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잔 술, 한국의 맛 - 알고 마시면 인생이 즐겁다
이현주 지음 / 소담출판사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래 전에는 집집마다 술을 빚었고 그 방식이달랐다고 해요. 말 그대로 가문에 내려오는 비법이 있었던 것이죠. 하지만주식이 되는 곡물을 사용하여 술을 만드는 것이 왕의 명령으로 금해지는 일이 많았고, 이후에 일제강점기를거치면서 거의 사라졌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어요. 저는 수제맥주를 먹으러 다니는 것을 좋아해서 그이야기를 듣고 더욱 아쉬울 수 밖에 없었는데요. 이번에 <한잔술, 한국의 맛>을 읽으면서 아직 우리 곁에 남아있는전통주를 즐겨야 아쉬움을 덜 수 있겠구나 싶었어요.

 농림축산식품부가설립한 전통주 갤러리의 초대 관장이자 전통주 소믈리에이현주는 이 한 권의 책으로 정말 다양한 전통주를 만날 수 있게 해주는데요. 전통주가 간직하고 있는이야기와 만드는 방법 그리고 함께 즐기면 좋은 안주들까지 정말이지 술을 부르는 책이네요. 그 중에 이강주가 있습니다. 술에들어가는 재료를 따서 붙인 이강주, 말 그대로 배와 생강이 들어가고,거기에 울금과 계피 그리고 꿀이 들어간다고 해요. 최남선이 소개한 조선의 대표적인 술 세가지중 하나인 이강고를 이은 술이기도 하죠. ‘한여름 밤의 초승달 같은 술이라는 표현이 너무나 제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했지만, 그 병이 마음에들었어요. 저는 술 선물도 자주 하는 편이라서요. 에밀레종으로더 잘 알려진 성덕대왕신종의 모양을 딴 술병은 선물을 하거나 나눠 마시면서도 함께 할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해줄 것 같네요.


 이강주와같은 증류수 그리고 저 역시 즐겨마시는 교동법주와 같은 약주도 있지만 탁주에 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습니다. 대한민국민속주 제1호이자 전통식품명인 유청길이 만드는 금정산성 막걸리에 동래파전은 정말 환상적일 것 같군요. 책에 소개된 많은 술들을 만나러 여행을 떠나고 싶어집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