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 박민형 장편소설
박민형 지음 / 작가와비평 / 2017년 2월
평점 :
절판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다~ 아는 엄마에 대한, 어머니에 대한 소설!!!


그나저나...

난 좀 엉뚱한데서 생각을 많이 한거 같다.


주인공이자 어머니인 효심은...

어릴때 "엄마"의 정을 받지 못해 살았기에 "돈"보다는 "엄마의 정"에 더 집착하고 아이들을 그렇게 키운다.

하지만 정작 장성한 자식들은 "그런 정보다는 돈"이 더 필요한 상황.


그런데 어릴때 어렵게 살아서 대학도 못나온 숙희는 지금은 자식들에게 손벌리지 않아도, 아니 자식들이 말하면 팍팍 돈을 쓸 수 있는 그런 엄마가 되어있는 것!!!


어떤 엄마가 좋은 엄마냐 물으면...

사실 선택할 수가 없다.

둘 다 정말 좋은 엄마니까...

그러나 둘 다 자신의 경험을 기준으로 자식들에게 해준건데...

정작 자식들은 그보다는 다른걸 요구하는 상황이 된 것...


지금 난 아이들을 위해서라는 명목하에 "휴직"중이다.

이 선택을 할 수 있었던건...

나도 어릴때 "일하는 엄마" 밑에서 컸기에...

그래서 엄마가 옆에 있어줬으면 하는 바램이 내 가슴 깊숙한 곳에 아직도 멍울로 남아있기에 내 아이들에게 만큼은 그런 멍울을 남겨주고 싶지 않아서 한 선택이였다.


그런데 이게 과연 옳은 선택일까?


물론 주인공 효심이 그렇다고 열심히 안살았다는건 아니다.

열심히 살았다.

하지만...

그녀의 인생에서 우선순위는 돈이 아니였던건 분명하다.


결국 기승전 돈으로 치부된 어머니의 사랑과 그런 어머니에 대한 자식의 애정이 이 책에 너무도 적나라하게 들어나있는 것 같다.


맘이...

쌔~~~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딸꾹 펭귄, 날 좀 놀라게 해 줄래?
테이그 벤틀리 지음, 조완제 옮김 / 미운오리새끼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노무 딸꾹 펭귄~

사실 전 제목만 보고 뭔 큰일이 났나 했다.

그래서 신청해본 딸꾹 펭귄 날 좀 놀라게 해줄래?

왜냐???!!!

이미 매운걸 먹으면 본인이 딸꾹질을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매운 고추를 먹은거다. ㅡㅡv(펭귄아~ 너 내 자식으로 안태어난걸 다행으로 여겨라~~~!!!)

그것도...

참 많이 먹은 듯 하다.(그림 보면... 거참참... ㅋㅋㅋ)


그래서 시작된 딸꾹 펭귄의 딸꾹질 멈추기 작전!!!


딸꾹질을 멈추기 위해서 딸꾹 펭귄은 물구나무서기도 하고~

물도 마셔보고~

그것도 안되서 물도 거꾸로 서서 마셔보고~

하지만 아무 소용이 없이 계속해서 딸꾹 딸꾹~~~


그래서 선택한 딸꾹 펭귄의 마지막 방법은???!!!

놀.라.게.만.들.기!!!


그래서 자신을 놀라게 해달라고 부탁을 한다.

그.러.나...

살짝 "위!" 하니까...

전혀 안놀란다.

아직도 딸꾹딸꾹!!!

다시 한번 시도~

그래도 여전히 안멈춘 딸꾹질!!!

그래서 마지막으로 엄청 크게 "크르릉!" ㅋㅋㅋ


이제야 딸꾹질이 멈췄다.


그.런.데...!!!

헉!

그러고 또 매운 고추를 먹는다.

(말 더럽게 안듣는 딸꾹 펭귄!!! ㅋㅋㅋ)


이 책은 이제 막 말을 배우기 시작하거나, 그보다 조금 큰 아이들이 정말 좋아할꺼 같다.

왜냐면...

책의 시점에 지금 읽고 있는 독자가 포함되기 때문이다.

"너를 기다렸어~"라고... ^^


아마... 이걸 보면...

