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김신회 지음 / 놀(다산북스)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가 말한다.

자기계발서엔 보면 저자들이 순 자기 자랑이라고...

나는 말한다.

김신회 작가도 만만치 않거등요???!!!

하지만 다른점이 있다.

일반 작가들은 죄다 자기자신이 잘한걸 이야기하면서 조언을 한다면, 이 보노보노의 행동들이 알고보면 다 우리가 살때 꼭 필요한 행동들임을 설명해준다.

사실 작가는 보노보노를 읽으면서 자기반성과 자아비판을 했는데, 그것들을 모아모아 우리에게도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자고 책을 쓴거 같다.


사실 보노보노는 어른을 위한 만화가 아닌 아이들을 위한 만화다.

그런데 겁나게 재수없고 지 할말만 하는 맘에 안드는 너부리와 항상 보노보노에게 힘이 되주는 포로리, 특별히 잘하는 것도 없고, 잘난 것도 없지만 항상 밝은 보노보노를 보고 있노라면...

어느 순간 그 캐릭터에 몰입이 되고, 이야기를 보면서 얼마전 내게 있었던, 내가 했던 일들을 떠올리게 된다.

그런 공감을 모은 책이 바로 이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인 거다.


사실 남들이 나를 보면서 이렇게 평가한다.

완전 쿨한 성격의 B형이라고...


하지만 난 너무나 소심한 극소심 A형이고, 작가처럼 남들이 나를 싫어하면 그걸 못참는 성격이다.

헌데말이지...

보노보노에 나오는 이야기처럼 그 사람이 날 싫어하는건 그냥 싫은건데 그걸 왜 싫으냐고 물으면... 나는 왜 그걸 자꾸 묻는건지를 답해야한다.

그리고 왜 나는 남이 나를 싫어하는 것을 못참는지까지 말이다.


단순한 보노보노의 행동들이 알고보면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덕목들이 아닐까 한다.

남을 의식하지 않고,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것!!!


그러기 위해서 우리는 보노보노처럼 살아야 하는 것은 아닐런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에 빠진 순간 - 어쩌면 지금도 있을 사랑의 모든 순간
한재원 지음 / 북클라우드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 사랑을 시작한다면...

지금 사랑하고 있다면...

지금 사랑이 식어가고 있다면...

지금 사랑이 끝났다면...

지금 사랑응 다시 시작하려 한다면...

한번 읽어보기 바란다.


우리도 다 경험했지만...

사랑은 우리의 사계절같다.

화사한 봄과, 열정적인 여름, 식어가는 가을, 아프고 추운 겨울.

하지만 겨울이 끝이 아니고 새로운 봄이 또 다시 시작하듯 사랑도 또 새로운 사랑이 시작되기 마련이다.


이런 사랑을 간단한 이야기와 시로 묶어 만든 책인 "사랑에 빠진 순간".


내 나이면 다 해봤던 사랑이건만...

읽으면서 로맨스 소설을 읽는 것도 아닌데 오글거리며 그리고 흐뭇해 하며, 그리고 안타까워하며 이 책을 읽었다.

그만큼 공감이 많이 되는 이야기들로 구성되어 있다는거니...

어떤 누구도 쉽게 읽을 수 있다는 것이지... ^^


지금이야 이성간의 사랑에서 벗어나 내 자식에 대한 사랑이 더 커져버리 이 책에 나오는 사랑이야기처럼 애절하고, 심쿵하진 않지만, 그래도 그런 것들이 모두 다 사랑이고, 그게 모여 커져서 가족을 만들고나면 또 다시 나처럼 무제한적 희생적 사랑을 하게 되는게 아닐까 싶다.


중간 시중에 가슴에 가장 와 닿는 이야기가 있었다.

"우리는 같은 사람을 사랑했다. 나는 너를 사랑했고, 너도 너를 사랑했다."라고...

근데말이지...

이게 어찌보면 엄청 이기적인 사랑인 듯 보이지만...

세상을 아직은 좀 더 살아야 하지만서도...

그래도 깨달은거라고는... 일단 내 자신을 사랑해야 다른 사람을 사랑할 수 있다는거다.


이 책에선 이성간의 사랑에 비중을 두고 크게 의미를 뒤서 쓰여있지만...

일단은 나를 먼저 사랑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절대 잊지 마
미셸 뷔시 지음, 임명주 옮김 / 달콤한책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에 읽은 책은...

절대 잊지마.


부끄럽게도 내가 만난 미셀 뷔시의 첫 소설이다. ㅠㅠ


그건 그거고...


완존 두꺼움...


페이지를 봤더니...

몇페이지 모질란 500페이지.


근데 초반엔 좀 집중을 해야한다.

진도가 빨리 안나가는게 아니라 과거와 현재를 왔다갔다 하고, 중간중간 미래(편지 형식)도 나오고...

그렇다보니 초반에 집중해서 읽지 않으면 좀 헷갈릴 소지가 다분하다.


다만...

그럼에도 진도는 쭉쭉 빠진다.

게다가 주인공은...

누가봐도 절.대.로. 범죄를 저지를 수 없고, 저지르지 않을꺼 같은 인물!

헌데도 자말은 한 여인의 살인자로 지목받게 된다.

