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열린책들 세계문학 276
나쓰메 소세키 지음, 양윤옥 옮김 / 열린책들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라는 속담처럼, '내 마음 나도 몰라.'라는 유행가 가사처럼 하루에도 수십 번씩 바뀌는 마음을 나쓰메 소세키는 어떻게 들여다보고 있을까?



일본의 국민작가 나쓰메 소세키(1867.2.9 ~1916.12.9)의 <마음>은 1914년 아사히 신문에 연재되었던 소설이다. 1부 선생님과 나, 2부 부모님과 나, 3부 선생님과 유서, 이렇게 3부로 구성되어 있다. 신문에 연재했던 글이었기 때문인지 선생님은 '인간을 믿지 않는다.'라는 말을 하면서도 자신의 비밀을 한 번에 확 풀어 놓지 않고 궁금해하는 '나'에게 나중에 들려주겠다는 말을 하는데 이것은 신문을 읽는 독자에게 한 말이라고 해도 틀리지 않을 것 같다. 선생님이 들려줄 다음 이야기가 너무너무 궁금해서 한자리에서 다 읽어버리게 만든 나쓰메 소세키의 힘이 아닐는지.



작은아버지는 돈 때문에 악인이 되었고 선생님은 사랑 때문에 악인이 되었다. 작은아버지로 인한 상처로 인간을 믿지 못하게 된 선생님도 하숙집 딸에게 호감이 있었지만 사람을 의심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친구 K의 갑작스러운 사랑고백으로 질투심에 불이 당겨진 선생님은 하루빨리 하숙집 아주머니에게 딸과 결혼하고 싶다는 말을 하게 된다. 아무도 믿지 못하는 냉소적인 선생님은 하숙집 딸과 결혼에는 성공했지만 친구 K의 죽음이 항상 함께하고 있었기 때문에 겉으로 보기엔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이는 부부였지만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 보면 부인은 무슨 이유 때문인지도 모르고 남편을 바라보고만 있어야 하니 그 마음은 또 얼마나 답답했을까?



<마음>에는 많은 사람들의 죽음이 나온다. 질병으로 사망한 두 부모님과 천황의 죽음은 자연스러운 죽음이라고 해도 친구 K와 노기 장군의 순사(흔히, 신하가 죽은 임금을 따라 죽음.)와 선생님의 죽음은 자신에게 자신이 가하는 가장 부자연스러운 폭력이 아닐까? 손거스러미가 생겨도 아프고 쓰라린데 도대체 어떤 마음이 자살을 선택하게 하는 것일까?



<마음>에서 가장 충격을 받았던 장면은 친구 K의 죽음을 목도하고도 유서를 찾아서 읽는 선생님의 모습이었다. 옆방에 함께 동거하던 친구가 피를 흘리고 죽어 있는데 어떻게 소리도 지르지 않고 유서부터 찾아서 읽을 수가 있을까? 자신의 행동이 잘못된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는 하지만 자신에 대한 욕이 쓰여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부터 하다니 인간의 이기심에 소름이 쫘악~~~ 그리고 또 한 가지, 마지막까지 자신의 부인은 그 사실을 몰랐으면 한다니.



