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_일을 쓰는 여자 - 우리는 어떻게 더 인정받고, 전보다 덜 흔들리면서, 마음껏 성장할 수 있을까?
마셜 골드스미스.샐리 헬게슨 지음, 정태희.윤혜리 옮김 / 에이트포인트(EightPoint)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_일을 쓰는 여자> 제목부터 참 마음에 들었는데요. 내일(tomorrow)이기도 하지만 내 일(my work)이기도 한 표현이니까요. 요즘 친구들과 이야기를 하다 보면, 자신의 커리어를 포기한 것이 후회된다는 푸념이 종종 나와요. 물론 우리나라가 직업인과 주부의 삶을 병행하기 힘든 상황이라는 것을 잘 알기는 하죠. 그리고 그것이 우리나라만의 문제는 아니지만요. 그래도 그런 아쉬움이 생기는 이유는 아무래도 내 일, 내 커리어가 없다는 생각 때문이 아닌가 해요. 일견 이 책은 일하는 여성을 위한 책처럼 느껴지지만 만약 이 책을 누군가에게 선물한다면 저는 도리어 주부로 살아가다 자신의 발전을 모색하면서도 자꾸만 망설이고 있는 친구에게 선물하고 싶네요. 그만큼 여성이 갖고 있는 고정관념을 돌아볼 수 있고,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 구체적으로 알려주기 때문이죠.

 미래에 우리는 어디에 있을까’, ‘여성이 자신의 힘으로 성장하려면’, ‘더 나은 삶 그리고 나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저는 자신의 힘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함께 모색해보는 부분이 참 좋았어요. 특히나 여자에게 가장 큰 장애물인 자기 비판에 대한 부분이 그러했습니다. “타인이 아닌 자신에게 친절한 사람이 돼라라는 조언이 제 마음에 와닿았죠. 그 누구보다 자신을 낮게 평가하고 있는 사람이 바로 저 자신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그리고 착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압박감, 열심히 하면 누군가 자신을 알아줄 것이라는 기대감, 또 내 일만 잘해내면 될거라는 사명감 역시 덜어내야 할 것들이었어요. 이 책에의 장점은 자신의 발전을 방해하고 있는 작은 장애물들을 제거하고, 자신의 장점을 더욱 빛나게 할 수 있는 방법들을 알려준다는 것입니다. 최근에 착한 여자는 천국에 가지만 나쁜 여자는 어디든 갈 수 있다라는 글을 읽은 적이 있는데요. 천국에 가고자 노력하기보다는 내가 가고 싶은 곳을 갈 수 있다면 좋겠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