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트



< 그래서 어쩌라구 ? 나보고 뭐 어쩌라구 >

혜민의 ‘완벽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사랑 ‘중

----->       그 사고는 전혀 예측하지 못했고 누구의 고의도 아니었으며, 그리고 나에게도 너무 큰  상실이었고 아픔이었고 슬픔이었다.

네 살 딸 아이가 유치원 버스 밑으로 들어가 꼬물꼬물 놀고 있을 때 아이를 미처 보지못한 운전기사가 버스를 후진한 것이다. 딸은 왜 그 시간에  그 차 밑에 들어가 혼자서 조용히 놀고 있었을까. 그리고 난 그 때 왜 하필  유치원생 엄마들과 잡담에 빠져 딸아이의 움직임에 부주의했던가.

남편은 나의 부주의를 가장 크게 꼬집고 비틀어  추궁하고 닥달하더니,

" 너하곤 끝장이야" 소리를 지르고는  

끝내 짐을 싸 들고 집을 나가버렸다.


( 나쁜 시간, 나쁜 장소)였다는 사실은 전혀 이해하지 않은 채.



<  물음: 아침부터 저녁까지 무엇을 하십니까 ?

나: 내 자신을 견딥니다. >

에밀 시오랑의 ‘지금 이 순간 나는 아프다’ 중


----->        강원도 오지의 산골짝 , 낮고 부드럽게 속살거리며 계곡물이 흐른다 우거진 나무 사이로 피톤치드 성분 충만하여 신선하고  차가운 대기, 도시의 불볕 더위는 저 멀리 소란일 뿐 .여긴 서늘하고 적막하다. 속살거리는 물소리가 끊임없는 이야기를 들려주지만 그 녀에겐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그녀는  차양막 아래 평상에 꼼짝 않고 누워 있다. 죽은듯이 반듯하게 누워있지만 가슴의 높낮이가 미약하게 오르내린다.아마도 서서이 죽어가는지도 모른다.


< 우리의 일상은 얼다가 녹다가하는 일의 반복이예요. 우리가 통제할 수 있는 것은 얼마 되지 않아요 오직 견디는 것뿐  >     이성복의 ‘무한화서’중


----->       그녀는 잠에서 깨어난 아침부터 잠이 드는 밤까지 그저 견디기만 했다.그것 밖에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 돌아가고 싶은 평범한 일상들은 아름다웠고 너무 멀리 있었다.


인기척이 가까이 다가온다. 중년의 여인이 곁으로 와서 한숨처럼 말한다.

“ 이것아,언제까지나 굶을라고 ? 산 사람은 살어야지 . 그 어린게 제 명이 짧아 그리 간걸 . 누굴 원망하겠니? “  중년여인이  바구니에서 주섬주섬 꺼내 놓은 것은 닭죽이다.

“영계 한 마리에 인삼 한 뿌리, 찹쌀 넣고 푹 끓인 죽이니까 몇 술 뜨고 기운 차려야지"

엄마는 달래듯 부드럽게 말하며

꿈지럭 꿈지럭 부시시 일어나는 내게 숟가락을 쥐어준다. 며칠 동안 굶주려 창자가 꼬집히는 듯한 허기에  쌉싸름한 인삼과 구수한 닭죽의  냄새가 거부할 수 없는 유혹이다.


“ 움마 !’ 그녀는 외치며 짐승같이 운다. 금방 얼굴은 눈물과 콧물로 범벅이다.

그러며 입을 벌려 닭죽을 한 숟갈 떠 넣는다.


< 이런게 인간이었어? 몰랐던 것을 알게 되면서,이런게 인간이었어 ?하면서 헤매는것, 헤매는것에 흥미를 느끼는 것 >



----->     가장 모르는게 인간이고 가장 알아야 하는게 인간이기 때문에 소설은 꼭 필요한 일이라고 말하겠다.


물음: 당신은 소설에서 무엇을 보았는가 ?

나의 대답 ; 인간을 보았다.



이런게 인간이었어 하면서 헤매는 것


댓글(7)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ek0501 2017-02-23 0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글솜씨가 보통이 아니시군요. 작가냄새가 풀풀 납니다.
왜 합작품이라고 하셨는지 알겠는데요, 그건 인용에 불과하니
합작이 아니에요.

완성된 한 편의 글을 멋지게 뽑아내고 용기내어? 이렇게
올림을 축하드리고 싶습니다.
잘읽었습니다.
로그인해서 다시 들르겠습니다. 페크입니다.

성에 2017-02-23 05: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화통하신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숨김없이 기쁘고 행복합니다.

앞으로도 많은 연대와 협조 그리고 조언
부탁드립니다.

페크(pek0501) 2017-02-23 21:52   좋아요 0 | URL
과분하게 받는 부탁인 것 같습니다. ㅋ 감사합니다.

2017-02-23 22: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성에 2017-02-24 02: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글은 지난 여름 가장 더운 때 쓴겁니다.
그러며 여러 번 고치고 퇴고하고.시간이 지나며,
원문이 좀 헷갈린거 같습니다.김영하의 발췌문도 있었는거 같았는데 -갸우뚱-
얼릉 <김영하>이름 내렸어요.
꼬랑지 내리고 죄송!!! ---- 문 2 답.

제가 영화나 드라마를 좀 과분하게----ㅋㅋ
때로는 감독이나 카메라맨의 영이 씌어 앵글을 드리댑니다.
<나>를 객관화시키며 이미지로 독자에게 어필하려는 의도에서--
그게 난해했나???
근데 내 글에선 그런 장면이 많아요. 어떤 땐 과거와 현재가 혼재되기도 하구요.
이게 과연 가당키나 한 수법인지
올바른 조언 기대합니다. ---- 문1 답

정말 고맙습니다.

2017-02-24 17: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3-01 02:0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