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자 X의 헌신 - 제134회 나오키상 수상작 탐정 갈릴레오 시리즈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억관 옮김 / 현대문학 / 2006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과연 히가시노 게이고구나 라는 감탄을 하게 된 것은 역시 마지막 장을 넘기는 순간이었다.

 내가 가장 불편한 추리소설은 게임형식을 띄는 것이다. 형사 콜롬보처럼 맨 앞에 사건과 범인을 보여주고 숨바꼭질을 시키는 것이 가장 불편하다. 어떤 사유로든 나는 범인의 입장으로 감정이입이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도망쳐야하고 숨어야하고 들키지않아야하고 조심해야 한다. 나의 한 마디, 단어 하나가 자백이 되고 나의 행동 하나가 물증이 되어버리는 불안 초조의 순간이기 ‹š문이다. 긴장감에 극히 약한 나는 쫓아가는 것이 도망치는 것보다 몇 배나 편하다.

그래서 도입부의 순간부터 50페이지까지 무뚝뚝한 이시가미와 평범한 야스코가 엄청난 사고를 치고서는 이를 어떻게 처리하는지가 불안불안했다. 어쩐지 불안한 알리바이와 어쩐지 불안한 증언들, 성실하고 능률적으로 일하는 경찰들은 당연한 듯 차근 차근 사건의 중심으로 들어오는 와중에서 가장 가슴 두근거린 것은 바로 독자인 나였다.

  그런데 어느 순간 나타난 야스코의 제3의 남자, 이시가미의 질투, 물리학자이자 경찰의 힘에 보탬을 줄 것 같은 유가와의 등장은 슬슬 걱정보다는 앞으로의 전개에 신경을 쓰게 만들었다. 그리고 멋진 결말.

  이 부분을 쓰기위해 히가시노 게이고는 이 책을 썼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수학 문제와 범죄라니...

  사실 나는 최초에 이 세상에 무관심한 이시가미가 어째서 이렇게 철저한 알리바이와 결정적 물증을 쉽게 만들수 있었는지가 이해가 가지 않았다. 범죄라는 것은 사소한 일상과 현실에서 생략할 수 없는 자질구레하고 구질거리는 세세한 상황들 중 하나이기 때문에 항상 담백하게 생활하고 타인에게 - 야스코를 제외하고는 -  또는 세상문제에 큰 관심이 없는 이시가미가 과연 뒷마무리를 제대로 할 수 있을까? 유가와가 차라리 이시가미였다면 보다 철저하게 할 수 있었을지 않을까, 이시가미는 해답을 푸는 사람이지 문제를 만드는 사람이 아니다 등등의 생각을 했다. 그러니까 이시가미는 유가와와의 대화에서  "내가 답을 푸는 것과 남이 푼 답이 정답인지를 가리는 것 중 어느게 쉬울까?"라는 말을 남길때 조차도 나는 전혀 그 뜻을 이해하지 못했던 것이다.

 나는 도형문제인줄 알고 열심히 풀다가 실은 함수문제였던것을 끝까지 모른 수학 무재능 학생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