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정리의 마법 - 저절로 돈이 모이는 초간단 재테크 습관
이치이 아이 지음, 홍성민 옮김, 이병수 감수 / 한국경제신문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돈에는 여러 가지 '통로'가 있다. 먼저 지갑. 지갑은 돈과 각종 카드가 분주히 드나드는 길이다. 그다음은 통장. 월급이 들어오고, 월세나 주택 관리비, 공공요금 등이 나간다. 그리고 냉장고. 언뜻 돈과는 무관할 것 같지만, 냉장고는 식비와 밀접하게 연관된다. 마트에서 구입한 식재료를 보관했다가 요리할 때 꺼내는 곳이니, 식비라는 돈이 드나드는 것이다. 이들 돈의 통로가 정리되어 있지 않으면 새로운 돈이 들어오지 않고, 쓸데없이 돈을 지출하게 된다. 또 너무 어질러진 탓에 원래 있던 돈의 존재조차 알지 못한다. 방이 지저분하면 정신이 산만해지듯, 돈의 통로가 어질러지면 '돈이 사방으로 흩어진다'. 이렇게 흐트러진 상태가 평소 상태가 되어서는 안 된다. 불필요한 것을 버리고 정리해서 돈의 흐름을 개선해야 한다. - '서장' 중에서

 

 

돈의 통로를 정리하라

 

책의 저자 이치이 이이는 머니 컨설턴트로  리먼 사태로 인해 남편이 다니던 회사가 도산함으로써 두 자녀를 둔 부모로서 생계가 막막해지는 공포를 경험했다. 앞이 보이지 않는 불안 속에서 '돈의 통로'를 정리하자 낭비가 줄고 돈이 모이기 시작하는 것을 깨닫고, 직접 방법론을 확립해 주위에 알리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돈이 모이고 미래에 대한 불안이 사라졌다는 주변 사람들의 증언이 잇따랐다. 그 경험을 토대로 주부를 대상으로 돈에 대한 고민을 들어주는 컨설팅과 창업 지원을 시작, 지금까지 3,500명이 넘는 여성들의 고민을 해결해주었다.

 

과거엔 저자도 항상 돈 때문에 불안했다. 아침부터 밤까지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돈이 모이지 않았고, 돈이 들어와도 금방 나가버렸기 때문이다. 돈이 없음을 매일 한탄하던 그녀는 돈을 대하는 태도와 씀씀이를 되돌아보기로 했다. 그리고 깨달았다. 돈이 없다는 생각에 잔고만 의식했지 돈의 '통로'에는 전혀 신경 쓰지 않았던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남편이 다니던 회사가 문을 닫는 바람에, 그녀는 주택담보대출, 자동차대출, 신용카드 대험, 보험, 아이들 학비, 통신비 등 매달 지출해야 할 비용들이 떠오르면서 동시에 공포감이 엄습해왔다. 부양해야 할 자식이 있는데, 그녀 부부가 동시에 실직함으로써 정신적으로로나 신체적으로로나 너무나도 힘들었다.

 

이에 한 줄기 빛이라도 찾자는 심산으로 돈이 드나드는 과정, 즉 돈의 통로를 확인해보기로 했다. 가장 먼저 '지갑'이 눈에 들어왔다. 하지만 정작 그 속에는 현금 잔고가 얼마인지, 어떤 신용카드가 있는지를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 지폐를 정리하고 신용카드와 포인트카드를 제 위치에 정리하고 나니 돈의 소중함과 절약이 크게 느껴졌던 것이다. 다음에는 통장 정리를 통해 휴면계좌를 파악한 후 모든 지출과 수입을 통장 하나로 확인하도록 조치했다. 결과로 3개월이 지나자, 돈에 대한 불안감이 완전히 사라지는 경험을 했다.

 

 

 

 

책은 총 7장으로 구성되었는데, 정리하는 대상이 지갑, 통장, 냉장고, 수첩, 빚, 집, 남편 등의 순으로 정리법을 설명하고 있다. 저자는 이 책을 읽고나면 세 사지의 극적인 변화를 느낄 것이라고 강조한다. 즉 첫째로 돈을 간단하게 관리할 수 있고, 둘째로 낭비하지 않게 되며, 셋째로 돈이 저절로 모인다는 것이다.