물론 자말은 결백하다.

하지만 모든 증거가 자말이 범인임을 알려주고 있고, 또 자신과 함께 했던 증인들 조차도 자말이 법인이라 확신한다.


물론...

어쩌다 보니 난 처음부터 내가 찍은 범인이...

진짜 범인이였단...(추리소설을 이젠 써야하려나???!!! ㅋㅋㅋ)

그렇다보니...

그런 생각을 갖고 책을 읽어서 그런지...

아다리가 착착 잘도 맞아들어가는거지... ㅋㅋㅋ


물론 중간에 살.짝. 흔들리기도 했지만...

뭐 그건 잠깐이니까~~~ *^^*


이 책의 한가지 아쉬운 점은...

완벽하게 숨겨진 범인이지만, 막판에 범인이 왜 그랬는지, 또 그 범인의 행적에 대해 나열을 해놓다보니 마지막 50페이지정도가 읽는데 고역이였다. ㅠㅠ

결국...

450페이지까진 잘 읽었단거지? ^^


아마도 이 책을 쓸때 저자가 의도한건 그거같다.

"무죄인 사람도 경찰이 지속적으로 고문하며 신문하면 죄를 자백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 말이다.

그런일은...

없어야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속임수
샤를로테 링크 지음, 강명순 옮김 / 밝은세상 / 2017년 4월
평점 :
품절


책을 다 읽지 않고는 절대 잠을 잘 수가 없는 책!!!


그만큼 몰입도가 끝내준다는거지...

결국 난 이 책덕에 새벽 2시가 넘어서야 잠이 들었단... ㅠㅠ

(졸려~~~)


왜 그럴까???!!!


그도 그럴것이...

제목이 속임수이기 때문에 분명 주변인물이 범인일꺼라 모두 다 예측할 것이다.

하지만...

그렇다보니, 그런 독자의 생각을 작가가 읽어서 그런지...

전혀 범인이 누군지 끝까지 감이 안온다는 것!!!


결국 마지막 50페이지 쯤에서 범인이 밝혀지고, 살인의 동기도 밝혀진다.

그러니...

잠을 어찌 자냐고???!!! ㅠㅠ


그래서 중간중간 범인을 혼자 예측해봤다.

이 사람으로 범인을 잡았다가... 그 사람이 이제 더 이상 등장을 안하니 이 사람으로 했다가...

근데 그 사람의 비중이 줄어드는 듯 보이니 또 요 사람으로 했다가...

아마도 이 책을 읽는 사람들은 모두 나같은 느낌이 들지 않을까???


600페이지가 조금 안되는 어마무시한 분량임에도 불구하고...

절대 손에서 책을 놓을 수도, 잠을 잘 수도, 그리고 생각을 멈출수도 없게 만드는 새를로테 링크!!!


하.지.만...

책속의 반전만큼 나에게도 반전이 있었으니... ㅠㅠ

출판사 칭찬을 안하고 갈 수가 없다!!!


처음 표지를 보고서는...

"뭔 표지를 이따구로 이상하게..."라 생각했는데...

그건 나의 착각이자...

무식한 발언인거지...


원래 이런 말이 있지???!!!

"책 속에 진실이 있다."

하지만 난 샤를로테 링크의 속임수를 보면서 이렇게 말하련다.

"표지 속에 진실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국어 한 마디 따라 쓰기 노트
박상용 지음 / 소라주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완전 중국어 초자는 NO!!!

아주 초자일 경우에 이 책을 만나는건 비추!!!


다만 약간의 회화가 되기 시작하는...

그러니까 최소 인사말은 중국어로 할줄 아는 사람이 이 책을 시작하면 큰도움이 될 수 있을꺼 같다.


친구중에 한 친구는 중국어를 잘 한다.(대화 되면 내 수준에선 다 잘 하는거다. ㅠㅠ)

헌데... ㅠㅠ

이 친구가 중국말은 잘해서 대화도 하고 그러는데...

문제는 글자를 못읽는다는... ㅠㅠ


게다가 간단한 대화는 가능한데, 글자를 못읽는다는 사실!!!


그런 사람들이 이 책을 만나면 아마 중국어 실력이 폭발적으로 늘지 않을까 싶다.


그만큼...

단어들이 초자가 읽기엔 어려울 수 있다는 것!!!


하지만 말이지...

아주 초보들을 위해서...

단어를 쓰기만 하는게 아니라 그 단어의 발음과 왜 그런 발음으로 해당 내용을 설명하는지까지도 친절한 설명이 있어서 중국어에 흥미를 갖고싶은 사람이라면 꼭 만나봐야 하는 교재다.


물론..

나같은 중국어 문맹들을 위해서 발음기호와 해당 발음기호를 우리말로 할 수 있도록 한글까지 친절히 써놓은 깨알친절!!!


내 머리로는 하루에 한페이지도 안외워질꺼 같고... ㅠㅠ

하루에 2장정도씩 해서 반복적으로 읽고, 쓰면 좀 기억할 수 있지 않을까?


그래도...

역시나 이런 스타일의 책으로 극초보를 위한 인사말이나 물건사기 등에 대한 글자를 쓰면서 읽고 익히는 책도 나왔으면 좋겠다.

학습법으로는...

완벽한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