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CURIOUS 13
마리 루이즈 그라프 지음, 이현철 옮김 / 휘슬러 / 2005년 7월
평점 :
절판


  "스페인 현지의 생생한 정보와 화려한 비쥬얼"정도는 결코 아니다. 영국 여자인 작가가 스페인에 정착하면서 얻은 "스페인 체험기" 정도이다. 당연히 "투우와 플라멩고와 와인"만 흩어보아서는 여행지의 스페인만 볼 뿐이라는 식상한 소리만 나온다.

   그러나 예쁜 사진과 그 안의 원색의 희고 푸른 색감의 벽들, 웃는 사람들의 사진은 나에게 스페인에서 몇 달 정도 살고 싶다는 생각을 들게했다.

   후회가 된다면...쓸데없는 지리교과서 같은 책들 읽지 말고 이거나 하나 읽고 기초는 끝낼것을...

   그리고 영어가 된다면 원서를 사는 것도 괜찮겠다. 그만큼 대단한 내용은 없다 그저 스페인의 냄새를 한 번 맡아보는 정도... 그리고 뒤에 부록으로 붙은 영국에서 발행된 스페인 관련 도서들...이 부러웠다 -_-00

  국내에도 이정도는 나와줬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