「자네, 정말로 진실한가?」라고 선생님은 나에게 물었었다. 선생님은 끝까지 한 사람만은 믿고 싶었던 것일까? 자신의 비밀을 들려는 주겠지만 부인에겐 끝까지 비밀로 해달라고 부탁을 한다. 마지막까지 나에게 진실을 들려줄 용기는 생겼지만 끝까지 세상의 이목을 생각하는 선생님의 마음은 나에게 씁쓸함을 남겼다. 다음에 또 읽게 되면 어떤 마음에 더 집중해서 읽게 될지 궁금해지는 <마음>이었다. 「선생님은 정말로 진실했을까?」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마음 #나쓰메소세키 #열린책들 #열린세전 #세계문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을 구한 의학의 전설들 - 위대한 의학의 황금기를 이끈 찬란한 발견의 역사
로날트 D. 게르슈테 지음, 이덕임 옮김 / 한빛비즈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A. V. 그레페 박사는 안과 치료가 필요한 불쌍한 환자를 무료로 치료해 준다는 광고를 낼 정도로 부유한 의사 집안사람으로 현대 안과의 창시자로 여겨지고 있다. 백내장 수술이 대부분이었으나 허옇게 눈에 불투명한 막이 생기면 아마도 다들 시각을 상실한 채로 불편한 삶을 살아야 할 시대였다. 1850년 그레페는 헤르만 헬름홀츠가 발명한 작은 광학 장치로 살아 있는 사람의 망막과 시신경의 결합을 관찰할 수 있게 된다. 녹내장을 발견하고 망막의 동맥과 정맥의 흐름을 관찰할 수 있게 되자 홍채 절제술을 발명하게 된다. 불투명한 막으로 덮인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없었던 맹인이었던 사람들이 다시 세상을 볼 수 있게 된 일은 안과 의학계의 전설이 되었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세상을구한의학의전설들 #로날트D게르슈테 #한빛비즈 #문명사 #의학 #손씻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윤동주 전 시집‘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양장) - 서거 77주년, 탄생 105주년 기념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뉴 에디션
윤동주 지음, 윤동주 100년 포럼 엮음 / 스타북스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화상


산모퉁이를 돌아 논가 외딴 우물을 홀로 찾아가선 가만히 들여다봅니다.


우물 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습니다.


그리고 한 사나이가 있습니다.

어쩐지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 갑니다.


돌아가다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가엾어집니다. 도로 가 들여다보니 사나이는 그대로 있습니다.


다시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갑니다.

돌아가다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그리워집니다.


우물 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 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고 추억追憶처럼 사나이가 있습니다.


(1939. 9)



영화 <동주>에서 사촌 형 송몽규가 교토에서 먼저 귀향길에 오르는 뒷모습을 바라보는 장면에서 낭송되는 시다. 동주의 역할을 맡은 강하늘 배우의 내레이션이 더 먹먹하게 만들어 버린다. 시는 동주가 쓰고 총은 자신이 들겠다며 독립운동을 했던 송몽규를 보면서 동주는 시를 쓰는 자신이 더 부끄러웠던 건 아니었을까 생각된다. 영화 속 장면이지만 한갓 시나 쓰면서 저항하는 자신이 너무나 부끄러워서 서명할 수 없다고 진술서를 찢는 장면은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동주가 느꼈을 그 무력감은 슬프다고만 말할 수 없고 화가 난다고만 말할 수 없는 복잡다단했으리라.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하늘과바람과별과시 #윤동주 #스타북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남이라는 모험 - 미지의 타인과 낯선 무언가가 하나의 의미가 될 때
샤를 페팽 지음, 한수민 옮김 / 타인의사유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나의 만남에서 우연을 내 편으로 만들기 위해서 작동하는 것들이 있다. 적극적인 행동도 필요하고 개방적인 자세도 필요하고 자신의 결점을 내보이는 것도 필요하다. 우연은 만남을 유도하기 위한 출발점일 뿐이다. 노사연의 노래 가사처럼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그것은 우리의 바램이었어~'. 우연으로 만났으니 바램 한 스푼을 넣어서 운명으로 만들어 나가는 징후들을 철학적으로 사유하고 진정한 나 자신을 찾으러 떠나보자. 두 사람의 접촉이 있어야 만남이 존재하기 위한 징후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지.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만남이라는모험 #샤를페팽 #타인의사유 #교양철학 #대중철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그리스·로마 신화 1~4 세트 : 정재승 추천 - 뇌과학을 중심으로 인간을 이해하는 12가지 키워드 - 전4권 그리스·로마 신화
메네라오스 스테파니데스 지음, 정재승 추천 / 파랑새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을 이해하는 12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그리스 로마 신화를 새롭게 읽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