아이들이 엄마에게 이렇게 말할 껄???!!!

"워!"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쁜다리 스트레칭 - 다이어트보다 쉽고 빠른 도어북 녹색건강 시리즈 5
신정애 지음 / 도어북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다이어트를 한다고 스트레칭을 하는데...

그런데...

그런데...

일.단. 살은 안빠진다.(나잇살은 역시 무시가 안되는 듯... ㅠㅠ)


그래서 생각한게 맵시라도 예쁘게 해주기!!!

그렇게 나와 만나게 된 책이 바로 "예쁜 다리 스트레칭"이다.

간단한 스트레칭 동작만으로도 예쁜 다리 연출이 가능하다니... 월메나 좋누~~~ *^^*


평소에도 가볍게 자주 스트레칭을 하는 편이라...

난 이게 쉬울 줄 알았다.

헌데...

헉! ㅠㅠ

완전 빡심!!! ㅠㅠ


청구경희한의원 원장인 시정애 원장이 쓴 휜다리 클리닉에서 실제로 사용하고 있는 치료법을 묶어 만든 예쁜 다리 스트레칭!

그만큼 많이, 또 보편적으로 알려진 동작들이 많이 있다.

평소에도 자주, 그리고 습관적으로 하는 동작들이 많이 있다.


헌데...

뭐가 문제냐고???!!!


그게 말이지...

이 자세를 하면...

우리는 그렇게만 하는데... 이 책에는 "특히 이 부분에 힘주고~, 이 부분은 들리지 않게, 다리는 당겨주고, 무릎은 펴고, 바닥에 닿게..." 등등등의 말이 쓰여있다.

이게 뭔 말이냐???!!!

그만큼 평소 대충대충 하던 스트레칭이...

모여모여모여...

빡신 스트레칭이 된 것이고...

그래야 예쁜 다리가 만들어진 다는 사실!!!


각각의 동작을 소개한 앞부분과 다르게...

뒷부분엔 X자형 다리와 O자형 다리를 위한 맞춤형 스트레칭이 있다.

그러니까...

전체 내용중에서 이거이거이거를 몇번씩 골라서 하도록 세트를 구성한거지~(이것만 열심히 따라하면 돈주고 PT받는거랑 같다!!! 열심히 하자!!! ㅋㅋㅋ)


동작들은 그렇고~~~!!!

그보다 앞 부분에 각각의 사람들에게 맞는 신발 굽의 높이에 대해서도 소개한다.

다행이...

키가 내 키 기준이라... 난 계산이 필요없음. ㅋㅋㅋ

이상적인 굽높이는 자신의 키에 1.5% 그러니까 나에겐 2.5cm가 적정이고...

최대 굽높이는 자신의 키에 4%니까 나에겐 6.6cm란다.

그래서인지...

내가 가장 좋아하는 굽 높이는 6cm이고, 좀 높아도 7cm까지 신을뿐 그 이상은 힘들어서 버린 구두가 몇개인지... ㅠㅠ

굽높이만 잘 조절해도 다리를 더 예쁘게 가꿀 수있다니까...

이참에 이 기준높이에 안맞는 구두들은 정리해야겠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곁에 없어도 함께할 거야 - 삶의 끝에서 엄마가 딸에게 남긴 인생의 말들
헤더 맥매너미 지음, 백지선 옮김 / 흐름출판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암으로 투병중인 헤더의 이야기.

아니.

엄밀히 말하면 그녀의 이야기가 아니다.

그녀가 딸에게 쓴 편지에 덧붙여 쓴 글이라고 할까?


유방암 선고를 받고 수술했지만 간으로 척추로 암이 전이가 되어 아직도 투병중인 헤더!

그녀는 자신의 죽음보다는 남아있을 남편과 아이를 걱정한다.


아니.

엄밀히 말하면 자신도 죽는게...

죽는다는걸 받아드리는게 쉽지는 않겠지만 그런 자신의 죽음은 덤덤하게 받아들이면서 남아있을 사람들을 걱정하고, 그들을 위해 자신은 항상 즐겁게 생활하려 노력한다.


