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탄 소녀를 위한 동화는 없다 - 이야기를 통해 보는 장애에 대한 편견들
어맨다 레덕 지음, 김소정 옮김 / 을유문화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주 보는 북튜버가 소개해줘서 기억에 남았는데 마침 도서관에 있어 빌렸다.


"(...)우리가 그동안 숨 쉬듯이 받아들여 온 비장애 중심주의를 전혀 다른 각도에서 돌아보게 해 준다."는 뒷표지 책소개의 문구처럼 우리에게 익숙한 동화들에 숨어있는 차별적인 시선을 친절하게 하나 하나 짚어준다.


우리에게 생소한 동화도 있고 판본에 따라 내용이 다른 이야기들도 있지만 이야기를 다시 처음부터 요약해서 제시하는 점이 친절했다. 동화 이야기와 저자 본인의 병원 기록과 장애인들의 인터뷰가 번갈아가며 서술되어 진정성이 느껴졌다.

-----


본질적으로 '결핍-결핍-결핍 제거 패턴'을 따르는 동화는 서술자의 입장에서 필요하거나 원하는 것(결핍되어 있기 때문에 얻기를 바라는 것)으로 출발해 임무를 완수함으로써 소망이 이루어지고 결핍이 제거되는 방식으로 전개된다.(111쪽)


이런저런 장애 때문에 자신이 추하게 느껴지고, 자신이 들어갈 수 있는 공동체를 찾으려고 고군분투하는 아이에게 [미운 오리 새끼] 읽기는 어떤 소용이 있을까? 우리 장애인 대부분은 결코 장애가 사라지지 않는다. 성인이 된다고 해서 누가 봐도 아름다운 백조가 되는 일은 없다. 언제나 갈망해왔던 대로 우리가 공주나 왕자임을 드러내 줄 높이 쌓인 매트리스 더미 따위는 어디에도 없다.(227쪽)

-----

저자의 지적대로 많은 동화에서 등장하는 장애는 이야기의 기승전결을 좀 더 다채롭게 만들고, 인물들에게 더욱 강렬한 인상을 부여하기 위한 장치로 등장한다. 결말에서 주인공들의 장애는 마법의 힘으로 없어진다. 완벽하고 행복한 결말에 어울리는 몸을 갖게 되는 것이다. 동화 속 주인공들이 겪는 일련의 과정들은 비장애 중심주의 생각을 더욱 공고하게 만든다. 우리에게 다른 동화가 필요한 이유이다.


장애와는 관련 없는 이야기이지만 얼마 전 디즈니의 인어공주 실사화에서 인어공주 역으로 캐스팅 된 배우의 피부색으로 잠깐 시끌했던 기억이 났다. 인어공주의 실사화 영화가 개봉되면 어린이들은 마음 속에 기존의 애리얼과 다른 새로운 인어공주를 갖게 될 것이다. 이는 분명 행복한 일이다. 동화 속 공주와 왕자가 점점 다양해진다는 것은 더 많은 아이들이 공주와 왕자를 꿈꿀 수 있다는 뜻이니까. 


우리가 인정하건 인정하지 않건 간에 우리가 어렸을 때 우리 자신에게 들려준 이야기들은 우리가 만나는 세상을 형성한다. 동화와 우화는 한 번도 그저 이야기였던 적이 없다. - P355

"내가 청혼을 받아들인 건 사람보다 못한 존재에게 연민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믿어요." 벨은 이렇게 말했다. - P213

왜 지금까지도 휠체어를 타거나 팔다리가 없거나 얼굴을 다쳤거나 안으로든 밖으로든 어딘가 장애가 있는 사람과 결혼하는 사람들을 ‘고귀하다‘라는 말로 추앙하는 걸까? - P215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8-01 17:5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생각하지 못한 면들을 생각하게 하는 이런 책들 너무 좋아요. 동화에서 장애를 다루는 방식에 대해서는 한번도 생각해보지 못했는데 제목부터 강렬하네요.

파이버 2021-08-01 20:37   좋아요 2 | URL
맞아요 다른 생각을 만나고 할 수 있게 해주는게 독서의 묘미인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