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타운 웨이워드파인즈 시리즈
블레이크 크라우치 지음, 변용란 옮김 / 오퍼스프레스 / 2016년 2월
평점 :
품절


SF 소설 추천, 라스트타운.2016
 

 

 

드디어!
웨이워드 파인즈 3부작의 최종편이 출간되었다.
많이 기다렸기에 책을 받자마자 그 자리에서 단숨에 읽어 버렸다.
책을 덮는 순간까지 놓을 수가 없었다.

 

 

 

비밀수사국 요원 에단 버크는 실종된 전 파트너 케이트를 찾기 위해,
웨이워드 파인즈라는 작은 마을을 방문한다.
하지만 일이 이상하게 꼬여 케이트를 찾기는커녕 꼼짝없이 마을에 붙들리고 만다.
겉으로는 모든 게 완벽해 보이는 마을이지만,
마을 전체가 전기 담장으로 둘러싸여 있는 등 이상한 점이 한둘이 아니다.
에단은 마을을 벗어나기 위해 출구를 찾지만 실패하고 만다.
그러다 마을 밖에 어떤 존재가 있고,
필처 박사와 그 일당이 마을 사람을 감시하고 통제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알아보시겠어요?" 테드가 물었다.
"마이크로칩이군요."
"우린 현재 460개의 신호를 잡고 있습니다. 하나가 모자라는군요."
"내가 여기 앉아 있기 때문인가요?"
"맞습니다." (2권 p.140)


에단은 모든 사실을 마을 사람에게 밝히고 필처 박사에게 도전장을 내민다.
이에 필처 박사의 가혹한 신 놀음이 시작되는데….

여기까지가 첫 번째 책 <파인즈>와 두 번째 책 <웨이워드>의 대략적인 이야기다.

 

 

 

 

필처 박사는 마치 심시티 게임을 하듯 담장의 전기를 끊고 문을 열었다.
마을 사람을 보호하고 있던 보호막을 해제한 것이다.
그의 행동은 자신이 신이라도 된 듯 오만했다.
마을 밖 존재, 애비는 마을을 쑥대밭으로 만들었고 희생자는 수백에 달했다.
완벽하게 보이던 마을이 한 사람 때문에 한순간에 무너졌다.
사람들은 나약했다. 그들은 자유를 찾아준 에단을 원망하기 시작했다.
평화롭던 분위기는 순식간에 사라지고,
긴장감이 팽팽해지면서 소설의 주제가 드러난다.


에단은 자신을 지켜보는 눈에서 분노와 비난을 감지했다.
그 가운데 진실로 그를 향한 분노와 비난은 얼마나 되고, 그가 상상한 부분은 얼마나 될지 궁금했다. (p.144)​


사람들과 에단의 갈등이 대립하는 과정을 통해
우리 삶의 진짜 가치가 무엇인지 진정한 의미를 묻는다.


파인즈 시리즈는 작은 마을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만 진행되는 이야기이다.
자칫 늘어질 수도 있는데, 간간이 등장하는 회상 장면과 마을 사람을 적절하게 활용함으로써 풍부하고 입체감 있게 그려냈다.
특히, 추격전에서는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 긴장의 끈을 한시도 놓을 수 없었다.


<파인즈>와 <웨이워드>를 읽을 때도 그랬지만 어떤 결말이 될까 궁금했다.
그리고 내가 마주한 결말은 충격적인 반전까지는 아니었지만, 전혀 예상치 못한 결말이었다.
이렇게도 끝낼 수 있구나… 놀라웠다.
그리고 이보다 더 나은 결말은 없어 보여 만족스러웠다.
SF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마지막까지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