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탐정단 - 고양이 납치 사건
쿠키문용(박용희) 지음 / 몽실마고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변을 보더라도 반려동물과 살아가는 이들이 있습니다.

가족과도 같은 그들.


하지만 이면엔 반려동물들을 유기하는 이들이 있었습니다.

가족과도 같은 그들을...

길거리를 정처 없이 거니는 그들을 보고 있노라면, 특히나 점점 추워지는 겨울이 다가오는 요즘엔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이번에 읽게 된 이 한편의 동화.


사람도 동물도 함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 <책소개>


우리가 꼭 읽어야 했습니다.


나냥동 우동탐정단의

첫 번째 사건 발생


우리동네 탐정단 : 고양이 납치 사건

 


우선 이 책의 추천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모두 소개하고 싶지만 몇몇의 추천사를 소개하자면...


므와아앙 - 나냥동 대장냥 못치


크릉크릉 크르르릉

가로롱 고로롱 고롱 - 나냥동 쌍둥이 고양이 까미와 셔츠의 추천사 


극찬 아닌 극찬을 받은 이 소설.

벌써부터 기대가 되었습니다.


네 명의 개성 있는 아이들이 등장하였습니다.

채원, 가현, 다영 그리고 하늘.


수상한 사람이 풀숲에 앉았다가 일어났다가 몸을 숙였다가 다시 세웠다가 고개를 쭉 빼서 두리번거리는 행동을 하는 등 의심쩍인 행동을 하는 모습을 본 '채원'.

길고양이가 쓰레기에서 먹이를 찾는 모습을 보다 동생들과 함께 고양이에게 치킨을 주러 갔는데 아줌마가 화를 내며 치킨을 버리는 모습에 상처를 받은 '하늘'.

덩치가 큰 '애기' 강아지를 데리고 다니다 자신에게 주의를 주는, 그러다 고양이들이 아줌마 뒤를 따라가는 모습을 본 '다영'.

이사를 와 낯선 동네에서 헤매던 중 친절하게 길을 안내해주신 아줌마를 만난 '가현'.



이들에겐 공통의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수상한 아! 줌! 마!!

'피리 부는 사나이'처럼 고양이들이 줄줄 따르는 저 아줌마의 정체는 무엇일까?

우리동네 탐정단인 '우동탐'이 사건 해결을 위해 나서는데...


정말 이런 호기심 가득한 어린이 탐정단들의 모습이 어찌나 귀여웠던지...

바램이 있다면 우리 아이도 이렇게 자란다면...

저 나이 때 할 수 있는 그 '어린아이다운 모습'을 간직하길 엄마로서 바래봅니다.


저도 잘 몰랐던 '길고양이'에 대해서 배울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저자는 우리에게 물었습니다.


길에서 태어난 어린 고양이가 건강한 어른 고양이가 될 확률은 적다. 대부분 배고파 죽거나 병에 걸려 죽거나 교통사고로 죽는다.

이런 고양이들에게 조금이라도 위안이 되기 위해 사료와 물을 주는 일이 정말 나쁜 일일까? 정말로 '자연이 알아서' 고양이들이 죽어가도록 그대로 두어야 하는 걸까? - page 142


모두가 생명인 것을!

서로를 아끼고 존중하는 마음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을!

'우동탐'과 함께 사건수첩에 기록해 봅니다.


첫 번째 사건 해결!

다음엔 어떤 사건이 '우리동네 탐정단'에게 찾아올지 기대가 되었습니다.

하나 둘 사건들을 만나면서 성장할 그들과 저, 그리고 우리 아이의 모습도 그려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