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만나고 엄마는 매일 자라고 있어 - 학부모가 된다는 것
이현주 지음, 김진형 그림 / 수카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워킹맘의 딸이 드뎌 학교가다! 예비 워킹맘을 위한 필독서!


워킹맘이 직장을 그만두는 상황은 몇가지가 있다.

1. 아이가 크게 아프던가...

2. 명절이나 휴가처럼 좀 오랜 시간 아이와 함께 지내다가 아이가 안떨어지려 하던가...

3.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하던가...

4. 마지막으로(이건 거의 있는 일이 드물지만...) 학교에서 문제가 생겼거나...


이번 딸바보가 그렸어는 아이가 학교에 입학했다.

위 4가지 보기중 3번에 해당하는 극한 상황!

이 상황을 엄마는 잘 견뎌내야하는데...

그 준비과정부터, 그 지나온 과정까지를 모두 다 레알로 보여주는 그림 에세이.

그래서 부제도 '학부모가 된다는 것'이라고 한다.


학부모는 뭘까?

부모는 내 아이의 엄마와 아빠!

그렇다면 학부모는?

학생인 아이의 엄마와 아빠!

그렇다보니 그냥 부모일때보다 더 많은 걸, 더 다양한 사고로 아이를 지켜보고 신경써 줘야한다.


그 과정에서 내가 모르던 아이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기도 하고, 몰랐으면 했던 나의 과거를 닮은 아이를 발견하기도 한다.

그리고 학부모이기에 아이의 마음을 알면서도 아이의 마음과 상충되는 조언을 하거나 훈육을 하게된다.


아이가 초등학생이 되고, 부모가 학부모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린 그림에세이 그 네번째 책!

'너를 만나고 엄마는 매일 자라고 있어'.

학부모가 될 부모라면 조금은 먼저 알아둬도 좋을 법 하다.

왜?

나도 저자와 똑같은 경험을 한 학부모이기에, 아마 이 책을 읽게될 예비 학부모도...

똑같은 경험을 할 것이기에, 간접 경험을 해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복도에서 그 녀석을 만났다 독깨비 (책콩 어린이) 67
이혜령 지음, 이영환 그림 / 책과콩나무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1.jpg

상대를 위로하고 감싸주는 아이들의 마음을 알려주는 5편의 이야기들.


아이들도 아파하고, 위로를 받아야 하지만 어른들은 생각하고 판단해 버린다.

"니들이 뭐가 그리 고민이 많다고!!!"

"니들이 뭘 안다고!!!"


하지만 나도 생각해보면 어릴땐 어릴때의 고민이 또 있고, 그에 맞는 위로를 받고싶어한다.

그럼에도 어른들은 별일 아닌 일로 치부해버리고, 자신의 경험과 기억을 없었던 것마냥 지나가 버린다.


그럼에도 아이들도 위로받아야 하고, 아이들의 마음도 어루어 만져줘야 함을 알려주는 짤막한 5편의 이야기들!

12.jpg

바로 복도에서 그 녀석을 만났다 이댜.

총 5편의 단편들.

그러나 단편임에 정말 묵직묵직한 이야기들이다.

거기에 다른 창작동화와 다르게 이 책은 끝맺음을 하지 않는다.

아이 스스로 이야기의 결과를 판단해 내라는 의미인 듯!


아마도 그래서 더 상을 받은 이야기들이 아닌가 싶다.


솔직히 아이들에겐 추천하고 싶지만, 한편으로 아이들에게 이걸 어떻게 설명해 줘야할지 고민스럽기도 하다.

그렇지만 또 그게 인생이니 뭐...
13.jpg
스스로 상처를 치유하고, 위로하는 방법을 배우게끔 구성된 이야기들.

14.jpg

교과와 연계된 단편 이야기들.


이 책을 먼저 읽고, 작품을 감상하고, 작품 속 인물을 판단하는 실력을 키우도록 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옆집의 방화범 그린이네 문학책장
하은경 지음, 이윤희 그림 / 그린북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1.jpg

총 3가지의 단편을 엮어 만든 이야기 책.

22.jpg

초5, 초6 정도 되는 아이들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이야기들로 구성된 책이다.

이야기 모두 서로가 서로를 오해하게 되고, 그 오해가 어른들처럼 쌓이는게 아니라 오해임을 아이 스스로 뉘우치고 서로 용서를 빌며 어른들 표현으로 훈훈하게 이야기들이 마무리 된다.

