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에서 한아뿐
정세랑 지음 / 난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래오래 잘 사는 초록빛 광물체 외계인의 전 우주적인 사랑. 귀엽다. 정세랑 작가님을 명랑소설가로 (내맘대로) 임명합니다. 이만 광년 밖 어딘가, 나와 함께 하기 위해 지구로 찾아올 외계생물체가 있을 거라고 믿으련다. 이 세상 비루한 사랑을 믿느니.. -사랑불신론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뿐하게 읽는 나쓰메 소세키
오쿠이즈미 히카루 지음, 지비원 옮김 / 현암사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미있고 가볍게 이야기한다. 정말 가뿐하다. 소세키의 작품은 3개 정도밖에 읽지 못했는데 계속 그의 세계로 들어가고 싶다는 생각이 다시금 나게 하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타샤 튜더, 나의 정원 (타샤 튜더 X 드로잉메리 특별 한정판)
타샤 튜더 지음, 리처드 브라운 사진, 김향 옮김 / 윌북 / 2019년 4월
평점 :
품절


게으른 아침 프레쉬하게 간접 정원산책. 옛날(?) 사진들이라 해상도가 떨어지기는 하지만 할머니의 손길이 자연스러운 정원이 고즈넉하고 따뜻하다. 현대인의 로망이긴하지만 30만평의 땅에 목수 아들이 손수 지어준 나무 집이라니.. 넘사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스 - 앤드루 숀 그리어 장편소설
앤드루 숀 그리어 지음, 강동혁 옮김 / 은행나무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청! 재밌다는 소문에. 하루이틀 휘릭 읽을 생각으로 도서관에서 잽싸게 득템. 그런데 진도가 안나간다. 며칠 동안 1장까지 겨우겨우 읽고 자기비하감정이 생김. 뭔 소린지 도대체 머리 속에 들어오지 않는다. 대체 누가 재밌다는거야.. 넘 피곤한 상태로 졸면서 봐서 그런건가 하고 마음을 다 잡고 처음으로 돌아가 다시 읽기시작.(은근 우직한 무식쟁이) 진짜 힘들게 꾸역꾸역 2장까지 도착하니 알겠다. 우리말을 읽고 있으나 영어로 읽고 있는 이 느낌. 문장 하나 읽고나면 삐걱삐걱 힘들다. 주어가 대체 몇 개야.. 복문에, 복문에, 복문에.. 하이픈, 괄호, 하이픈, 괄호.. 머나먼 주어와 서술어를 찾아 상봉시켜가며.. 아니.. 나는 스트레스 날리고자 시원하게 쭉쭉 나가는 소설을 원했는데 지금 내가 왜 이런 고생을 하고 있는거야.. 우리말을 번역하고 있는 이 현실에 짜증이 솟구친다. 퓰리처(풀-잇-서)상을 받았다는데 우리말로는 접수가 안됨. 번역의 중요성을 새삼 느끼며, 정말 집어 던지고 싶었으나. 재밌다는 사람들은 그럼 이 높은 번역의 산을 넘어선 거야? 어떻게? 그것이 알고싶다. 진짜 쫌만 더 읽어보자. 다행히 3장은 그럭저럭 잘 넘어가고 4장 '독일에서의 레스'에서 부터 작가의 유머가 실실 느껴지다가 빵빵 터지기 시작한다. 그리곤 가속도가 쭈왁 붙더니 순식간에 끝이 났다. 하아하아.. 진짜 웃기다. 중도 포기 하지 않고 끝까지 읽기 진짜 잘했다는 생각이다. 그냥 웃기기만 했으면 다른 이에게 추천하고픈 마음이 없었을 텐데, 코메디 같지만 진솔한 삶에 대한 고찰에 나중엔 마음이 계속 뭉글뭉글하다.

나이 쉰에 애인의 결혼식을 피해 도망가다 자신을 찾아가게 되는 백인의 중년아저씨의 좌충우돌 코믹 세계여행기를 들으면서, 사랑과 함께 늙는 다는 것에 대하여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나는 오십번째 생일에 사랑 그 언저리에라도 가봤다 할 수 있을까.

 

바보 사랑꾼 레스는 참 좋겠다.. 

p.295
75세의 로버트가 무겁게 숨을 쉬며 말한다. "이런, 불쌍한 내 꼬마. 많이 사랑하는 거야?"
그래도 아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이제 로버트는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그는 누군가에게 사랑이나 슬픔에 대해 설명하라고 요구하는 일이 얼마나 이상한지 알고 있다. 사랑은 손가락으로 짚을 수 없다. 그렇게 하려 드는 건 하늘을 가리키며 "저거요, 저 별, 저기 저거요"라고 말할 때처럼 전달되지 않는, 부질없는 일이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도시의 사랑법
박상영 지음 / 창비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볍고 유쾌하고 당당해서 좋다. 누구나 한 켠에 안고사는 그 온기에 대하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