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몰랐던 한국사 비밀 32가지 2 - 숨어 있는 우리 역사 1cm 넓혀 보기 우리도 몰랐던 한국사 비밀 32가지 2
이수광 지음 / 북오션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라는 컨텐츠를 두고 포커스를 잘 잡는 작가라고 생각해 왔던 이수광 작가의 [우리도 몰랐던 한국사 비밀]의 서문을 읽고 잠시 숙연해졌다. 작가의 책은 다른 책들과 함께 서점에 꽂혀 있어도 제목을 눈으로 훑으면서 꼭 빼보게 만든다. 그만큼 '아,이 책 재미있겠다' 싶어 들어보면 이수광 작가의 책이었다. 제목도 잘 뽑고 내용도 몰랐던 역사적 인물이나 익숙해도 새롭게 정리되어 읽는 재미가 쏠쏠했다. 그래서 뽑아든 책이었는데, 본문 읽기에 앞서 서문을 읽으며 그가 자료를 찾기 위해 얼마나 열심히 취재를 하는 지 알게 된 것이다. 그저 역사적 지식이 많은 사람이라 책상 앞에서 자료를 찾으며 글을 쓰는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역사서를 쓸 때마다 카메라를 들고 역사의 현장을 찾아간다는 작가. 그 노력의 결실이 한 권의 책으로 엮어졌다고 생각하니 더 열심히 읽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이렇게 공들여 쓴 글을 대충 읽는 다는 건 작가에게 너무 미안한 일이므로.

 

우리가 치우천왕을 마음에 담으면 우리 것이 되고 우리가 담지 않으면 남의 것이 된다

p19

'안중근의 아들이 왜 이토 히로부미 아들에게 사과했는지','백백교가 왜 세계 최고의 살인집단이 되어버렸는지','고구려 왕의 성씨가 고씨가 아니라 해씨였던 사실' 등등 흥미로운 목차가 많아 궁금한 대목부터 먼저 읽기 시작했으나 가장 흥미로운 페이지는 조선에 온 흑인병사 이야기가 실린 198페이지다. 그 많은 조선을 배경으로 한 사극 속에서 흑인을 본 적이 있었나? 떠올려 봐도 없다. 특히 조선 후반도 아니고 임진왜란 때 흑인 병사가 조선에 머물렀다니....그 사연은 이러했다.

 

<조선왕조실록>의 기록 속엔 '팽신고'라는 이름이 등장하는데 임진왜란 7년 째, 명나라에서 구원군으로 파견한 팽신고가 조총을 잘 쏜다며 파랑국 사람을 데려왔는데, 노란 눈동자에 얼굴빛이 검다고 기록되어 있다. 또 조선에서는 외모가 다른 그를 '해귀'라 불렀는데, 아들 팽부산까지 데려왔다고 하나 그들이 얼마나 왔으며 어떻게 싸웠는지에 대한 기록은 없는 듯 했다. 조선 시대에 흑인병사라니....마치 로빈 훗 영화의 한 장면처럼 머릿 속에 그 대목이 그려져 재미있었따. 게다가 팽부산은 명나라 멸망 후 귀화해서 절강 팽씨의 시조가 되었다고 하니.....더 신기했달까.

 

이렇게 파도파도 끝이 없고, 새로운 인물이 또 등장하는 역사 이야기에서 어떻게 재미를 거둘 수 있을까. 학창시절에 배운 역사는 단지 시험에 나오는 부분만을 암기한 것일 뿐 너무나 얕고 좁아서 오히려 성인이 되어 다양하게 접한 역사 서적들이 지식의 폭을 넓혀주고 있다. 물론 학창시절, 달변가였던 국사/ 세계사 담당 선생님들이 재미의 씨앗을 심어놓았기에 가능한 일이겠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