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갈릴레오 탐정 갈릴레오 시리즈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억관 옮김 / 재인 / 200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용의자X의 헌신>으로 절정에 이른 ‘갈릴레오 연작’을 시작한  히가시노 게이고의 추리소설 <탐정 갈릴레오>에는 다섯 건의 살인사건이 담겨있습니다. 그것도 연작 형식을 취하여, 1장 타오르다, 2장 옮겨 붙다, 3장 썩다, 4장 폭발하다, 5장 이탈하다 등의 제목이 달려있습니다. 제목만 보아도 뭔가 물리력이 작용한 사건일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만듭니다.

갈릴레오 연작에서는 도쿄 경시청의 구사나기 슌페이 형사와 데이도 대학 공학부 물리학과의 유가와 마나부 교수가 사건 해결의 중심에 있습니다. 사회학부 출신의 구사나기 형사와 공학부 출신의 유가와 교수의 관계는 대학의 배드민턴 동아리에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역시 전공분야의 넘어서 관계를 확장시키기 위해서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모임에 참여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구사나기가 명민한 수사관이라는 점은 사건 현장에서 흘려보낼 수도 있는 사소한 일까지도 놓치지 않는 점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리고 유가와교수는 사건현장에서 발견된 당양한 증거들을 엮어서 문제해결을 위한 이론을 세우고, 실험을 통하여 그 이론을 확인하는 작업을 해내는 것이니 과학수사의 전형이라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첫 번째 사건은 휘발유통이 저절로 불타오르도록 한 방법이 무엇일까 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사건 동기나 범인도 어느 정도는 추론이 가능하지만, 살해방법이 무엇인지를 설명하는 것이 어려웠던 사건입니다. 두 번째 사건은 작은 연못에 떠오른 죽은 자의 안면상이 어떻게 만들어졌는가 하는 문제입니다. 첫 번째 사건에 비하면 현상을 이해하는데 쉽지 않았던 사건입니다. 이 사건에서는 나중에 밝혀진 범인이 다소 의외라는 생각이 들었던 사건입니다. 생각해보면 용의선상에 먼저 올려놓았어야 하는데 말입니다.

세 번째 사건은 가슴의 피부에 생긴 검은 반점이 무언가의 외적 요인에 의하여 괴사에 빠진 것이니 썪다라고 해석하는 것이 적절했는가 하는 문제가 남습니다. 하지만 구체적 방법은 복잡하지만 사인을 추정하는데 어려움은 없었던 사건입니다. 문제는 살인의 동기라고 할 수 있는데, 허영심을 채우기 위하여 과소비를 일삼던 여성이 빚에 몰려 살인을 저지르고, 맹목적인 사랑으로 자신을 돌아보지 못하는 남성도 문제라고 보겠습니다.

네 번째 사건은 해변에 떠있는 비치매트에 올라탄 젊은 여성이 거대한 폭발과 함께 산화하는 사건입니다. 중인환시 리에 살인을 저지르는 것이 과연 가능할까 하는 의문을 해결하는데 어려움이 있습니다만, 과학적 이론을 바탕으로 저지른 사건이기 때문에 모방범죄가 우려될 정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다만 사건의 동기가 참 무섭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신의 실수로 벌어진 상황을 남의 탓으로 돌리는 인간에 대한 혐오감 같은 것이 치밀었던 것 같습니다.

마지막 다섯 번째 사건은 죽음은 있었지만, 그 죽음과 관련된 용의자의 알리바이가 정당한 것인지를 과학을 동원하여 증명하는 사건이었습니다. 사건을 둘러싸고 일었던 유체이탈이라는 불가사의한 현상을 어떻게 과학적으로 설명하는가에 초점이 맞춰지는 것이었는데, 상황에는 상황을 유리하게 이용하려고 왜곡한 개인의 욕심이 드러나게 됩니다. 그런가 하면 나중에 드러난 진범의 존재를 추정할 증거물이 초반에 제시되지 않은 점도 다소 아쉬웠던 점입니다. 두 번째 사건이나 다섯 번째 사건을 보면, 남녀 관계는 참 오묘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어떻든 <탐정 갈릴레오>는 물리학이라는 과학 분야가 강력사건을 해결하는데 있어 중요하다는, 즉 과학수사의 근거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점에 착안했다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다만 사건을 과학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이 독자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질 것인가에 대한 의문이 작용했던지 중편으로 사건을 처리한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