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점에서 본 우주 - 실험 천문학자들이 쓰는 새로운 우주 기록
김준한.강재환 지음 / 시공사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낯설지만 그래서 더욱 궁금한 키워드들이 가득한 책이었죠. ‘남극그리고 실험 천문학자우리가 남극하면 떠올리는 대부분의 풍경이 없는 곳, 그 곳이 바로 남극점인데요. 지구에서 가장 넓은 사막, 그리고 생명체가 살 수 없었던 그 곳에서 실험 천문학자들은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김준한과 강재환은 유독 오지에 자리잡고 있는 여러 관측소들 그 중에 아문센-스콧 기지에서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1부에서는 천체천문학자들의 일상이 그려지는데요. 아무래도 기지로 가기 위한 수많은 일과들이 펼쳐져서, 마치 저도 그 곳으로 함께 떠나고 있는 듯 하더군요. 우리가 미처 생각지 못했던 것들까지 준비해야 하고, 또 짧은 시간 동안 알차게 연구하기 위한 준비도 치밀했어요. 남극점 기지에서의 사진들이 많아서 정말 좋았는데요. 조금 더 판형을 달리 해서 사진을 더욱 크게 수록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들더군요. 아무래도 우리에게는 너무나 낯선 곳이니 말이죠.

 2부는 블랙홀, 3부는 우주의 시작이라는 빅뱅에 대한 연구기록이 이어지는데요. 여기부터는 좀 쉽지 않게 여겨졌지만, 전문적으로 알 필요까지는 없으니 편하게 읽어나갔습니다. 도리어 그런 마음으로 접근하다 보니 결과에만 집중하게 되는 거 같기도 해서 미안한 마음도 있었지만요. 그래도 이렇게 열심히 연구하고 있는 학자들이 있어서, 우리나라 천체천문학의 미래가 밝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보이지 않는 존재(?) 블랙홀의 사진을 찍는다는 것은 약간 딜레마가 있는 것처럼 보였어요. 전에 인류 최초의 블랙홀 사진이 공개되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데, 그 과정을 함께하니 더욱 감탄하게 되더군요. 결과물로 보면서 신기해하던 그 순간보다, 그 모든 것이 이루어지기까지의 과정이 더욱 신기하기도 하고요. 그 단 한 장의 사진을 위해 오랜 시간 쏟아 부은 노력을 알게 되어서겠지요. 우주의 지도를 그리고자 하는 그들의 노력을 함께하다보면 문득 책 첫장에서 읽었던 구절이 떠오릅니다.

지금도 남극 대륙 한가운데서 오로라와 달빛에 의지해 묵묵히 할 일을 해나가는 사람들이 있음을 기억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