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카자와 온천은야마가타현 북부를 흐르는가지카강 양쪽 기슭에 있는숙박시설 스물다섯 채와가게 몇 개, 공공시설로 이루어진작은 온천 마을이다.

온천은 계절과기후에 따라서온도, 그리고 어떨 때는온천의 수질까지미묘하게 변한다.

변덕스러운자연은 이른바생명체‘다.

남의 얼굴을평가하는취미 없어.

지방 출신을바보 취급한다고 해야하나?

여울 빨라바위에 막히고,
급류 갈라지더라도끝내는 만나리.

여의사는제대로 된 의사도아니고, 믿을 수도없다고 생각하면서나한테는 의사를시킬 생각이었어?

자식을 잃은슬픔은 결코사라지지않겠지.

살아 있는사람이 훨씬무서운데,

유부초밥을 먹으면무병장수한다고 해서숙박객과 종업원에게도제공한다.

얕게 쌓인 눈을흩옷눈이라고한단다.

연장자가한자리씩꿰차고 있어빠릿함없는 행정

관광객은환영하지만이주자는 영원히외지인 취급하는폐쇄성,

타인의사생활을거리낌없이침해하는배려심의결여,

강물이 흐르는 조용한 온천 마을,
는 그곳이 들려주는 첫번째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혜로운 여자가 남편을 얻고 보물을 획득하다獲重寶慧婢擇夫

1 속현 아내를 여읜 뒤 새로 아내를 맞아들이는 일, 원래는 끊어진 현악기의 출을 잇는다는 의미.

13 황봉黃 임금이 특별히 내리는 술, 황색의 비단이나 종이로 봉하기 때문에 황봉이라고 이른다.

길에 나선 사람 어디선들 못 만나겠느냐 원

4 오리정五里程 읍에서 5리 정도의 거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우민(愚民)ngs01 > 포항지진으로 인해 99년생들의 수난이 신문에 실...

벌써 딸아이가 대학 입학한 지 4년이 흘렀다.....시간이 빠르다는 생각이 드는
하루다....

코로나 확진자 수가 심상치 않다...

다들 각자 마스크와 손세정제로 조심들
하시기를~~~~~

다 지나가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힘든 시간은 유난히 천천히 지나가는 법이다.

"육아휴직 냈잖아? 육아하려고 낸 거 아니었어?"

‘차분하고 혼자서 잘 놀기는 무슨‘

육아에서 가장 힘든 건 업무의 시작과 끝이 제멋대로라는 사실이었다. 예측할 수 없는 근무환경에 피로가 몸 전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목에는 17년째 가시가 걸려 있다.

"너무 힘을 주면 오히려 정이 엇나가요. 이렇게대고, 망치를 두드려서 원하는 무늬를 낼 수 있어

"아빠가 염치없는 게 하루 이틀 일인가."

나는 수개월째 스토킹을 당하고 있었다.

시간을 되돌려 줄까?"

역시, 시간을 되돌려도 생각보다 많은 것이 바뀌진 않는다.

‘오늘‘은 놀랍도록 아무 일도 없이 지나갔다.

"결국 벌어질 일은 벌어지지. 깔깔깔."

어떤 감정은 누군가 이토록 생생하게 끄집어내 주어야만 그 존재를 비로소 인정하게 됩니다. 조예은 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