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전, 조지 마이클 아니 왬은 나의 우상이었다. 죽어라고 그들의 노래를 들었었지. 카세트테이프 시절이었는데 그야말로 테이프가 다 끊어질 정도로. 요즘에는 MP3 혹은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듣지만 그 시절에는 레코드 아니면 테이프로 노래를 들었다. 믹스 시디처럼 그 시절에는 학교 앞, 음반 가게에서 테이프에 2,500원인가를 내면 노래를 녹음해 주었다. 가오갤의 스타로드가 듣던 테이프를 생각하면 될 것이다.

 

60분 짜리 테이프에 노래를 담는 것도 기술이었고, 노래 선곡도 무척 신중했다. 당시 2,500원은 거금이었기에.

 

그리고 보니 할리우드 키드가 되기 전에는 헤비메틀 매니아였구나. 팝송, 하드록 그리고 헤비메틀을 거쳐 클래식까지 섭렵하게 되었다. 안동림인가 하는 양반의 책이 중요한 역할을 했던 것 같다. 책쟁이는 그리고 보니 음악도 책으로 배운 모양이다. 어쩔 수가 없구나. 그리하여 클래식의 무궁무진한 세계에 빠진 나는 명동 디아파송(지금도 있는지 모르겠다)으로 어디로 전설적인 명연주자들의 복각시디들을 찾아 헤맸다.

 

 

알프레드 코르토, 아돌프 부슈를 필두로 해서 한스 뷜러가 지휘한 베를린 필의 베토벤 교향곡까지. 아, 심지어 사라사테가 직접 연주한 직직 거리는 잡음이 더 많은 <찌고이네르바이젠>을 감동적으로 들었던 것 같다. 사실 가장 내게 인상적이었던 클래식 중의 한 곡은 군대 식당에서 들은 클라우디오 아라우가 연주한 리스트의 <리베스트라움 No.3>였다. 나중에 휴가 나와서 바로 명동으로 달려가 아라우의 음반을 샀던 기억이 난다. 그 시절 그렇게 소중하게 컬렉션한 나의 시디들은 모두 어디에 있단 말인가.

 

아침 출근길에 대릴 홀의 <드림타임>, 조지 마이클의 <I Knew You're Waiting for Me> 그리고 제인 버킨과 세르주 갱스부르가 녹음한 그 악명 높은 주뗌, 무농플뤼를 들었다. 세상에 내가 오래전 즐겨 듣던 가수들이 이젠 모두 고인이 되었구나. 놀랍군. 사실 조지 마이클은 1987년 첫 번째 솔로 앨범 발표 뒤에 맛탱이가 가 버렸다. 그 다음에는 음악보다 구설수로 더 호가사들의 입에 올랐었지. 어쩌면 그의 마지막 불꽃 같은 앨범이 바로 <FAITH>였는지도 모르겠다.

 

지금은 유투브로 세상 모든 뮤지션들의 뮤직비디오를 볼 수 있지만, 당시만 하더라도 뮤직비디오는 커녕 음반도 제때 공급이 되지 않던 시절이다. 그야말로 격세지감이다.

 

<I Knew You're Waiting for Me>는 원래 애리사 프랭클린과 듀엣곡인데 라이브에서는 아마 조지 마이클 혼자 부른 모양이다. 전성기 뺨치는 실력에 곡까지 좋으니, 파워 넘치는 리듬앤블루스 갬성이 그대로 묻어나는 곡이지. 사실 난 <FAITH> 음반 중에서 최고의 곡은 바로 <Kissing a Fool>이라고 생각한다. 아마 그 앨범에서 마지막 싱글 컷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잔잔한 발라드에 흑백으로 연출한 뮤직비디오가 인상적이었다. 노래 중에 제목이 담긴 가사는 맨 마지막에 딱 한 줄 나오는데 우찌나 그렇게도 갬성을 자극하는지 모르겠다.

 

 

<드림타임>은 홀앤오츠로 유명한 미국 듀오 중의 한 명인 대릴 홀이 솔로곡으로 발표한 곡이다. 아마 이런 노래가 있을까 싶을 걸. 유투브에서 대릴 홀의 라이브하우스에서 라이브로 부르는데 연세가 많이 드셔서 폭발력 넘치는 가창력을 볼 수 없다는 게 흠이다. 케니 로긴스도 초빙해서 <풋루스>를 즉흥적으로 잼을 가지기도 했는데, 멋지더라. SNL에서 출연한 케빈 베이컨이 크루들과 같이 춤추는 장면이 떠오르기도 했다.

 

어쨌든 조지 마이클 R.I.P.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설해목 2019-05-03 09: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골 살다가 서울와서 제일 좋았던 건 뮤직비디오를 보여주는 카페에 앉아서 마음껏 해외 뮤직비디오를 볼 수 있다는 거였네요. 한밤에 방영하던 배철수 아저씨 진행의 뮤직비디오 소개해주는 프로도 즐겨봤고.... 오늘 아침에는 올드팝송을 들으며 출근했는데.. 이렇게 뭔가가 통하는 글을 만나다니 신기합니다. ㅎㅎ

레삭매냐 2019-05-03 13:59   좋아요 1 | URL
좀 쌩뚱맞지만...

오래 전 호주 배낭여행 나섰을 때 시드니
시내에서 테렌스 트렌트 다비의 CD를
사겠다고 찾아 헤매던 생각이 나네요.

울나라 케이블 텔리비전에서 한창 뮤직
비디오를 틀던 시절에는 이미 팝음악에
대한 관심이 시들해진 터라 그닥 감흥이
오지 않더라구요...

oldie but goodie ~ 입니다. 그거슨 진리!

stella.K 2019-05-03 15: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헉, 조지 마이클이 죽었나요?
아쉽네요.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도 이 사람 노래 꽤 많이 들었는데...
한창 때 꽃미남이었는데 나이 드니 많이 달라졌네요.
아침 뉴스에 위키리크스의 줄리언 어산지도 정말 잘 생겼는데
늙으니까 정말 부담스럽더군요.
아무튼 이런 소식 들으면 정말 한 세대가 가고 있구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ㅠ

레삭매냐 2019-05-03 15:39   좋아요 1 | URL
넵... 3년 전 크리스마스 날 거짓말
같이 돌아가셨네요 그것 참 -

조지 마이클-프린스-마이클 잭슨
휘트니 휴스턴 정말 한 시대를 주름
잡았던 가수들이 모두 가셨네요...

오늘은 마이클 부블레 버전으로
‘키싱 어 풀‘을 들어 봅니다.
(기름진 보이스는 조지 마이클을
따라가지 못하네요 ㅠㅠ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