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집 - 생명.평화.자연을 노래하는 글 없는 그림책 날개달린 그림책방 4
로날트 톨만.마리예 톨만 글 그림 / 여유당 / 2010년 6월
장바구니담기


그림으로만 하고 싶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이다.
아버지와 로나트 톨만과 딸 마리예 톨만이 함께 만들었고,
2010년 볼로냐 라가치상 팍션부분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책 속에 들어있는 예쁜 해설을 읽기 전에는 무얼 얘기하는지 잘 몰랐다.
한국의 독자들에게 준 친절한 해설을 읽고서
앞뒤 표지를 펼쳐서 이야기가 시작된다는 걸 알았다.

하얀 북극곰이 고래등에 올라타고 여행을 시작한다.
어디로 가는 걸까?
지구온난화 때문에 북극의 빙하가 녹아 북극곰이 살 곳을 찾아 떠나는 것일까?

고래를 타고 온 북극곰이 도착한 것은 커다란 나무인데 좀 특별하다.
나무에 나무집을 올려 놓았다.

하얀 북극곰이 나무 위에 올라서 보니, 갈색곰이 조각배를 타고 온다.
나무 아래 빨간 물고기 세 마리도 나란히 줄을 맞춰 어디로 가는 것일까?

흰곰과 갈색곰은 사이좋게 나무집에 들어 있다.
인사를 나누고 서로 동무가 되었겠지...^^

오~ 붉은 바탕에 가득찬 얘네들은 누구일까?
모두 붉은 색은 아니고 노랑과 흰색도 보이는데...

새들이 몰려와도 아랑곳하지 않고 독서삼매경에 빠진 곰들~ 사랑스러워!!

날아온 새들은 나무에도 깃들고,
곰들은 새들과 같이 숨바꼭질이라도 하는지...

지진이라도 난 걸까~ 왜 나무가 흔들리지?
앗~ 코뿔소가 나무를 들이받았네.
뭣 때문에 화가 난 걸까?

어느새 나무집엔 동물 친구들이 들어찼다.
흰곰과 갈색곰, 팬더 두 마리, 코뿔소와 공작새, 부엉이도 있고
또 나무 아래엔 하마가 등을 기댔네, 하마도 머무를 집이 필요한가 보다.

노란 바탕에 붉은 배를 타고 오는 친구가 있다.
멀리서도 반가이 손내민 곰돌이를 바라보는 나무집 식구들~~

나무집에 깃든 작은새들과 몸집이 큰 하마나 코뿔소도 모두가 동무가 되었다.

서로 등에 태워주기도 하는 정다운 친구들~ 서로 돕는 모습이 보기 좋다!

이번에 붉은 노을처럼 하늘 가득 핑크다.
홍학인지 플라밍고인지 새들과 코뿔소, 하마, 팬더는 어디론가 떠난다.
나무 위에 남겨진 흰곰과 갈색곰은 동무들을 배웅하는 듯...

나무집에는 도르래를 이용해 등불도 달아놓았다.
흰곰과 갈색곰은 등불에 의지해 밤에도 책을 읽겠지...

새들을 모두 구름 위를 날아 포근한 나라를 찾아 떠났을까?
등불을 집안으로 들여놓았는지, 창문에 노란 불빛이 보인다.

눈내리는 겨울, 세월을 낚는 어부처럼 눈송이를 낚는 갈색곰~
도르래에 매달린 양동이에도 흰눈이 소복히 담겼고,
겨울밤의 눈송이들은 마치 반짝이는 별들처럼 빛난다.

둥근 보름달이 둥실 떠오른 밤~
흰곰과 갈색곰은 나무집 지붕에 올라 달맞이를 하고 있다.

어쩌면 검은머리 파뿌리 되도록 함께 해로할 인생을 설계하는지도...

맨처음 나무집에 당도한 흰곰과 갈색곰 둘만 남았다.
하지만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면 친구들이 돌아오겠지...
시간이 흘러 계절이 바뀌어도 함께 어우러져 사는 자연의 이치는 변함이 없으리라.
생명. 평화. 자연을 노래하는 나무집 그림책이 독자에게 사랑받는 것처럼...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11-11-07 06: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술같은 색채예요. 글없이도 이런 주제를 말한다는 것이 경이로워요!

순오기 2011-11-08 16:37   좋아요 0 | URL
마술같은~ 썩 어울리는 표현이네요.
이런 책은 보고 또 보며 꼭꼭 씹어먹게 되어요.^^

자하(紫霞) 2011-11-07 2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저는 정말 좋더라구요. 그림책을 볼 때마다 이야기가 달라지겠지만 하고자 하는 말을 결국엔 같잖아요.ㅋ

순오기 2011-11-08 16:38   좋아요 0 | URL
그림책을 볼때마다 이야기가 달라지는 건~ 좋은 독자라는 말씀이죠.^^

2011-11-09 14: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1-11-10 04:31   좋아요 0 | URL
고맙습니다~~~~~~^^
며칠째 잠을 못자서 수험생 아들보다 엄마가 더 피곤했어요. 어제는... ^^
신새벽에 일어나 오랜만에 수험생 엄마 노릇 좀 할랍니다~~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