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 진리 - 평범한 내가 돈의 신에게 사랑 받는 법
사이토 히토리 지음, 김윤경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테크, 부자가 되는 비밀, 돈이 들어오는 운에 관한 책들은 모두 '부자가 되는 사람들의 법칙'에 대해 말한다. 사이토 히토리가 쓴 <돈의 진리>도 '부자처럼 돈을 대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하지만 균형을 맞추어 '돈이 들어오지 않는 사람들의 공통점'에 대해서도 일침하고 있다.

 

우리는 흔히 돈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다라고 말하지만 책의 2장에서는 '부자가 되지 못하는 사람'의 특징으로 '돈을 싫어하는 사람 or 돈의 본질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점을 꼽고 있다. 정말 돈을 싫어하는 사람이 있단 말인가. 결국 생각의 차이였다. 돈은 돌고 돌지만 한정된 재화를 서로 빼앗는 것이 아니라 가치의 상승으로 윤택해지는 것이며 그 원리를 먼저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토지)을 예로 들어 설명한다. 어렸을 적엔 평당 10만 원 정도였던 땅이 이젠 한 평당 1000만 원이 넘는다고 말하면서. 또 일하기 싫어하는 태도가 돈을 적으로 만들고 생각이 미숙해서 돈을 모으지 못한다고 콕 찝어 이야기한다. 물론 큰 행운으로 복권에 당첨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큰 액수의 목돈이 생겼다고해서 계속 부자로 살 게 되는 것도 아니다. 복권에 당첨된 사람이 얼마 지나지 않아서 범죄자가 되거나 목숨을 잃거나 거지로 살고 있음을 동서양의 뉴스를 통해 흔하게 접하곤 했으므로.

 

가난하게 사는 모든 사람들이 게으르게 산 것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저자의 지적처럼 돈의 흐름을 알지 못하고 갑자기 들어온 큰 돈을 관리할 능력도 없다면 부자의 삶에서는 한 걸음 물러나 있는 것도 사실이리라. 책을 읽으면서 '돈의 원리','부자'라는 표현만큼 자주 등장한 단어는 '사람이'였다. 결국 인간에 관한 고찰없이 부에 관해 설명해 봤자 소귀에 경 읽기가 되고 말았을 거라는 뜻일까.

 

사실 돈의 진리는 복잡하지 않았다. 필요한 돈을 바랄 때 두려움보다는 좋은 마음을 갖는 것, 번 돈의 10퍼센트를 모을 것, 꿈꾸기보다는 행동할 것을 권하고 있는 저자 사이토 히토리는 실질적으로 12년간 연속해서 일본 소득 납세액 최고 10위 안에 드는 기업가라고 한다. 동시에 '부자의 운','부자의 인간관계','상위 1% 부자의 통찰력' 등을 써내며 '부'에 집중하고 있는 사람이기도 하다.

 

간결하게 쓰여졌고 얇은 두께라 금방 읽히는 <<돈의 진리>> 속에서 몇 가지를 추려본다. 생각을 바꿀 필요성이 있는 대목들이 있기 때문이다. 같은 책을 읽어도 밑줄 긋는 부분은 다르듯 책의 느낌도 다를 것이다. 책 몇 권 읽는다고 금방 부자가 될 순 없지만 어제까지 가졌던 부정적인 생각을 긍정의 마인드로 변화시키는데 꽤나 도움이 되는 책이었다. 태도를 바꿨을 때 모든 가능성이 열린다는 말, 믿고 싶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