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끝의 언어 - 우리 삶에 스며든 51가지 냄새 이야기
주드 스튜어트 지음, 김은영 옮김 / 윌북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냄새를 맡는 감각을 키우는 방법으로 냄새 일기를 써보자. 아무 냄새도 없는 하루는 있을 수 없다. 행동을 반복하게 되면 습관이 되고 습관이 되면 변할 수 있다. 오늘 맡은 냄새를 기억하고 떠올리는 행동이 반복되면 냄새를 더 빨리 감지할 수 있게 되고 자주 기록을 남기자. 여러 종류의 식초나 소금, 오일 등을 준비하고 비슷한 냄새끼리 비교해 보자. 위치나 순서를 바꿔서 냄새를 구별할 수 있는지 시도해 보자. 일상의 냄새 말고 새로운 냄새를 수집해 볼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자. 외국 음식으로 많이 사용하는 향신료의 냄새를 맡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코끝의언어 #주드스튜어트 #윌북 #냄새 #향 #냄새이야기 #향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끝의 언어 - 우리 삶에 스며든 51가지 냄새 이야기
주드 스튜어트 지음, 김은영 옮김 / 윌북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후각이야말로 물질 자체가 직접 나의 코에 직접 와서 닿아야만 감지할 수 있는 감각이다. 냄새를 탐구하는 좋은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우선, 물질을 손으로 곱게 뭉개서 가루를 내서 냄새가 퍼지도록 하는 방법. 두 번째 방법으로는 물질을 물에 적셔서 냄새를 맡아보는 방법이 있다. 세 번째로 차가운 냉기는 후각 능력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될 수 있으면 호흡을 따뜻하게 덥혀주고 물질을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다른 손으로는 오목하게 만들어서 물질을 덮고 그 틈새로 냄새를 맡아보는 방법이 있다. 코를 씰룩거리거나 물질을 흔들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냄새를 맡을 때 주의할 것으로 톡 쏘는지, 얼얼한지, 눈이 따가운지 잘 살피자. 이런 자극적인 냄새는 다른 반응을 촉발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코끝의언어 #주드스튜어트 #윌북 #냄새 #향 #냄새이야기 #향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깝고도 먼 이름에게
가랑비메이커 지음 / 문장과장면들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날, 오래된 편지를 받았다. <가깝고도 먼 이름에게>란 제목으로 가랑비메이커에게서 온 편지를. 다정한 손 편지를 써 본 적이 언제였는지 기억도 안 날 정도로 오랜 시간이 흘렀다. 영화와 음악을 좋아하지만 COVID-19로 공연장에 안 가기 시작한 지 벌써 2년이 넘었다.



대신 조용히 혼자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미술관을 찾기 시작한 건 당연한 일이었는지도 모르겠다. 혼자서 할 수 있는 놀이들을 찾기 시작하고, 책 속 단어와 문장 사이에서 즐거움을 만끽하는 시간을 보냈다. 혼자만의 키득거림과 감동과 눈물로 2년이 지나갔구나! 느적느적 마을과 마을 사이를 걷는 산책의 맛을 알아버렸으니 다시는 2년 전처럼 미친 듯이 살진 못할 것 같다.



표지 카피 '오래된 편지가 늦은 대화가 될 수 있을까요.'는 3년의 공백이 아닌 느린 우체통에 넣었던 추억의 시간이 1년 후에, 3년 후에 까맣게 있고 있다가 날 찾아온 엽서처럼 순식간에 그 편지 속 계절로 데려다주었다. <가깝고도 먼 이름에게>를 다 읽으면서 봄, 여름, 가을, 겨울을 함께 걷는 기분이었다. 마음을 편하게 나눌 수 있는 친구를 만난 느낌!



