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수동 고양이 삼촌
유재선.김빵돌 지음 / 고양이블루스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2월에도 애묘인들 사이엔 '궁디팡팡'이야기가 화제다. 지난 번에 다녀온 지인이 이번에도 가야겠다며 표를 구매했다는 얘기를 한다. 설레는 표정 가득한 이웃 집사에게 "많이많이 구경하고 많이많이 사와~" 했다. 궁디팡팡 포스터에 그려진 고양이 삼촌의 예쁜 캐릭터를 보며 항상 궁금했는데, <<상수동 고양이 삼촌>>이라는 책이 출판되어 있었다.

 

 

직접 가보긴 먼 거리지만 엿보고 싶었던 작업실. 무엇보다 좋아하는 에코백들이 책 표지에서부터 등장한다. 아, 탐나는 녀석들.

 

'상수동에 작업실이 있는 거구나' 싶었는데, 처음부터 상수동은 아니었다. 집인 홍대와 비슷한 창전동에 먼저 작업실을 열었다가 건물주의 사정으로 상수동으로 옮기게 된 사연이 나온다. 뭔가 빈티지 스러운데 아기자기하면서도 따뜻한 느낌이라 서울 여행 다녀오는 길에 꼭 한 번 들리고 싶은 곳이기도 하다. 에코백 왕창 사올지도 모르니 지갑 두꺼운 날 다녀와야겠지만.

 

 

서양화 전공인 '고양이 삼촌'과 패션디자인과 전공인 '김빵돌'총각 둘이서 만드는 고양이 인형과 소품들은 귀여웠다. 14년째 함께 동거중인 고양이 제이의 모습이 담겼나 했더니 꼭 그렇지만도 않았따. '루미','클라우디','나보냥' .... 이름이 붙은 고양이 캐릭터는 샴 고양이, 코숏, 턱시도, 노랑이 등등 털옷색도 표정도 달랐다. 여러 벌의 옷을 갈아 입기도 하며 특이한 모자를 쓰기도 한다. 그들 중 '온리원'이라 불리는 인형 시리즈만 수량이 1개씩이고. 샘플처럼 만든 패턴 인형이라 제각기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자 매력인데 온리원을 디자인고 만들면서 그들은 가끔씩 찾아오는 지루함을 잊는다고 고백하고 있다.

 

 

재봉이 서툴러 발생했던 일들, 도쿄 디자인 페스타에서 짐이 도착하지 않아 발을 동동 굴렀던 일, 해외로 오배송 된 상품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발생한 오해들... 상품을 잘 만드는 것만으로 끝나는 일이 아님을 그들은 경험을 통해 보여주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년간 묵묵히 한 가지 일에 매진하고 있다는 건 작가의 성실함과 그를 묶어둔 재미가 아직 소진되지 않았음을 의미하는 일은 아닐까. 좋은 일만 하면서 살 순 없겠지만 좋은 일을 선택했더라도 이들처럼 짜증나는 일, 황당한 일, 힘든 일이 발생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해외손님들이 상수동을 방문하는 일, 프랑키 매거진 인터뷰, 궁디팡팡에서 만나는 손님들, 작업실을 방문하는 사람들....힘듦을 잊게 만드는 더 큰 즐거움은 그곳에서 발생하는 것이 아닐까. 계속할 수 있도록.

 

 

새침하고 까다롭다는 제이는 아쉽게도 작업실에 출근하는 고양이가 아니었다. 방문해도 만날 수 없다. 하지만 동그란 눈에 볼터치를 한 다른 고양이들이 가득하니 설레임이 줄어들진 않을 듯 싶다. 두 청년의 손을 거쳐 완성된 고양이들이 가득한 상수동 고양이 삼촌 작업실, 내년엔 다녀올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