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우 블라인드
라그나르 요나손 지음, 김선형 옮김 / 북플라자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설경 속에 펼쳐지는 범죄소설, 스노우 블라인드.2016

 

 

 

아이슬란드가 낳은 세계적인 추리소설 작가, 라그나르 요나손

아이슬란드 베스트셀러 1위

영국, 호주 베스트셀러 1위

영국 TV 드라마 시리즈 제작 확정

인디펜던트지 선정 2015년 최고의 추리소설

2016년 배리상 노미네이트

일단 타이틀이 화려하다.
그뿐만 아니다. 아이슬란드 인구(약 33만 명)의 1/3이 이 소설을 읽었다고 한다. 이 정도면 국민 소설이 아닌가?
책을 고를 때 타이틀에 신경 쓰는 편은 아니지만, 이번엔 조금 신경이 쓰였다.
아무튼, 저자 라그나르 요나손은 17살의 어린 나이부터 애거사 크리스티의 작품 14편을 아이슬란드어로 번역했다고 한다.
아마도 이때부터 번역일을 하며 실력을 쌓아 온 것 같다.
이 책은 그의 대표작 'Dark Iceland' 시리즈 중 첫 번째 이야기다.

 

 

 

기존 범죄 소설과는 다른 분위기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인터스텔라>, <배트맨 비긴즈> 등 수많은 영화 촬영지의 나라, 바로 아이슬란드다.
<꽃보다 청춘>을 통해 본 아이슬란드는 마치 이 세상이 아닌 듯한 풍경이었다. 특히, 그 오로라는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
소설 <스노우 블라인드>는 그 아이슬란드의 최북단 피요르드 해안가의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한다.
아이슬란드가 주는 분위기 때문인지, 아니면 작가의 정중한 문체 때문인지, 기존의 범죄소설과는 분위기가 확실히 달랐다.

도로에 묵직하게 뒤덮인 눈은 심지어 사륜구동 경찰차도 감당하기 버거울 지경이었다.
어쩌면 눈 더미가 점점 더 높이 쌓이는 사이 집에 머물면서 누에고치처럼 처박혀 있는 게 분별 있는 일일지도 모른다.
쏟아지는 눈 속에서 집들은 다 똑같아 보였다.
북풍과 소용돌이처럼 휘몰아치는 눈발 속에 어둑어둑 집들이 띄엄띄엄 숨어 있었다.
주차를 하고 나서야 집을 잘못 찾았다는 걸 깨달았다.

폭설로 외부 지역과 단절된 고립 지역이 주는 분위기는 소설과 잘 어울렸다.
그리고 그 분위기는 종이를 넘기게 하는 힘이 있었다.

 

 

 

 

l 스노우 블라인드 인물관계도

 

외지인이 마주한 작은 마을의 비밀

주인공 아리 토르는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 출신의 경찰대생이다.
그는 졸업을 앞두고 아이슬란드 북부 해안가의 작은 어촌 마을인 '시클루 피요두르' 경찰서에 취직하게 된다.
그가 이 작은 마을에 도착한 날, 경찰서장인 토마스는 그에게 이런 말을 한다.​

"문을 잠그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네. 그럴 필요가 없거든. 여기서는 어차피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으니까."

그가 보기에도 소수의 지역사회라 그런지 주민들은 서로 잘 알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그래서 외지인은 그는 한동안 이방인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토마스의 말과 달리 평화롭기만 했던 작은 마을에 흉흉한 사건이 연달아 발생한다.
뿐만 아니라 누군가 그의 집을 침입하는 일도 발생한다.
비밀이 없던 작은 마을에 벌어지는 사건들과 죽어 나가는 사람들로 이제 아무도 믿을 수 없게 되고 마는데….

<슬로우 블라인드>는 작은 어촌 마을에서 발생한 미스터리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마을 경찰 아리 토르의 이야기를 담았다.
작가는 외지인인 그가 마을에 적응하면서 마주하는 의심과 혼란스러운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한다.
독특한 것은 사건을 풀어가는 범죄 소설임에도 긴장감 없이 천천히 전개된다는 점이다.
그럼에도 끝까지 몰입할 수 있었던 건 46개의 짧게 이어지는 챕터와 중간중간 끼어드는 한 여자 때문이다.
다른 소설에 비해 조금 오래 걸리기는 했지만, 인상 깊게 읽은 작품이다.
'Dark Iceland'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도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