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스트 철학사전 - 한눈에 보고 단숨에 읽는
다나카 마사토 지음, 이소담 옮김 / 21세기북스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상 가장 중요하고 영향력 있는 87인의 철학자와 187개의 사상을 용어 중심으로 간결하게 압축한 사전이 있다. 이 책은 탈레스로부터 시작된 서양철학이 어떤 변화를 거쳐 현대의 포스트모던, 멀티튜드, 윤리 문제에까지 이르렀는지 철학사의 큰 줄기를 누구나 쉽게 이해하도록 정리했다. 소크라테스, 데카르트, 헤겔, 니체 등 익숙한 철학자들에 관한 지식과 그들의 사상을 일러스트와 함께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된 유쾌한 입문서다.

 

 

이해를 돕는 일러스트 철학사전

 

지금까지 여전히 인문학 열풍은 거세다. 그래서 우리들은 마치 대학 신입생들의 교양과목처럼 인문학을 너도나도 읽는다. 그런 인문학의 중심에 뜨거운 감자가 있다. 바로 철학이다. 철학 관련 인문 서적을 찾는 이들이 두드러지게 눈에 띄지만, 어려운 용어와 추상적인 설명으로 인해 중도에 읽기를 포기하는 경우가 잦다.

 

그래서 우리 모두에게 익숙한 철학자나 용어는 많지만 이를 남에게 설명하기란 쉽지 않다. 대부분 공부를 암기 위주로 해 온 탓에 더욱 그렇다. 사실 책을 읽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배운 것을 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이해하고 체득體得하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이 책은 우리들에게 큰 도움을 준다. 곁에 두고서 궁금한 내용이 있을 경우 언제라도 쉽게 펼쳐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책은 고대, 중세, 근세, 근대, 현대 등 총 다섯 장으로 서양철학을 분류하고, 각 장에 그 시대를 대표하는 사상과 철학자를 한두 페이지로 구성하여 짧은 시간에 읽을 수 있도록 배려했다. 본문에 나타나는 철학 용어마다 하이퍼링크를 달아 읽다가 막히는 부분이 생기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해 그 뜻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모든 용어를 색인으로 분류해 연대와 상관없이 관심 있는 사상이나 철학자를 먼저 찾아볼 수 있게 구성함으로써 지루하지 않게 완독할 수 있다.

 

출퇴근 시간이나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철학사의 주요 명장면을 600여 컷의 일러스트로 배울 수 있는 인문 교양서인 셈이다. 신의 존재에서부터 국가, 정의, 윤리, 행복, 자유 등 인생의 본질을 아우르는 철학자들의 성찰과 사유를 일러스트로 구성했기에 한눈에 보고 단숨에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따라서, 그간 '철학은 어렵다'고 인식했던 선입견을 떨쳐버리고 웬만한 철학에 대해서 막힘 없이 써먹을 수 있는 실용 인문학이다.

 

 

 


고대 철학자와 그 사상

 

기원전 600년대부터 기원전 250년대까지 탈레스, 피타고라스, 프로타고라스, 소크라테스,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에피쿠로스 등 여러 철학자들이 각각 자신들의 사상을 다양하게 펼쳤다. 이때 자연철학, 아르케, 원자론, 소피스트, 무지無知의 지知, 아레테, 이데아, 에로스, 형이상학 등의 개념들이 등장했다.

 

어느 날, 아폴론 신전의 무녀巫女가 "이 세상에서 가장 현명한 자는 소크라테스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소크라테스는 왜 그 무녀가 아무것도 알지 못하는 자신을 가리켜 현명하다고 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다. 그는 수많은 당시의 현자들을 찾아다니며 선善과 정의正義의 뜻을 물었으나, 다들 안다고만 답할 뿐 이를 몰랐다. 이에 그는 '모르면서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보다 자신처럼 '자신이 모른다는 것을 아는 사람'이 더 현명함을 깨닫게 되었다. 이를 '무지의 지'라고 말한다.

 

 

  

 

중세 철학자와 그 사상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때부터 서시 1400년까지 예수, 아우구스티누스, 토마스 아퀴나스 등의 철학자들이 아가페, 교부철학, 스콜라철학 등의 사상을 펼쳤다. 특히, 토마스 아퀴나스는 정교한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과 경쟁하면서 기독교 신학 체계를 완성했다. 그는 신앙의 완성은 이성(자연)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신의 은총이 필요함을 주장했다.

