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혹한 어머니의 날 1 타우누스 시리즈 9
넬레 노이하우스 지음, 김진아 옮김 / 북로드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믿고 보는 작가들이 몇몇 있다. 그들의 작품은 대부분 시리즈로 진행되기때문에 다음편을 기다리는 재미또한 쏠쏠하다.

 

독일 작가인 넬레 노이하우스의 '타우누스 시리즈' 역시 그 중 한 작품인데 최근 신작 번역본이 나왔다. 2권으로 나뉘어진 <<잔혹한 어머니의 날>>이라는 소설이다.

 

 

80대 노인은 정말 연쇄살인범이었을까?

좀 괴팍하게 살았던 80대 노인이 시체로 발견된다. 생전에 베이비쇼핑이라 생각될 정도로 과하게 아이들을 입양했던 테오 라이펜라트지만 정작 임종을 지킨 자식은 한 명도 없었다. 고독사. 죽은 지 10일이 지나서야 구더기와 함께 발견된 그를 경찰이 주목한 까닭은 반려견이 갇혀 있던 견사에서 사람뼈가 다량 출토되었기 때문. 평생 어머니-아내-형수가 될 뻔했던 여자 셋에게 치여 살았던 그는 '자살'로 종결된 아내의 실종 이후에도 계속 살던 집에서 기거했는데 아내의 백골도 발견된다. 바로 그 곳에서.

 

그는 정말 연쇄살인범이었을까?

 

 

하지만 고독사로 보였던 테오의 죽음에서 타살의 정황이 하나 둘 드러나면서 견사 아래 묻혀 있던 뼈와 시신에 대한 죽음 역시 파헤쳐지기 시작한다. 익사, 냉동, 랩핑... 일정한 패턴 속 살인은 왜 일어나게 된 것이며 그 대상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단독범인가 혹은 협력자가 있었을까

 

 

넬레 노이하우스의 '타우누스 시리즈'는 가깝든 멀든 현재의 사건이 과거와 연결되어 있다. 어린 시절 좋아했던 소녀를 익사시키면서 살인본능 일깨운 범인을 보덴스타인 반장과 피아 형사 콤비는 차근차근 수사해가며 찾아낸다. 용의자는 노인이 데려다 키운 아이들 모두. 겉으로 보인 것과 달리 아동학대를 일삼았던 노인부부로 인해 아이들은 저마다 상처를 안고 자라났다. 아이들이 당해왔던 방법 그대로 범행을 저지른 범인의 심리가 수사와 교차되면서 그가 누군인지에 대한 궁금증은 점점 더 증폭된다.

 

 

나르시시스트들은 말도 참 잘합니다

하지만 남의 얘기를 들을 줄 모릅니다.

상대의 관점에서 생각하는 능력이 결여되어 있거든요

p343

 

범인은 이들 중에 있다?

유일하게 노인의 진짜 핏줄인 프리트요프는 누구나 알만큼 유명한 사람이 되었지만친 할아버지의 죽음에도 슬퍼하기보다 자신의 상황만을 즉시했고 함께 자란 사샤와 결혼한 라모나는 거칠기 짝이 없는 여자다. 협조적이지만 용의자 선상에서 배제되지 않은 요하임과 전처를 스토킹 중인 전과자 레커. 어머니의 날마다 억지로 모여 과거의 상처를 대면해야했던 이들 중 연쇄살인범으로 자라는 아이는 누구일까?

 

범인의 심리, 드러나는 사건의 면모,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되어 친모를 찾아나선 20대 초반 여인의 사연이 씨실과 날실처럼 얽히면서 이야기의 탄력은 뒷 페이지로 갈수록 통통통 튀어 오른다. 다행스럽게 2권까지 동시 구매한 상태라 1권을 얼른 읽고 2권을 펼쳐들었다.

 

 

어머니의 날에 한 사람씩 죽여온 범인의 심리. 궁금해진다. 정체만큼이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