읽다보면 요즘 유명한 "버림의 미학"에 대한, "내려놓기"에 대한 내용이 나온다.

알면서도 실천 못했던 것들을 헤더는 남은 인생이 얼마 남지 않았기에 직접 실천하는 것뿐!!!

그렇다보니 그녀는 과거도 집착하지 않고, 미래도 걱정하지 않는다.

지금 이 순간순간을 걱정할 뿐...

그리고 지금 이 순간을 즐길 뿐...


그나저나...

나도 아이들에게 가끔 편지를 쓴다.

물론...

난 헤더와 다른 의미에서 쓰는거다.

헤더는 딸이 엄마가 없이 겪어가는, 성장하는 과정에서 엄마의 조언을 담은 편지라면, 난 아이들이 사춘기가 왔을때, 그때 나와 부딧혔을때 아이들에게 "그래도 엄마는 너를 정말 사랑한다."는 걸 느끼게 해주고자 쓴 편지다.

뭐... 한참 쓰다가... 요즘 안썼는데...

다시 슬슬 한장씩 써야겠다. ㅋㅋㅋ


참...

그중에서 가장 생각을 많이 하게 한 부분은...

아이에게 죽음을 가르치는 부분.

우리는 대부분 "엄마가 다른데로 갔다" 혹은 "천국에 갔다"라고 설명하는데...

이러면 아이는 "엄마가 내가 싫어 나를 버리고 다른 곳으로 갔다"고 생각할 수 있다는거다.

그래서 헤더는 딸에게 "몸이 멈춰서 땅에 묻어 이제 흙으로 되돌아가는 것"을 죽음으로 정의하고 아이에게 설명해 준다.

나도... 이젠 그렇게 알려줘야지. 음...


그럼에도...

나와 먼 이야기란 생각때문일까?

사실 난 이 책은 몰입하기가 좀 어려웠다. ㅠㅠ(감정이 메마른건지~ 아니면 나에겐 아직 먼 미래란 믿음 때문인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두운 복도 아래로
로이스 덩컨 지음, 김미나 옮김 / 자음과모음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호러물이자 학원물인 어두운 복도 아래로...


사실 좀 늦게 도착해서 이걸 오래 들고 읽을 줄 알았는데...

한 12시간만에 바로 완독해버릴 수 있을 만큼 너무 재밌는 책!(저 12시간 기준은... 중간에 밥도 먹고, 놀고, 잠도 자고 다~~~포함해서!!!)


난 저자인 로이스 덩컨이 누군지 몰랐는데... 그녀가 바로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의 저자란 것!!!

그 책도, 영화도 안봤지만, 제목만은 기억한다는건...

그녀가 대단하단거지...!!!


이 책도 그만큼 충격이였다.


처음엔 "아~ 그냥 여자기숙사학교? 주인공이 사춘기의 시작이구나?"란 느낌으로 시작해서 점점 무서워 지지만 마지막엔 되려 주인공에 몰입되서 내 자신이 주문을 외우고 있다.

"이건 꿈이야~ 꿈이야~"라고 말이지...


그럴 정도로 몰입도가 엄청 뛰어난 책이 바로 이 어두운 복도 아래로이다.


이야기를 간단히 요약하면...


엄마의 재혼으로 블랙우드에 들어가게된 키트는 거기서 샌디와 루스, 그리고 린다를 만난다.

그녀들은 자신들의 공통점이 없는데도 학교에 입학하게 된 것을 의야하게 생각하지만 사실 그녀들에겐 다른 사람에게는 없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죽은 영혼들과 교감할 수 있는 능력!

우리나라의 표현으로는 일명 "귀신들릴 수 있는 능력!!!"

그리고 그 중간을 연결하는 "뒤레 부인".


사실 좀 안타까운게...

뒤레 부인의 생각이 처음부터 돈이 목적이였던건지, 아니면 진짜 예술을 사랑한건지가 좀 모호하다.

처음엔 후자였던거 같은데 전자로 바뀐건가?

아니면 처음부터 아에 돈이 전체 목적이였던건지...


무튼...

살짝 오싹하지만, 엄청 재미난 책이였다.


그나저나...

자정까지 읽었더니 졸리네~ 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