 

이탈리아 귀족 출신인 그는 도미니크 수도원에 들어갔고 파리와 이탈리아에서 교육, 저술 활동에 전념했다. 13세기 십자군의 영향으로 이슬람 세계에서 들어온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을 전신적으로 해석해 신학과 철학의 유기적인 조화를 도모했다. 그는 스콜라철학의 완성자로서 '스콜라철학의 제왕'으로 불리며 후세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근세 철학자와 그 사상

 

서기 1500년대부터 1750년대까지 몽테뉴, 베이컨, 홉스, 데카르트, 존 로크, 파스칼, 스피노자, 라이프니츠, 몽테스키외, 루소 등 여러 철학자들이 등장하는 철학의 전성기였다. 이 시기에 영국의 경험론, 계몽사상이라는 큰 흐름 속에 연역법, 귀납법, 대륙 합리론, 심신心身이원론, 예정조화, 인과관계, 인식론, 섬세의 정신, 계몽주의 등이 탄생했다.

 

과학자이자 사상가인 블레즈 파스칼은 조숙한 천재로, 16살에 원뿔곡선론을 발표, 데카르트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유체역학에 관한 '파스칼의 원리'를 발견했으며, 확률론과 적분론 등에서도 큰 업적을 세웠다. 하늘은 천재를 시기하는 탓에 그는 39살에 병사하고 말았다. 그의 유고 <팡세>는 실존주의의 선구로 여겨진다.

 

근세 이후 합리주의가 보급되면서 인간의 이성이 만능이라는 사상이 퍼졌다. 이에 위기감을 느낀 그는 우주라는 관점에서 볼 때 인간은 갈대처럼 무력하다며 <팡세>에서 '인간은 생각하는 갈대다'라는 말을 남겼다. 물론 인간은 자신의 지식이나 이성에 한계를 자각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인간은 위대하다고 생각했다. 그는 몽테뉴와 마찬가지로 서양 지성의 폭주를 예언한 모럴리스트였다.

 

 

 

 

근대 철학자와 그 사상

 

1700년대부터 1950년대까지 애덤 스미스, 칸트, 벤담, 헤겔, 쇼펜하우어, 밀, 마르크스, 니체, 듀이, 프로이트, 융 등이 등장했고 코페르니쿠스적 전환, 도덕법칙, 정언명법, 실천이성, 비판철학,  독일 관념론, 변증법, 염세주의, 실존주의, 보이지 않는 손, 자유방임주의, 공리주의, 게급투쟁, 유물사관, 초인, 무의식, 초자아 등의 개념들이 탄생했다.

 

임마누엘 칸트의 대표작으로 <순수이성비판>, <실천이성비판>, <판단력비판> 등이 꼽힌다. 이 저서들엔 모두 '비판'이 붙어 있으므로 그의 철학을 '비판철학'이라고 부른다. 여기서의 비판은 '부정'이라는 의미가 아니라 사물을 새롭게 근본부터 음미한다는 개념이다. 즉 이성을 부정하는 게 아니라 인식의 한계를 정하고 실천에 한정하는 것이 핵심이다.

 

 

현대 철학자와 그 사상

 

1850년대부터 현재까지 러셀, 하이데거, 야스퍼스, 에리히 프롬, 푸코, 들뢰즈, 롤스. 마이클 샌델 등 다양한 철학 및 사상가들이 등장햇다. 당시의 기조를 분류하자면 분석철학, 과학철학, 현상학, 실존주의, 프랑크푸르트학파. 구조언어학, 구조주의, 포스트구조중의, 포스트모던, 정의론, 페미니즘, 포스트식민주의 등으로 나뉜다.

 

 

 

 

철학의 모든 것을 말한다

 

우리들은 대개 철학은 어렵고 고리타분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 책으로 입문한다면 그런 두려움을 한방에 날려버릴 수 있다. 역사상 중요한 87인의 철학자와 187개의 사상을 용어 중심으로 정리했기 때문이다. 철학의 주요 명장면을 600여 컷의 일러스트로 구성하여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방대한 철학사를 요약 정리함으로써 철학에 관한 교양인문 지식을 쌓을 수 있고, 언제 어디서나 철학을 주제로 다루는 대화에 참여가 가능해지고, 정답이 없는 문제에 직면했을 때 스스로 해답을 찾기 위한 철학적 사고를 배양할 수 있을 것이다. 곁에 두고서 오래오래 읽을 수 있는 특징을 지녔으므로 철학을 어려워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권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