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로마 신화 4 : 정재승 추천 - 뇌과학을 중심으로 인간을 이해하는 12가지 키워드로 신화읽기 그리스·로마 신화 4
메네라오스 스테파니데스 지음, 정재승 추천 / 파랑새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을 이해하는 키워드 중 호기심을 주제로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리스·로마 신화 3 : 정재승 추천 - 뇌과학을 중심으로 인간을 이해하는 12가지 키워드로 신화읽기 그리스·로마 신화 3
메네라오스 스테파니데스 지음, 정재승 추천 / 파랑새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을 이해하는 키워드 중 갈등을 주제로 헤라클레스와 괴물의 이야기를 읽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다의 선물
앤 머로 린드버그 지음, 김보람 옮김 / 북포레스트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섬에서 지내는 시간이 흐르면서 욕심으로 가득했던 마음이 사라졌다. 처음엔 바닷가에 널리고 널린 조개껍데기를 탐욕스럽게 모았던 모습은 자연스러운 인간의 소유욕이었을 것이다. 자연에 있어야 더 아름다운 것들이 있다. 자신의 방이 조개껍데기로 넘쳐나기 시작했을 때가 되어서야 비로소 그 소유욕을 내려놓고 하나씩만 남겨두고 나머지 조개껍데기들은 원래 있던 바닷가에 버리게 되었을 때 비로소 조개껍데기들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 겹쳐져서 쌓여 있던 조개껍데기들 사이에 여백이 생기게 되자 비로소 온전히 그 아름다움을 드러낼 수 있었을 테니까.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바다의선물 #앤모로린드버그 #북포레스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윤동주 전 시집‘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양장) - 서거 77주년, 탄생 105주년 기념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뉴 에디션
윤동주 지음, 윤동주 100년 포럼 엮음 / 스타북스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머니


어머니!

젖을 빨려 이 마음을 달래여주시오.

이 밤이 자꾸 서러워지나이다.


이 아이는 턱에 수염자리 잡히도록

무엇을 먹고 자랐나이까?

오늘도 흰 주먹이

입에 그대로 물려있나이다.


어머니

부서진 납인형도 쓰러진지

벌써 오랩니다.


철비가 후누주군이 나리는 이 밤을

주먹이나 빨면서 새우리까?

어머니! 그 어진 손으로

이 울음을 달래여주시오.


(1938.5.28)


윤동주의 시 <어머니>, <밤>, <남쪽 하늘>에 나오는 어머니의 젖가슴은 어머니의 품이면서 집이자 고향이자 마음의 안식처 같은 곳이었으리라. 수염자리가 잡힌다는 건 22살 청년이 된 동주의 모습일 것이다. 아기가 자기의 손을 입에 넣고 우물우물 빨았던 그때가, 청년이 되었으나 철비가 내리는 시국을 보고만 있어야 하는 답답한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며 주먹으로 울음을 틀어막은 동주의 모습이 그려진다. 어머니여! 조국이여! 동주를 달래여주시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하늘과바람과별과시 #윤동주 #스타북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다의 선물
앤 머로 린드버그 지음, 김보람 옮김 / 북포레스트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닷가에 버려진 소라고둥을 보고 고둥이 살다가 죽고 소라게가 집으로 사용하다가 버리고 마지막으로 바닷가까지 밀려와서 바닷가를 거닐던 앤의 손에 들어왔을 때 앤은 자신을 감싸고 있는 껍데기에 대해서 생각을 하게 된다. 자신의 내부에서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외적, 내적 조화가 이루어지는 자신의 평화였다. 종교적으로 내적, 정신적 은총 속에서 간소한 삶을 살아가길 소망했다. 바닷가 생활을 하는 2주 동안 간소한 삶을 연습할 수 있게 된다. 빈 소라고둥을 보고 이렇게 깊은 사유를 하다니 대단하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바다의선물 #앤모로린드버그 #북포레스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