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철학자 노자가 보기에 모든 가치는 중립적입니다. 그

노자는 자신의 생각을 ‘거피취차去彼取此‘라고 포
"저것을 버리고 이것을 취하라‘라는 말이지요. 즉

멋대로 하라. 그러면 안 되는 일이 없다無爲面無不爲.

지식은 실재하는 세계에서 생산됩니다.

지식은 무엇을 이해하는 데 머물러 있는 것이 되어선 안 됩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지식은 "아는 것을 바탕으로 하여 모르

세계에 실재하는 것은 사건입니다.

지식을 똥이라고 하는 것은 지식이 아무 필요 없다는 뜻이아닙니다. 지식이나 이론이 사건의 흔적이라는 것을 강조하기위해서였을 뿐입니다. 사실 똥에도 식물의 성장에 필요한 양

‘덕이란 건 무엇인가? 바로 인간 본래의 마음입니다.

아는 자는 말하지 않고,
7말한 자는 알지 못한다.

나오고 사랑도 나옵니다. 멘토의 말에 의존하는 사랑은 사랑이 아니니다. 사랑을 학습하는 것일 뿐입니다. 멘토가 제시하

‘안정‘이나 ‘완벽‘은 죽음의 세계예요. 오히려 ‘불안‘이 세계의진상입니다. 죽어 있는 것은 안정을 유지하고, 살아 있는 것은

드러나는 것일 뿐입니다. 정상적인 나라는 행복한 개인들이 모여 있는 나라예요. 행복한 개인들의 집단이 나라를 만든 것이행복한 나라예요. 거듭 강조하건대, 개인들이 행복하면서 그것

행복은 자기가 살아 있다는 느낌을 받는 것과 일치합니다.

서 무소유라는 것은 세계를 소유적 상태로 갖지 말라는 뜻입

명사에서 벗어나 동사로 존재하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념은 원래부터 진리로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만들어진 거지요. 조작된 겁니다. 구체적인 삶의 세계를 토양으로 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간은 그냥 들쑥날쑥 사는 게 아니에요. 하나의 큰 무늬,
커다란 결 위에서 사는 겁니다. 여러분들은 전부 다르고 개성

인문이란 인간이 그리는 무늬 혹은 결이라고 했지요? 다른말로 하면 바로 인간의 동선입니다. 그렇다면 인문학은 당연히

이념은 ‘내 것‘이 아닌
‘우리의 것‘이다

말하건대, 제발 그러지 마세요. 자기는 자기 일만 잘 해결하면돼요. 자기만 잘하면 됩니다. 그러면 한국 사회는 저절로 잘되게 되어 있어요.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자

무슨 일을 하든지 ‘자기‘가 중심이 되어서 움직여야 합니다.

살아라,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춤춰라
아무도 보고 있지 않은 것처럼
사랑하라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노래하라
아무도 듣고 있지 않은 것처럼
일하라
돈이 필요 없는 것처럼
살아라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 P86

요즘 애들은 언제나 버릇없다.

다. 그러니까 어떤 아이가 버릇이 없다는 것은 그 아이가 아직
‘우리‘가 아니라는 말이죠. ‘우리‘로 변하지 않았다는 것이죠.
아직 ‘나‘라는 거예요.

버릇은 구조화되어 있습니다.

인문학은 버릇없어지는 것

우리는 왜 행복하지 않은가?

존재하는 것은 개념이 아니라 사건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전에는 맑던 하늘이 오후 되니까 흐린
가을 하늘 날씨이다...

요즘들어 고 김광석 가수의 노래가 그립다.

비가 내리면
음 나를 둘러싸는
시간의 숨결이 떨쳐질까
비가 내리면
음 내가 간직하는
서글픈 상념이 잊혀질까
난 책을 접어놓으며
창문을 열어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잊혀져 간 꿈들을
다시 만나고파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잊혀져 간 꿈들을
다시 만나고파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중략.....



가을은 쓸쓸한 계절이다...
감정이 다운 되는 기분인데 업시켜야 제 자리를 찾을 듯 싶다....

이렇게 11월 2일도 흘러가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람선 짜파게티

엄마가 끓여준 짜파게티엔
유람선을 띄워도 충분할 것 같다.

봄 날씨


속았다. 내복을 다시 꺼내자. 엄마가 이제부터 봄 날씨라고 했는데,

어깨춤.
입속이 헐었다고 말씀드렸는데 밥상엔 얼큰한 김치찌개가 올라왔다. 한 숟가락씩 뜰 때마다 엉덩이가 들썩거리고 어깨춤이 절로 난다.

엄마가 해 주는 밥이 보약이구나.
그래서 쓴맛이 났었구나.

발렌타인데이


2월 14일 설레는 마음으로 집을 나선다. 초콜렛을 산다.
집에 온다. 아빠에게 준다. -끝-

오늘은 엄마가 영어 공부를 시작했다며 이제부터는 영어로만 얘기할 거라고 다짐한 지 삼 일째다. 그리고 엄마가 말이 없어진 지 삼 일째 되는 날이다.
멋쟁이다.

영국의 한 연구 기관이 알아낸 결과.
직사각형의 얼굴형을 한 남자들이 성공할 확률이 높다고 한다.
성공을 축하한다. 스폰지밥.

한 의학 전문 기관의 조사 결과.
허벅지가 두꺼운 여성일수록당뇨병에 걸리지 않을 확률이 높다고 한다.
콩그레츄레이션 비욘세.

불면증을 이기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안 자는 거다.

새 운동화를 계속 깨끗이 신고 싶다면 안 신고 나가면된다.

난 뒷통수가 납작하다 못해 움푹 파였다.
내가 너무 좋다.

누군가에게 궁금증을 던져 주고 생각을 하게끔 만들어주는 글은 모두 가치가 있다.

즐겁게 사는 것과 열심히 사는 것은 항상 별개라고 생각했는데 즐겁게 살다 보면 열심히 살아진다는 말을 한다.

남의 시선에 너무 신경 쓰지 마라.
→ 자신만의 기준을 만들어라.
자기 자신에게 충실하라.

걱정은 대체적으로 내가 하는 것보다남이 만들어 주는 게 더 많다. 걱정은 거절한다.

벽은 무너뜨리면 다리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