23.jpg

살다보면 의도하던 의도치 않던 오해를 하고, 오해가 쌓이기 마련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어른이 되면 자신의 잘못인지 되돌아보지 않고, 반성하지 않고, 용서를 빌지 않고, 부끄럽다며 넘어가기 일수인데, 이 이야기들에 나오는 아이들은 서로 자신의 잘못이라고 반성하고 상대가 오해를 인지했던, 인지하지 않았던 용서를 비는 모습을 보여준다.


세상은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데 성인이 되어갈 수록 사람들은 오해를 내 잘못이 아닌 타인의 잘못으로 인해 생긴 것이고, 그것을 인정한 사람은 폐배지 아거나 죄인으로 치부한다.


그렇다보니 이 책을 읽는 내내 내 자신을 반성하게 되었다.


어른이 되서 아이들 책을 읽는 것을 부끄러워 하거나, 아이들 책을 읽는 사람을 이상한 눈으로 바라보는 경우가 왕왕 있는데, 아마 이 책을 들고 다니면서 읽으면 그렇게 쳐다보는 사람들이 많으리라.

하지만 그럼에도 난 이 책을 어른과 이이가 함께 읽기를 추천한다.

이야기 시작은 아이들 책이지만, 그 내용은 어른인 나 조차도 반성하고, 또 반성하며 읽었으니... 왠만한 자기개발서보다 내 자신을 되돌아보는데 더 많은 도움이 되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종과 정조, 왕중왕을 다투다 푸른숲 역사 퀘스트
이광희.손주현 지음, 박정제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1.jpg

조선의 성군 세종과 정조를 파해치다!


어떤 보고서인가? 블로거인가에 우리나라 역사 드라마에서 가장 많이 나온 조선 임금 순위를 살펴봤더니 세종대왕이였나 그랬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 다음이 정조와 영조. 정조는 사도세자가 아버지라서, 그리고 영조는 사도세자의 아버지라서...


특히나 그중 세종과 정조는 두 임금 모두 백성을 위해 엄청 노력한 임금으로 백성사랑이 컸던 임금이면서 그 시대가 조선의 백성들이 가장 행복했던 시대로 기록되어 있어 이 두 임금의 행적을 이 책에서 다루고 있다.


세종의 큰 업적은 우리가 가장 잘 알고 있는, 특히나 지금 이 글에 쓰인 한글을 만드신 일! 이밖에도 장영실과 함께 해시계, 천문 관측기인 간의 등을 만들어 실제 백성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었다는건 이미 너무나 잘 알려지 일화!


하지만 난 정조의 경우 과연 얼마나 많은 업적이 있는 줄 몰랐었는데, 금번 이 책을 보고 알게 되었다. 특히 화성이 정조가 만들어낸 신도시라니...


또한 이 둘은 너무나 다른 환경에서 왕이 되었다.

세종은 아버지 태종이 아들을 위해 손에 피를 붙여 주변에 적이 없었기에 마음 것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었다. 그에 반해 정조는 노론으로 아버지를 여의고 살해의 위협을 느끼며 어렵사리 왕이 된 케이스! 그렇기에 정조의 업적은 그런 상황에 맞물려 더욱 크게 인정받는건 아닐까라 생각했지만, 실상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한건 잘 한 것!


그렇다보니 이 책의 말미에도 정조의 업적도 대단하고 노력도 대단하지만 그럼에도 세종의 업적이 더 위대하다고...


물론 이 책엔 두 왕의 잘한 점이 아닌 못한 점, 단점도 나오지만 역시나 세발의 피(라고 하지만 사실 세종은 부하직원의 횡령이나 청탁등의 문제이니 요즘 시점에선 세발의 피라 보긴 어려운 듯).


책에선 세종이 더 위대하다고 하지만...

난 정조의 손을 들어주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허영만의 주식 타짜 - 대한민국 주식 고수 7인의 투자 전략
허영만 지음 / 가디언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식 전문가 7인이 알려주는 고수되는 비법!


주식은 사실 해도해도 어려운데~

전문가 7인이 나섰다!

근데 읽어보니 결론은...

기.다.려.라. ㅋㅋㅋ

타이밍같은거 물론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사는 타이밍도 기다리고, 파는 타이밍도 기다리고...

물론 기본은 주식에 대한 안목을 갖추는 것이지만, 그런 안목과 더불어 꼭 필요한 것은 시장의 평가, 내 통장 잔고의 평가에서 얼마만큼 둔해지느냐!!!

음...

이제 다시 주식을 도전 해봐? 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