 

 

지갑 속이 지저분하면 통장과 카드 사용법에도 문제가 많다

 

지갑이 정말로 깨끗이 정리되어 있는 사람은 의외로 적다. 자신의 지갑 상태를 떠올려보자. 돈이 얼마가 들어 있는지 정확히 말할 수 있는가? 신용카드가 몇 장인지, 포인트카드가 몇 장이며 어느 상점의 것인지 대답할 수 있는가? 영수증이 대충 구겨진 채 들어 있지는 않은가? 이런 질문들에 막힘없이 대답할 수 없다면 지금 당장 지갑을 정리하자. 그것만으로도 낭비가 줄어 돈이 모이기 시작한다.

 

오늘의 지갑이 미래의 저금을 만든다


무질서하게 어질러진 지갑은 돈과 시간이라는 에너지를 낭비한다. 한 마디로 '돈의 통로'가 어질러져 있는 셈이다. 이럴 경우 지갑을 열었을 때 현금이 없어 허둥지둥 ATM을 찾거나, 포인트를 4배나 적립해주는 특별한 날인데 정작 필요한 카드가 어디에 있는지 찾을 수 없고, 지갑 속 빈약한 현금 액수에 기분도 의기소침해진다.

 

이런 모든 현상이 별 것 아닌 문제 같지만, 매일의 작은 혼란은 큰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나비의 날개짓이 태풍을 불러온다고 하지 않는가 말이다. 오늘 먹은 음식이 수년 뒤의 신체에 영향을 주듯이, 오늘 지갑에 들어 있는 돈과 카드를 어떻게 사용하느냐가 수년 뒤의 경제 상황에 영향을 줄 수 있다.(/ p.34)

 

 

통장은 '종합계좌'로 만들어라

 

"이달에 이렇게 많이 썼어? 저금할 돈이 없네"
"카드명세서 보고 깜짝 놀랐어. 뭘 이렇게 많이 썼지?"

 

이처럼 돈이 모이지 않는 사람의 가장 큰 문제는 돈의 상태를 ‘사용 후’에 파악하려 한다는 것이다. 이럴 경우 후회만 하고 돈은 모을 수 없다. 반면에 돈이 모이는 사람은 돈 쓰는 순서를 중시한다. 다 쓰고 남은 돈을 저금하는 것이 아니라, 돈이 들어온 시점에서 먼저 자신을 위해 적립한다. 전체 지출 가운데 가장 먼저 자기 자신에게 지출하는 것이다.

 

적립 금액을 늘리는 것은 돈을 소중히 다루는 법을 배우는 기회이기도 하다. 돈을 모으려면 이런 여러 가지 규칙이 필요하다. '돈이 들어온 시점에서 먼저 자신을 위해 적립한다', '적립일은 월급 입금일 익일로 설정해둔다' 등의 규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자신감이 생기고, 돈이 '있다', '생겨난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 '셀프 저금'으로 돈이 '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으면 자기 미래의 가능성이 느껴지기 시작한다.

 

 

냉장고 관리 5단계

 

1. 불필요한 것을 버린다

2. '일주일 치 장보기 리스트'를 만든다

3. 장보기는 '일주일에 2회'로 요일을 정한다

4. 칸별로 용도를 나누고 식재료의 위치를 정한다

5. '부족한 영양 코너'를 만든다

 

 

이밖에도 냉장고를 정리하면 식비가 줄어든다든가, 자동이체 항목이나 이자율 등을 관리하면 빚을 정리한다든가, 집 안이 어질러지면 돈이 달아나므로 집을 정리한다든가, 제멋대로 물건을 사들고 오거나 지나치게 많은 결혼축의금이나 부의금을 지출하는 남편을 정리하는 방법까지 잇달아 책은 설명하고 있다.

 

 

돈 정리 노하우를 배우자

 

돈이 들어오는 입구를 깨끗하게 정비해놓고, 돈이 나가는 출구를 잘 파악해 돈의 낭비를 막는 첫 단추를 잘 끼우자. 더 나은 가치를 위한 곳에 자신의 돈이 흐를 수 있도록 던 정리 노하우를 배우고 익혀 더욱 풍성한 삶을 누려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