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조언 - 그럴듯한 헛소리 차단하고 인생 꿀팁 건지는 법
비너스 니콜리노 지음, 솝희 옮김 / 샘터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도 그렇지만 뭔가 길을 잃은 것 같을 때, 지인들에게 조언을 받기도 하고, 자기 계발서나 잠언 같은 것들을 찾아보곤 하죠. 하지만 미국의 인기 심리학자 닥터V’는 그런 것이 도리어 다시 자신을 미로로 인도할 수 있음을 경고합니다. 바로 <나쁜 조언>이라는 책에서요. 부제는 그럴 듯한 헛소리를 차단하고 인생 꿀팁 건지는 법인데, 너무 적절한 설명이라고 생각합니다. 전에 읽은 책에서 내가 널 아껴서 하는 말인데에 좋은 답으로 그냥 아껴둬라는 말이 나와서 한참 웃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냥 아껴뒀으면 좋을 말들이 세상에 나와 도리어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경우도 있다니 그것도 문제긴 할 것 같습니다.

 책 목차를 보면 정말 어디선가 들었던, 그리고 어디선가 읽었던 이야기들이 나오는데요. ‘그냥 당신 자신을 보여라’, ‘나를 먼저 사랑해야 남도 사랑할 수 있다’, ‘기대하면 실망하게 된다’, ‘주는 대로 받고 속상해하지 마라’, ‘아무도 허락 없이 당신을 기분 나쁘게 할 수 없다’, ‘정직이 최선의 방책이다’, ‘기쁨을 주는 일을 좇아라’, ‘매일을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아라이런 말들에 하나하나 반박하며 좋은 조언으로 정정해주는데요. 심지어 이 책을 읽고도 아무것도 변화하지 않았더라도 꼭 기억해 달라는 부탁도 있었어요. 바로 당신은 아무 문제가 없다는 것이죠. 어쩌면 이 책이 말하고 싶은 키워드라는 생각도 들었어요. 저는 기대하면 실망하게 된다라는 말을 조금 다르게 받아들이고 있었거든요. 감정의 진폭을 될 수 있다면 좁히고 싶다는 바람 때문에 이 조언을 마음에 늘 담고 있었죠.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며 기대라는 것을 다른 의미로 생각해보게 되었어요. 바로 내 삶의 GPS. 기대, 말 그대로 내가 바라는 것이죠. 내가 바라는 것이기에 나만의 GPS가 되어주는 것입니다. 왜 그 동안 그런 생각을 하지 못했을까? 왜 기대를 줄여야만 한다고 생각했을까 스스로도 의아할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매일을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아라’, 이 말 역시 어폐가 있음을 깨닫게 되었는데요. 도리어 매일을 나의 날인 것처럼 살아야 하며, 내가 하는 일의 목적과 의미를 깨닫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죠. 생각해보면 제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상당히 여유롭게 보내고 싶은 게 사실이거든요. 그래서 그 동안 제가 그렇게 여유만만이었는지도 모르죠. 도리어 하루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는 말은 매일을 당신의 날인 것처럼 살라인 것 같네요. 이 책을 읽으며 생각을 다잡을 수 있었던 부분이 정말 많은 거 같아요. 나쁜 조언을 좋은 조언으로 바꿔나가는 것 정말 중요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