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역 아리스토텔레스의 말 - 현대인들의 삶에 시금석이 될 진실을 탐하다
이채윤 엮음 / 읽고싶은책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역, 아리스토텔레스의 말

2500년 시대를 뛰어넘는 최고의 자기 계발서!

여기서 초역이라 함은 원문에서 필요한 부분만을 뽑아서 번역한 것을 말한다.

아리스토텔레스가 남긴 <니코마코스 윤리학> <정치학> <수사학> <형이상학> <영혼에 관하여> <시학> 중에서

현재를 살아가는데 시금석이 될 만한 말들만 모아서 정리한 책이다.

Ⅰ. 행복에 대하여

Ⅱ. 영혼과 중용에 대하여

Ⅲ. 친구에 대하여

Ⅳ. 사랑과 쾌락과 아름다움에 대하여

Ⅴ. 철학이란 무엇인가?

Ⅵ. 정치란 무엇인가?

Ⅶ. 인간 행동에 대하여

Ⅷ. 일과 삶에 대하여

Ⅸ. 젊은이와 교육에 대하여

Ⅹ. 시와 예술에 대하여

10개의 장으로 나눠서 인간이 살아가면서 겪게 되는 문제들에 대해서 현실적인 답을 주고 있다.

알렉산더 대왕의 스승이었던 아리스토텔레스의 다재다능함이 부럽다.

이 책 속에서 관심이 갔던 말들은 <니코마코스 윤리학>에서 나온 아리스토텔레스의 말들이었다.

행복에 대해, 사랑과 쾌락에 대한 말들.

- 자기 자신의 행복이 최고선이다.

- 행복은 궁극적으로 자족적인 것이다.

- 친구는 제2의 자아이다.

- 쾌락과 고통은 삶 전체에 뻗어 있고 인간 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 사람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쾌감을 느낀다.

아리스토텔레스의 초역본을 읽었으니 이제 <니코마코스 윤리학>을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글쓰기에 대하여 - 작가가 된다는 것에 관한 여섯 번의 강의
마거릿 애트우드 지음, 박설영 옮김 / 프시케의숲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0년의 작가 경험에서 우러나온 통찰을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설의 수문장
권문현 지음 / 싱긋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4년 호텔리어의 인생 이야기와 전담 갑질 손님 마크의 노하우는 어떤 것인지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공한 사람
김종광 지음 / 교유서가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골의 현재를 직시하는 시골소설, 21세기의 전원일기는 어떤 모습으로 펼쳐질지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남자의 자리 아니 에르노 컬렉션
아니 에르노 지음, 신유진 옮김 / 1984Books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84BOOKS 『아니 에르노 컬렉션』 중 「남자의 자리」

1984년, 아니 에르노의 두 번째 책, 《남자의 자리》로 르노도 상을 받았다.


아니 에르노가 기억하는 남자, 아버지의 자리를 서술한 책이다. 소설이라고 해야 할지 에세이라고 해야 할지 아리송하다. 한 방송에서 아니 에르노는 "아버지의 존재로 소설을 쓰는 것은 일종의 배신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소설을 쓰면 인물을 창조하게 됩니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이 책은 미화가 없다. 없는 것을 있다고 하지 않는다. 사실을 바탕으로 한 단조로운 글쓰기가 되었다. 1940년 생 아니 에르노가 기억하는 아버지의 삶은 <그는 읽지도 쓰지도 못하는 농가의 일꾼이었던 할아버지의 자식으로 태어나서 공장 노동자로 살다가 같은 노동자였던 어머니를 만나 카페 겸 식료품점을 차렸다. 그는 노동자보다 상인이기를 원했고, 쾌활한 사람이었으나 부부 관계는 원만하지 못했다. 미술관 같은 곳은 가본 적이 없었다. 사는 데 책이나 음악 같은 것은 필요하지 않다고 했다. 그의 삶은 물질적 필요에 얽매여 있었다. 그는 다만 자기 자리를 지켰다.> 기억의 보탬도 뺌도 없는 한 남자의 삶, 그가 살아온 자리. 이 삶이 전부다.


소설도 에세이도 아닌 <남자의 자리>는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나의 아빠를 아니 아버지를 다시 떠올려 보게 하는 힘이 있다. 스펙터클한 모험도 없고 반전도 없고 사건, 사고도 없다. 버석버석 소리가 날 듯 엄청 건조하다. 그 누구도 도망칠 수 없는 절대 진리. 누구나 죽는다는 명제 앞에서 남아 있는 자들에게 어떻게 기억될 것인지를 생각하게 하는 큰 질문을 던져주는 책이다.


아니 에르노가 본 남자를 나도 보고 있었다.

20년 후에 나의 아이가 이 책을 읽는다면 그 아이도 그 남자를 보게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