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노동은 당연한 것처럼 고착화되어 자본주의 착취의 근간이 되었다. 자본주의 시스템이 전쟁터라면 여성은 전쟁터의 군인에게 할당된 전리품이다.


어제 EBS에서 ‘위대한 수업‘을 방송했는데 주디스 버틀러가 나와 젠더 이분법의 모순에 관해 설명했다. 그런데 그녀를 두고 일부 단체들에서 방송금지를 요청하는 등 비난이 이어지고 있는데 그 이유가 참 기가막히다. 2021년의 마녀사냥을 보는 기분이다. 나는 인내심을 가지고 유사한 주장을하는 언론매체 기사를 읽었다. 근거를 찾기 위해서였지만 찾지못했다. 그것도 교수란 사람이. ‘누가 그러더라 그러니까 그런거다.‘ 식이다. 믿기지가 않는다. 왜곡은 힘이세다. 휩쓸리기는 쉬워도 맥락을 정확히 살펴보려는 사람은 드물기 때문이다.
건강한 토론문화가 부재해 이것은 더 큰 문제가 된다.

보편적이고 객관적인 도덕적가치,남녀의 자연질서, 가정의 소중함의 기준은 그들이란 말인가?
옳고 그름의 기준,무질서와 부도덕,혼돈의 기준도 그들ㅋㅋㅋㅋㅋ 갑자기 이 단어들이 무척 낯설게 느껴진다.

사진출처:블로그 행성B









여성이 어떻게 착취당하는지 알지 못하면 남성이 어떻게 착취당하는지도결코 알 수 없다 - P38

임금 노동을 정의할 때, 흔히 가사노동을 하는 여성은 생산적이지 않다고주장한다. 하지만 자본주의적 구조가 어마어마한 양의 사회 서비스를 사적 활동으로 탈바꿈시켜 주부에게 떠맡긴다는 사실을 생각해 보면, 실제로는 그와 정반대임을 알 수 있다. 

가사노동이 본질적으로 ‘여성의 노동인 건 아니다. 여성이라고 빨래나 청소를 하면서 남성보다 자아를 더 많이 실현하거나 남성보다 덜 힘들진 않다. 빨래나 청소는 노동력을 재생산하므로 사회 서비스이다. 자본은 정확히 자본주의 가족 구조를 제도화함으로써 남성을 이런 사회 서비스 역할에서‘해방시켰다. 따라서 남성은 온전히 ‘자유로운 상태에서 직접적으로 착취당하게된다.   - P38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거서 2021-09-22 15:1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밑줄 친 내용을 보면서 욱!하는 심기가 도지네요. 저런, 자연의 질서를 주장하면서 옳고 그름의 기준을 따지면 어쩌자는 것인지. 모순이잖아. 자연에 애초에 옳고 그름이 있지도 않거니와 이런 식으로 반대하면 그 기준을 누가 만들었는지 시비거리가 된다는 것을 모르는 것 같아요. 기존의 낡은 관습과 생각을 고치기 위한 도전 의식을 고취시키지 못할 망정 불도저로 막으려고 몹쓸 짓을 저질렀군요.

미미 2021-09-22 15:18   좋아요 4 | URL
네! 결국 자신들만이 객관,도덕적, 옳고 그름의 기준이라는 거고 자신들과 다른 기준은 무질서와 부도덕, 혼돈조장이라는 역시나 이분법적인 주장을 하고 있는거죠. 이러한 혐오 조장보다 제대로된 건강한 비판을 했으면 좋겠어요.

새파랑 2021-09-22 15: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깨어있는 EBS네요~!! 자기가 경험하지 않은 것들에 대해서는 들으려 하거나 알려고 하는 태도가 필요한데 무작정 비난하는 건 좀 🙄

미미 2021-09-22 16:01   좋아요 2 | URL
다행이죠! 5강까지 아직 4회가 더 남았는데 무사히 다 방송되었으면 좋겠어요! 고정관념과 틀을 깨자는게
범죄를 저지르자는 것으로 와전되는게 답답해요. 다른 생각을 존중하도록 토론 방송도 많이 늘어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독서괭 2021-09-22 16:3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도 어제 강의 들었습니다! 성별이분법이 자연스러운 것이 아니라 누군가를 배제하고 있는 규범에 불과할 뿐이라는 거, 들으면 이해할 수 있는데 저분이 누군지 몰라도 문해력이 많이 떨어지네요. 우리가 이해합시다..

미미 2021-09-22 16:43   좋아요 4 | URL
괭님도 본방사수하셨군요! 다른 강의보다 너무 짧게 느껴져서 아쉬웠어요.ㅎㅎ
강의는 일반 대중을 고려해서인지 책보다 훨 이해쉽게 이야기해서 더 좋았고요.

vita 2021-09-22 21:0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바들바들 떨면서 (왜 떨었대? 너무 좋아서 ㅋㅋㅋㅋㅋㅋ) 보았는데 1분 지난 거 같은데 내일 만나자고 그래서 앗 😦 했지요. 오늘도 본방사수~ :)

미미 2021-09-22 21:41   좋아요 3 | URL
저는 5분 정도로 느꼈는데 비타님 분명 저보다 더 좋으셨나봐요!ㅋㅋㅋㅋ👍
오늘도 기대됩니다ㅋ🤭

mini74 2021-09-22 22:2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보편적이고 객관적의 기준이 뭔지 가정의 정의가 뭔지부터 제대로 정립되야 할 것 같은데요. 정말 분노가 !!!! 그나저나 이 프로 너무 좋아요. 시청료의 유일한 쓸모가 ebs인듯합니다.

미미 2021-09-22 22:41   좋아요 3 | URL
저런 주장의 헛점을 보지 못하고 무조건적으로 수용할 청소년들이 걱정입니다. 제대로 된 독서, 문해력이 필요한 이유로도 보이고요. EBS나 OBS에서 이런 유익한 프로를 많이 해서 좋아요!🤭

막시무스 2021-09-23 13:2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괜시리 자기가 정한 기준과 가치관이 무너지고 궁극적으로 자기 이익에 반하니깐 저 난리를 치나 보네요.
저는 강연자에 대해서도 잘 모르고, 페미니즘은 더더욱 모르지만 그래서 알고 싶고 더군다나 전 대 석학의 이야기를 듣고 싶은데, 왜 나까지 못보게 하는건지 모르겠어요. 보기 싫으면 안보면 자기나 안보면되지!ㅠ 대한민국 사람들의 수준을 뭘로보고 가르치려 드는지...

미미 2021-09-23 13:59   좋아요 0 | URL
그렇죠! 각자가 판단할 문제인데 그런 기회를 박탈할 권리는 그들에게 없다고 봅니다. 더구나 요즘 시대에 어떤 방송을 하라 마라하는게 말이 되지 않죠. 다양한 의견들이 자유롭게 오고가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