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중록 4
처처칭한 지음, 서미영 옮김 / arte(아르테)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을 읽으면서 단숨에 4권까지 달려온 [잠중록]. 책과 책 사이 번역본이 출간되는 시기가 제법 짧아 이야기의 흐름을 놓치지 않고 이어 읽을 수 있었던 잠중록은 총 4권 완결본으로 가족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도망자가 된 소녀 '황재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정인이 있어 집안끼리의 혼담을 마땅찮게 여기다가 할머니를 비롯한 대가족을 독살했다는 누명을 쓴 재하. 일찍부터 아비를 따라 다니면서 여러 사건을 해결해 온 천재소녀 재하의 인기만큼이나 살해범이 된 그녀의 사연은 대중들에게 충격으로 다가와 어딜가나 그녀의 소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이에 진짜 살인범을 찾기 위해 왕의 넷째 형제이자 한번 본 건 잊어버리지 않는다는 기왕에게 접근한 뒤 환관 양숭고로 신분을 숨기고 살면서 여러 사건을 풀어내고 억울한 자가 없게끔 진실을 밝혀내다가 결국 그녀는 누명을 벗게 된다. 하지만 그 과정 속에서 기왕부 환관이 황재하임을 알게 되는 사람들이 하나, 둘 늘어가면서 4권에서는 황재하로 돌아온 그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겉으론 차갑게 보이지만 키다리 아저씨처럼 재하를 보살피는 기왕과의 로맨스는 파혼이 성립되지 않은 왕가와의 혼약과 곧 죽게 될거라는 이서백의 운명이 걸린 예언으로 말미암아 위태로워진다. 거기에 악왕의 자살사건까지 보태지면서 기왕의 생사는 장담할 수 없는 것이 되어버린다.

 

사랑하는 남자를 지키기 위해 재하는 풀어야 할 난제들이 쌓여만 간다. 기왕과 친한 악왕은 왜 두번이나 목숨을 내던지면서까지 기왕을 음해했을까?기왕이 가진 종이의 글자들은 어떻게 적절한 순간 붉은 동그라미가 쳐지는 것일까? 그들과 생사고락을 함께 했던 장항영은 어째서 재하를 죽이려고 한 것일까? 붉은 물고기 아가십열을 키우는 양공공은 어디까지 믿어야 좋을까? 이 시점에서 기왕 이서백이 역적 방훈의 망령에 씌였다는 소문은 왜 파다하게 퍼진 것이며 왕의 의중은 과연 무엇일지......파헤쳐나가다보면 과거 선왕의 죽음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가 그가 죽으면서 남긴 유지가 누구를 향해 있는지 밝혀진다.

 

보통의 중국사극 드라마에서처럼 중국소설 [잠중록] 역시 끝은 해피엔딩이다. 타임슬립이 아니어서 좋았고 방대한 양에 비해 쉽게 읽히면서도 속도감을 늦추지 않고 읽을 수 있을 정도로 가독성이 좋았다. 책으로 읽었던 이 소설, 드라마로 볼 수 있을까. 영상으로 만나도 나쁘지 않을 [잠중록]을 드라마나 영화로 기대해봐도 좋지 않을까. 이 정도의 인기라면 가능할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