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고양이 카페 - 손님은 고양이입니다
다카하시 유타 지음, 안소현 옮김 / 소담출판사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특한 표지가 눈길을 끄는 <검은 고양이 카페> 심지어 부제는 손님은 고양입니다’, 혹시나 고양이 카페에서 펼쳐지는 이야기 같은 것일까? 그런 생각도 했는데요. 저의 일차원적인 상상력은 금새 깨지고 마네요. ‘구루미피다아에 따르면 말이죠. 고양이에겐 비밀이 하나 있더군요. ‘해가 질 무렵부터 사람으로 둔갑할 수 있지만, 진짜 사람과 피부가 닿으면 다시 고양이로 돌아간다. 대부분 잘 생겼다

 반년 전에 실직을 한 구루미, 계약직이었던 탓에 퇴직금조차 참새눈물아니죠~ ‘고양이 눈물만큼 받은 그녀는 실직상태가 이어지면서 자신을 감싸고 있는 공기조차 무겁게 느끼게 됩니다. 그렇게 정처없던 발길을 돌려 남녀의 인연을 이어주는 것으로 잘 알려진 하카와 신사에 가게 되는데요. 저도 전에 가본적이 있는데, 사람들의 바람이 담겨 있는 에마가 빼곡하게 자리잡은 터널을 보고 있으면 애틋한 마음마저 들었던 거 같아요. 그 곳에서 일자리를 구하게 해주세요라며 소원을 빈 구루미는 신사안에 커피숍조차 눈으로 구경해야 할 정도의 상황이었죠. 강물이 흘러가는 것을 보며 마음을 달래던 그런 그녀의 눈에 들어온 상자 하나, 그리고 그 안에는 검은 고양이가 있었는데요. 누군가 자신을 구해주기를 간절히 바라던 그 상황에서 그녀는 고양이를 구하기 위해 강물로 뛰어듭니다. 비 맞은 생쥐처럼 고양이를 안고 가던 그녀에게 한 노부인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그녀는 그렇게 낡았지만 고풍스러운 매력으로 가득한 커피 구로키에 점장으로 취직을 하게 되죠. 그런데 왠일이죠? 고양이를 구하러 뛰어가던 길에 고양이 석상을 본 탓일지? 아니면 신사의 뜻인지? 그녀에게는 신비로운 인연이 다가오고, 신비로운 능력이 생기게 되었어요. 바로 고양이와 대화를 할 수 있고, 심지어 사람으로 변하는 고양이들이 그녀의 곁에 나타나거든요. 물론 제일 먼저 만난 것은 그녀가 구해준 검은고양이 포, 구로키입니다. 처음에는 완벽한 미모의 변태남이라고 생각했지만, 고양이로 변하는 모습에 기절할 정도로 놀라고 말았는데요. 점점 그녀 역시 익숙해진다고 할까요? 그렇게 하나 둘 나타난 마케타와 유리까지 이야기는 점점 풍성해지네요.

 생각해보면 제가 키웠던 반려견들의 마음을 알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져본 적이 있기 때문에 은근히 부럽기도 했고요. 커피와 고양이가 그리고 사람이 어우러져 만들어가는 이야기는 때로는 웃기고, 때로는 흥미진진하고, 때로는 미스터리했죠. 그래서인지, 책을 읽고나서 아쉬움이 더욱 커지네요. 왜 이렇게 짧은거죠? 그러니까 2권은 언제 나오는 것이죠? 설마이렇게 끝나는 것은 아니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