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로 온 '돌리의 어머니'라는 단편을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열어보았다. 열 여섯 살 생일을 앞둔 돌리와 그녀의 완벽한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였다. 자신을 예쁘지 않다고 생각하는 돌리는 그녀와 반대되는 어머니를 사랑하지만 어머니와 스스로를 자꾸 비교하게 된다. 돌리는 어머니가 자신을 이해해주기를 바라지만 햇살처럼 밝은 어머니는 그런 돌리의 아픔을 이해하지 못한다.


보통 사춘기의 여자아이들의 이야기에서는 또래의 인기 많은 친구와 자신을 비교하곤 하는데, 이 이야기에서는 예쁘고 사교적인 역할을 어머니가 맡은 점이 신선했다. 가족이자 의지해야 할 대상인 어머니가 자신보다 또래 친구들에게 인기가 더 많은 아이러니라니... 돌리는 완벽한 어머니가 부담스럽지만, 자신에게 예쁘다고 말해주는 어머니를 사랑할 수 밖에 없다. 그런 돌리의 마음이 소설 내내 언뜻언뜻 비추어 보였다. 돌리가 어머니가 자신의 마음에 공감해주기를 바라는 부분에서는 마음이 아팠다.


인물에 대한 섬세한 묘사도 좋았지만 이 책에 대한 기대를 높인 것은 역시 마지막 결말 부분이었다. 22쪽이라는 짧다면 짧은 분량의 이야기의 마지막 장면은 너무 밝지도 너무 어둡지도 않았다. 섬세하고도 군더더기 없는 인물 묘사와 깔끔하고도 여운을 남기는 결말의 마무리에 얼마 전에 읽은 '올리브 키터리지(문학동네)'가 떠올랐다. 아마 나처럼 '올리브 키터리지'를 재미있게 읽었다면 이 소설도 즐겁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운명과 분노(문학동네)'를 읽을 때에도 번역이 깔끔하다고 느꼈었는데, 이번 책도 정연희 님께서 번역하신 책이었다. 찾아보니 재작년과 작년에 출간 되었던 메이브 빈치의 다른 소설들도 같은 번역가께서 작업하셔서 믿음이 간다. 조금 다른 이야기지만 '운명과 분노'의 옮긴이의 말이 좋았기에 이번 책에서도 옮긴이의 말이 붙어있었으면 좋겠다.

이번에도 똑같은 상황이었다. 줄곧 그래왔던 대로.- P9

돌리는 잘못은 자신에게 있다는 것을, 어머니는 너무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P10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07-01 14: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잘못이 자신에게 있다는 걸 인정하기란 쉽지 않아요. 대부분 상대의 탓으로 돌리기 쉽죠.

파이버 2020-07-01 19:50   좋아요 0 | URL
맞습니다 그런 점에서 이 소설에서 돌리가 돌리의 엄마보다 더 어른스럽다고 생각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