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국민서관 그림동화 123
로렌 차일드 글.그림, 문상수 옮김 / 국민서관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국에서 태어난 '로렌 차일드'씨는 다양한 콜라주 기법을 이용해 세련되고 특유의 장난기 넘치는 그림으로 전 세계 많은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2000년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받은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와 <난 하나도 안 졸려, 작자기 싫어!>등의 많은 어린이 책을 쓰고 그렸다.

 

그러한 '로렌 차일드'씨의 책을 고려대 국어국문학과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했던 '문상수'씨가 우리말로 옮겨놓은 그림책이다.

 

어린시절을 회상하노라면 왜 그리도 놀고, 또 놀아도 그저, 마냥, 한없이 놀고만 싶었는지... 지치지도 않고 평생토록 친구들과 놀수만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생각했었던 때를 떠올리면서 이 책의 책장을 넘긴다.

 

롤라라라는 여동생이 있는데 그 '롤라'는 쪼그맣고 아주 웃기다. 항상 내가 뭘 하는지, 뭘 할 건지 궁금해하고, 그리고 오빠가 없이는 어디든 절대 안 가려고 한다. 롤라랑은 가끔은 떨어져 있고 싶을 때가 있는데 마브랑 둘이서만 놀고 싶을 때가 그렇다. 마브와 함께 있을때는 징글징글한 괴물을 찾는 걸 좋아하는데

근데 롤라는 그게 재미없나보다.

 

아하. 그러니깐, 오빠하고 동생하고 노는 스타일이, 좋아하는 놀이가 다르구나. 그래서 가끔씩은 마음에 맞는 친구랑 놀고 싶을 때는 롤라랑은 떨어져 있고 싶었던 거구나.

 

 마브랑 같이 우주탐험도 하고 바다괴물도 만나고 그리고 은하계에서 가장 무섭고 징글징글한 괴물도 만나려했는데 그때마다 롤라가 방해꾼처럼 나타나 도무지 마브랑 즐겁게 놀 수가 없게 만든다.

 

다양한 콜라주 기법의 그림을 따라 찰리오빠랑 마브오빠랑 롤라가 함께 서로 다른 흥미에서 부딪치는 과정과 놀이의 모습들을 따라가는 과정이 흥겹게 느껴진다. 결국은 롤라가 찰리오빠와 마브오빠에게 자신이 노는것을 방해하거나 귀찮게 하지 말라고 당당하게 말하고 자신만의 놀이의 세계로 들어가게 되는 롤라의 모습을 만나게 된다.

 

"소찰퐁이가 나랑 단둘이서만 딸기우유 먹고 싶대."라고 찰리오빠에게 말하면서 "방해하거나 귀찮게하지 마."라고 외쳐주는 롤라의 모습이 마냥 귀엽기만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