예를 들면 나한테 어떻게 그런 짓을 할 수가 있지?” 같은 생각 말이죠. 정말이지 예시로 나오는 질문들이 정말 제 마음을 그대로 읽어낸 것 같더군요. 그런 생각이 자꾸만 드는 이유는 모든 것이 나의 바람과 생각에 맞게 굴러가기를 바라기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그 사람이 갖고 있는 도덕적 가치관이 나와 다르고, 심지어 일반적인 사회에서 통용되는 수준에서 벗어나는 것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다르게 행동할 것을 요구할 수 없다는 걸 인정해야 그 분노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해요. “다른 사람들은 그들 나름대로 살게 내버려 두리라”, 그래서 그 사람들이 내 삶을 망치고 내 마음의 평정을 깨트리지 못하게 하는 것이 내가 해야 할 일인 것이죠. 매일 적어도 한달 간은 소리내서 읽으라던 그 한 페이지도 참 좋았어요. 마치 자신에게 선언을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거든요. 나는 스스로 나의 기분을 결정한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