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어도 내겐 영원히 아깽이 - 고양이 노화 대비법
이키 다즈코 지음, 박제이 옮김 / 청미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꽁꽁이 9살, 마요마요 12살.... 두 고양이들의 나이가 만만치가 않아서 사료도, 영양제도 좀 더 신경써서 고르게 된다. 고양이를 처음 반려했을 때 읽었더라면 좋았을 책들은 많았지만 곧 집사 10년 차가 될 내가 그간 읽어온 책들은 어느 정도는 중복된 부분들이 많아 그만 사야지....결심하고 있었는데... 결과적으로 이 책은 대박이었다.

 

첫 반려묘를 맞이하기 위한 용품사기, 품종 소개, 접종시기 등등의 내용이 실린 책이 아니라 나이든 고양이들을 케어하기 위한 내용들로 가득했기 때문에. 꽁이가 몇 달 전 심장에 문제가 있어 동물병원에 방문했을 때 배운 '심박수 측정법'이나 '맥박수 측정법'도 실려 있고(그동안 다녔던 다른 동물병원에서는 알려준 적 없었던) 질병별 나타날 수 있는 행동들이 소개되어 있어 홈케어하기에도 알찬 내용이었다.

 

건강한 고양이는 뒤꿈치가 올라가 있지만 당뇨병의 말초 신경증에 걸린 고양이는 뒤꿈치를 바닥에 붙이고 걷는다는 말에 바닥에 누워 꽁꽁이의 뒤꿈치를 유심히 살펴보기도 했고 질병이 생기기 쉬운 관절 그림을 보고 선천적으로 관절이 안 좋은 고양이종인 마요마요를 위해 그림을 참고해서 살살 마사지를 해주기도 했다. 다묘가정이라 제일 걱정거리인 '치아 흡수성 병변'의 단계를 보면서 고양이들 입을 다 확인하기도 했으니, 이 책만 들면 애들이 죄다 도망가버렸다. 집사는 큰 웃음이 터지고 고양이들은 똥줄나게 도망다니고......

 

건강한 고양이와 살고 있을 때 미리미리 읽어두면 좋다. 이런 책은.

 

 

가령 이 책을 먼저 읽었더라면 몇 년 전 꽁이가 종양 제거수술을 했을 때 샴 고양이를 비롯한 오리엔탈계 고양이에게 원래 림프종이 빈번하게 발생한다는 걸 알고 있었을텐데....대기실에서 미친듯이 가슴졸이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좀 더 덤덤하게 경과가 좋기를 기대했을 것 같다. 또 갑자기 뒷다리 마비가 왔을 때도 이 병원, 저 병원 다니지 않고 증상을 이야기하며 의심되는 병에 대한 검사를 요구했을 지도 모른다. 건강한 고양이와 살아온 시간은 축복이지만 미리 공부해두지 않았던 집사의 나태함은 고양이들이 한 번씩 아플때마다 지옥을 오가면서 생명이 단축되는 부작용을 낳았다.

 

그래서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한 고양이 공부는 나이때에 맞춰 초보자용이 아니라 시니어 고양이를 케어하기 위한 책에 맞춰졌다. 지금의 내게 필요한 내용이 가득한 <<나이 들어도 내겐 영원한 아깽이>>. 한 달에 한 번씩 다시 꺼내 읽으면서 내 고양이들의 건강을 챙겨야 겠다. 평소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