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2 (무선)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07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지음, 백승무 옮김 / 문학동네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권을 읽어나가면서 나는 개인적으로 실망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내가 생각하는 문학의 기준, 문학성이라는 잣대의 측면에서 <부활>이 못미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부활>은 톨스토이의 이상과 관념과 사상이 지배하는 소설이다. 문학이 톨스토이의 이상과 사상에 잡아먹혔다고 해야하나. 어떤 전형적인 도식을 짜놓고 거기에 맞춰 소설을 쓴 느낌이랄까. 사실 톨스토이와 도스토예프스키를 비교해보면, 톨스토이는 인물의 개인적인 심리묘사와 장광설에 치중하며 소설 전체의 설계가 헐거워보이는 도스토예프스키에 비해, 소설 전체의 구성을 잘하는 소설 설계자로서의 능력이 돋보이는 작가이다. 그런데 그런 작가의 설계가 너무 도식적이고 뻔해보였으니 실망한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책을 다 읽고 나니 조금 생각이 바뀌었다. 어차피 <안나 카레니나> 이후로 톨스토이가 문인의 길보다는 사상가, 철학자로서의 길로 나아가기 시작했다고 한다면, <부활>은 그 시절의 흐름을 담을 수밖에 없다. 문인에서 사상가, 철학자로서의 길로 나아간 이가 예전과 같은 소설을 쓸 수는 없을 터. 결국 <부활>은 톨스토이가 그 당시 자신이 생각하는 소설의 구성에 딱 맞게 지은 소설일 것이다. 자신의 이상과 관념에 딱 맞는 구성으로서 <부활>이라는 소설을 썼다는 말이다. 그렇게 본다면 <부활>에 무턱대고 실망을 표할 수는 없다. 이미 다른 길로 가버린 대문호의 삶을, 현재의 내가 되돌릴 수도 없고, 내 스스로의 문학적 기준을 넓혀서 바라보면 되기 때문이다. 내 스스로의 문학적 기준을 넓혀서 바라보니 <부활>이 달리 보였다. 문학의 길에서 사상과 이상의 길로 들어선 한 문인의 삶의 여정을 기록하는 문학으로서. 내가 바라본 그 길에서 톨스토이는 동시대의 압박과 현실의 무게 속에서도 자신의 이상과 사상이라는 버거운 짐을 짊어지고 나아가는 구도자에 가까운 인물이었다. 그의 나름의 구도의 길에서 태어난 이 작품에 어찌 낮은 평가를 내릴 수 있을까. 나는 <부활>을 <부활>답게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마음 한켠에서는톨스토이의 문학을 좋아하는 이로서 톨스토이 특유의 소설이 '부활'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일어나는 것 또한 막을 수 없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kfkstk 2020-03-12 2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