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 매그놀리아의 살인 작가정신 일본소설 시리즈 27
와카타케 나나미 지음, 서혜영 옮김 / 작가정신 / 2010년 7월
평점 :
절판



책 표지가 강렬하거나 화려하지 않아 시대적으로 뒤떨어져 있는 사건을 다루고 있는 것 같아 독자들의 흥미를 끌진 못한다. 하지만 책을 읽다보면 형사반장 고마지의 쿨한 매력에 빠져들게 되는데 모든 것을 꿰뚫고 있는 듯한 그의 행보를 따라가다 보면 그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게 되어 적당히 타락한 그에게 동조하게 되기도 한다. 

 

살인사건이 일어난 곳은 바다가 보이는 빌라지만 하자키 해변은 여름 한 철 피서객들이 떠나가고 나면 황량하기 그지 없는 곳으로 버스도 몇 대 밖에 다니지 않는 외진 곳이다. 그렇기에 빌라 매그놀리아의 비어 있는 3호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사체가 발견된 후 이웃간에 서로 범인이라고 의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다. 누가 범인일까. 서로가 범인이라고 으르렁 거리다 보니 아예 폭로전이 되어 버렸다. 나의 눈에는 모두 범인으로 보인다. 정말, 용의자가 너무 많다.

 

"내가 그랬어요"

범인의 목소리가 울려 퍼지고 범인이 누구란 것이 밝혀지고 난 후에도 나는 뭔가에 얻어 맞은듯 정신을 차릴 수가 없다. 생각지도 못한 사람이 범인이라니, 이런 일이야 추리소설을 읽을때마다 겪는 것이지만 이번에는 정말 예상하지 못했던 사람이었다.

 

3호에서 발견된 사체 외에 또 한 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연이어 계속해서 살인사건이 일어나는 것은 아닐까 두려웠는데 다행히 또 다른 사건은 터지지 않았다. 이 살인사건으로 서로에 대해 자세하게 알게 된 주민들은 앞으로 더 가까워질까, 외면하게 될까. 가족사에 얽힌 일들이 이 사건으로 해결이 되는 것을 보면서 서로의 아픔을 보듬으며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들이 범인이 잡혀 가슴을 후련하게 하기 보다는 마음을 아프게 한다. 누가 피해자고, 누가 가해자인지 그 경계선이 모호해져 버렸다.

 

모든 퍼즐의 조각들을 다 맞추었지만 이 사건은 완전 범죄일지도 모른다. 범인이 잡혔으니 완전 범죄가 아니라 할지도 모르지만 철저하게 조작되어 고마지조차 알아채지 못했으니 이 사건은 깨끗하게 해결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이점이 독자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든다. 혹시 고마지는 모든 것을 완전하게 알고 있었던 건 아닐까. 알고 있었지만 한 번쯤 눈감아 준 것은 아닐까.

 

"빌라 매그놀리아의 살인"은 끝까지 긴장의 끝을 놓치지 못하게 한다. 누구든 쌍둥이 마야, 아야가 발견한 것을 관심있게 봐 주면 좋겠다. 의외로 아이들의 시선이 가장 정확할 수 있으니까. 고마지가 이 점을 잊지 않았기에 사건을 해결할 수 있었겠지만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래야 사건이 완전하게 해결될 수 있으며 이 같은 일들이 또 벌어지지 않을테니까 말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jy 2010-08-31 14: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들 리뷰는 괜찮다고 하시는데요~ 이 시리즈가 표지가 맘에 안들어서 쫌 그렇습니다만,
님의 멋진 리뷰를 보니 확~~~ 땡깁니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