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앤미블루 (U&Me Blue) 2집 - Cry... Our Wanna Be Nation! - 재발매
유앤미블루 (U&Me Blue) 노래 / 카카오 M / 1996년 3월
평점 :
품절


돈이 궁해 팔았떤 CDP가 아직은 존재했을때. 어느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유앤미블루의 음악을 듣게 되었다. 당시는 문화생활에 투자할 돈과 마음의 여유는 있었기에 유앤미블루의 1,2집을 사서 들었다. 

10월 어느 날인지 기억은 가물한 그 즈음 

친구들과 술을 진탕 마시고, 새벽이 되어서야 따스해졌던 몸을 기어이 밖으로 끌어내어 본래 나의 집으로 걸어간다. 술을 진탕 마신뒤, 눈을 떠 있는 것은 간혹 지나쳐가는 자동차 헤드라잇과 가로등 뿐.  

돈이 궁해 팔았던 CDP가 아직은 내 가방에 들어있을쩍. 유앤미블루의 시디는 마침 들어있었고. 그래서 들었떤 음악.  

아- 새벽 공기보다 더 시린게 사람의 외로움이었구나. 외로움이 어찌 눈물로만 표현되리랴. 귓구녕에 박힌 이어폰을 통해서 외로 움이 증명되었고 , 새벽녘 보잘것 없는 내가 옮기는 발걸음에 외로움 한 짝씩 찍어서 그렇게 보냈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기기사 필기
검정연구회 엮음 / 엔트미디어 / 2009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4학년이라 자격증 준비를 해야하기에 

뭐가 좋냐 알아보니깐 어느 누군가가 엔트미디어랑 동일출판사를 추천해줬다. 

 

그래서 주문했고, 책도 지금 경비실에 배달이 되었다는데 

난 왜 가지러 가기가 싫을까. 

 

어쨌거나 저쨌거나 

많은 공돌이 대학생들  

열심히 합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08을 닫으면서   

연인과 헤어진 친구를 봤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재미있게 놀기도 했답니다. 

 

08을 닫으면서 

이승열의 이유라는 곡에 푸욱 빠져버렸습니다. 

이외수의 하악하악을 지하철과 자기전의 시간을 활용해 다 읽었습니다. 

아- 교보 3층에서 민음사판 사기열전중 공자의 제자 부분을 다 읽기도 했습니다. 

 

08을 닫으면서 

윤상의 홈페이지에서 그의 라디오 출연분을 듣기도 했네요. 

 

08을 닫으면서 

어머니께서 얻어 온 고구마 케이크를 얻어 먹었습니다. 

 

08을 닫으면서- 

서울하늘 어디선가는 

살수차가 동원되고, 최루탄이 던져지며 

여학생들의 젖가슴을 전의경이 주물러댔단 믿어야할까 말까한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2009년 덤벼라

09년을 열면서 

흠- 글쎄 

하루만에 일년의 계획과 기대를 담는다는 것은 억지스러울지도. 

아니 사실은 귀찮을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악하악 - 이외수의 생존법
이외수 지음, 정태련 그림 / 해냄 / 200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사람들은 이 책이 가볍다하기도 하지만 

내 생각은 조금 다르다. 

 

지금은 느낄 수 없는  

동네 할부지들의 이야기들을 

우리는 고작 만 원에 접할 수 있는 것이다. 

 

요즘 어디서 이런 어른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까. 

그나마 요런 책을 통해서 들을 수 있기에 다행이지 않을까. 

 

돈 만원 아까운가. 

할배들 이야기를 듣는데 

소주 몇 병, 안주꺼리 대접안하고 

꽁으로 들으려했던가? 

 

이야기가 니 맘에 안 든다고 

이미 자셨던 쏘주, 오징어 다리 빼틀어갈래? 

  

어젯밤-  

공팔년을 보내면서, 연기연예대상을 보느니 책을 읽었다. 올해에는 꼭 희망이 가득하길. 없이 사는 사람이 좀 더 행복하길. 있이 사는 사람이 더 가지려고 똥싸지말기. 없는 사람에게 희망을. 모두에게 희망을.

-- 

그대 신분이 낮음을 한탄치 말라. 이 세상 모든 실개천들이 끊임없이 낮은 곳으로 흐르지 않았다면 어찌 저토록 넓고 깊은 바다가 되어 만 생명을 품안에 거둘 수가있으랴. 

예술이 현실적으로 쓸모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사람들에게는 카일라일의 말을 들려주고 싶다. 그렇다, 태양으로는 결코 담배불을 붙일 수가 없다. 그러나 그것이 결코 태양의 결점은 아니다.  

- 하악하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야이 병신아 울기는 왜 우냐 

연애라는거 참 힘든거 같다. 당신 혼자 그리 사려깊고 생각이 많으면 뭐하니. 연애라는 것은 너 혼자 하는것이 아니라 너와 나 두 사람이 함께 하는 것인데. 

지금 내 곁에 있는 사람과 행복하기 위해야 할 것인데, 왜 당신은 쓸데없는 인연들에만 마음을 흘리고 다녔던가. 당신 옆에 있던 사람이 그렇게 힘들다고 하지말라고 그랬으면 좀 들어줘도 됐건만. 왜 떠난 사람을 못 잊어서 그리도 곁에 있는 사람을 힘들게만 한답니까. 

...헤어지잔말은 힘들었던 사람이 꺼냈죠 

당신은 그 말을 듣구선 충격도 받고, 슬퍼도 했답니다. 하지만 헤어지잔 말을 한 그 사람은, 어쩌면 매일매일 당신이 지금 느낀 슬픔만큼을 안고 견뎌왔던 것일지도 모르네요. 

사람이 착하다고, 당신이 지적이고, 고상하다고 연애를 잘 하는 것은 아닌가 봅니다. 연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아마도 상대방에 대한 배려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사람이 착하지 않다고, 고상하지 않다고 이쁘고 아름다운 사랑을 못 하는 것이 아닙니다. 

진정 취해야 할 것이 무엇이며                                                                                                                                        진정 가지고 싶은 것이 무언지 판단이 안감니까....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ephistopheles 2008-12-31 20: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상대를 간보기 하는 그 순간부터 그건 연애가 아닐껍니다.

kyung 2009-01-01 12:34   좋아요 0 | URL
연애란...

푸른신기루 2009-01-01 21:50   좋아요 0 | URL
... 정말 힘들더군요.. 휴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