TV 속 시대 배경이 7,80년대인 드라마를 보면 옆집 숟가락이 몇 개인지 알 수 있을 정도까지 격이 없이 지내는 가까운 이웃이 먼 사촌보다 낫다는 속담처럼 그런 세상이었는데 지금은 세상이 변했다. 적정한 거리를 두는 것이 서로를 존중하는 것으로 생각되는 세상이 되었다. 개인 취향을 존중해 달라고 말할 수 있는 세상. 섣불리 나 때는 말이야를 말하면 꼰대로 치부되는 세상. 하지만 궁금해하지 않고 묻지 않으면 무시하냐고 말하는 아이러니의 세상이다. 자신만의 울타리를 쳐놓은 상태에서 취향 존중을 해달라는 너의 주문을 어떻게 들어줄 수 있을까?



눅눅한 산책이라는 편지는 지금이 조금 지나서 만날 수 있는 편지일 것 같다. 봄과 여름 사이에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하기 전에, 조금만 움직거려도 몸에서 열이 나는 그 밤을 만날 수 있겠다. 계속 묻는 너에게 나는 답을 하면서도 함께 산책을 하는 시간을 공유할 수 있었다는 것은 큰 기쁨이다. 누군가에겐 벌이 될 수도 선물이 될 수도 있겠지만 나에겐 큰 기쁨의 추억이었다. 이제 그런 시간을 함께 할 수 없기에 더더욱.



그래서일까? 밤에 쓴 편지를 아침에 다시 읽어보면 절대로 부칠 수 없다는 말이 있다. 서투른 마음을 너무 솔직하게 말한 글들 대신에 얼굴이 빨개지는 아침을 맞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저자는 얼굴이 빨개지는 아이가 부러웠다고 한다. 왜냐하면, 창백한 얼굴로는 부끄러움을 표현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고. 아무도 표현되지 않는 것은 알아차릴 수가 없으니까.



한 줄기 빗줄기가 뿌리고 난 뒤의 차가운 밤공기에 펼쳐들면 좋을 책이다. 그리운 친구들이 생각날 때, 작가의 말처럼 소리 내어 읽으며 잘 음미해 보셨으면 좋겠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가깝고도먼이름에게 #가랑비메이커 #문장과장면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깝고도 먼 이름에게
가랑비메이커 지음 / 문장과장면들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눅눅한 산책이라는 편지는 지금이 조금 지나서 만날 수 있는 편지일 것 같다. 봄과 여름 사이에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하기 전에, 조금만 움직거려도 몸에서 열이 나는 그 밤을 만날 수 있겠다. 계속 묻는 너에게 나는 답을 하면서도 함께 산책을 하는 시간을 공유할 수 있었다는 것은 큰 기쁨이다. 누군가에겐 벌이 될 수도 선물이 될 수도 있겠지만 나에겐 큰 기쁨의 추억이었다. 이제 그런 시간을 함께 할 수 없기에 더더욱. / 얼굴 빨개지는 아이가 부럽다니. 창백한 얼굴로는 부끄러움을 표현할 수 없기 때문에, 아무도 표현되지 않는 것은 알아차릴 수가 없으니.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가깝고도먼이름에게 #가랑비메이커 #문장과장면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놓았던 손 다시 잡으며
송용식 지음 / 마음시회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놓았던 손 다시 잡으며 ①

송일준의 나주 수첩을 읽고 나주에 관심이 가고 있는 차에 나주평야가 있는 금천 태생이라는 작가의 약력에 호기심이 생겼고, 『늦터진 남자의 바람기, 남평에서 빚어낸 언어들이 시가 되고 사랑이 되고』라는 표지 카피 중에서 '시가 되고'에 꽂혔다. 문학의 끈을 놓지 않았다는 저자는 고향 남평에서, 세월이 지어준 추억의 집에서, 지나가다 잠시 쉬어갈 수도 있는 집을 짓고 나그네를 기다리고 있나 보다. 전라도 나주 남평으로 떠나보자. 가는 김에 나주평야도 한번 바라보고 오면 좋겠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놓았던손다시잡으며 #송용식 #마음시회 #남평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