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보물창고 50
모디캐이 저스타인 글.그림,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10년 3월
장바구니담기


모디캐이 저스타인은 <쌍둥이 빌딩 사이를 걸어간 남자>로 칼데곳 상을 받았고, 실화를 바탕으로 그림책을 만드는 작가다. 이 책은 메타픽션(작가가 독자에게 지금 읽고 있는 내용이 실제가 아니라 허구임을 일깨워 주는 기법)의 방식으로 만든 그림책이다. 이 책을 읽고 자신의 책을 만들고 싶은 독자라면, 보물창고에서 나온 <작가는 어떻게 책을 쓸까>를 같이 읽으면 좋겠다.

엄마와 아빠, 남매와 애완동물이 살고 있는 책 속의 가족은
독자가 책장을 덮으면 캄캄한 밤이 되고 모두 잠이 들어요.
하지만 우리가 책을 열면 환한 아침이 되지요.

책 속의 가족들도 아침에 일어나서 우리처럼 똑같이 해요.
침대에서 일어나 펄펄 뛰어 오르고, 굿모닝! 인사와 엇둘 엇둘 운동을 하고 치카치카 양치질 하고 깨끗이 씻지요.

여자아이는 고민이 생겼어요.
책 속에 살고 있는 우리 이야기는 뭐냐고...
그림자까지 살려낸 독특한 그림.
식탁의 음식들이 어떻게 되는지 챙겨보는 것도 즐거워요.

서커스 광대로 열심히 일하는 멋진 아빠 이야기라고 대답하자 엄마는 잔뜩 화가 났어요. 물론 책 속의 가족이야기에 아빠 이야기만 하면 안 되겠죠.ㅋㅋ

아빠는 서커스 하러,용감한 소방관인 엄마는 불을 끄러 가고,
우주비행사의 꿈을 가진 오빠는 쑥쑥 자라러 떠나고
고양이와 강아지, 물고기까지 모두 자기 이야기를 찾으러 갔어요.
자, 이제 내 이야기를 찾아서 여자아이도 떠나야겠죠.^^

내 이야기를 찾고 있는 여자아이에게 거위는 독자의 비밀을 알려주어요. 빵빵한 덩어리로 보이는 독자라는 건, 네가 말하는 걸 모두 읽을 수 있다고.ㅋㅋ

거위가 데려간 곳에는 동화 속 주인공들이 등장했어요.
황금알을 낳는 거위와 뽀뽀를 기다리는 두꺼비, 유리구두 주인을 찾는 왕자님, 콩줄기를 타고 올라간 잭과 할머니댁으로 아침을 먹으러 가는 늑대도 등장하지요.
어떤 동화 속 주인공이 나오는지 찾아보는 것도 재밌어요.
소녀는 내 이야기는 동화가 아니라며 다음 쪽으로 달려갔어요.

탐정이 등장해 추리소설의 주인공을 찾아 나서지만 소녀는 내 이야기는 겁나는 추리소설이 아니라고 달아났어요.^^

물론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도 아니고...

해적들이 나오는 이야기나 역사 이야기도 아니죠.

오빠가 꿈꾸는 우주비행사가 나오는 과학소설도 아니고...

저녁 시간에 여자아이는 자기 이야기는, 자신의 이야기가 무엇인지 모르는 소녀의 이야기라고 말했어요.
"그래서? 그래서?"
"멋진데! 매력적이야! 끝내줘! 독창적이구나! 감동적이야!"
모두가 관심과 찬사를 보냈어요.
아이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격려하는 가족, 아주 바람직한 모습이지요.^^

가족들이 텔레비전을 보는 동안에도 자신의 이야기를 열심히 쓴 소녀의 이야기는 완성됐을까요?
오호~ 이 소녀는 왼손으로 글씨를 쓰네요.^^

잘 시간이 될때까지 쓴 소녀의 이야기가 궁금했는데...
이 책의 끝이라고 잠을 자게 책을 덮어 달라네요.ㅋㅋ

마지막까지 웃음 코드를 챙기는 모디캐이 저스타인의 센스!^^
고양이 자기 이야기를 찾았을까요?
우리도 내 이야기를 찾아 책을 써 보자고요.^^


댓글(7)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철나무꾼 2010-08-02 0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돌이켜보면,메타픽션이라는 방식 꼭 필요한 것 같아요.
몰입,감정이입이랑은 또 다른,허구와 실제를 구별하는 능력이요~

순오기 2010-08-02 10:14   좋아요 0 | URL
메타픽션 방식의 책, 이거 말고 또 뭐가 있을까 생각중...^^

2010-08-02 11: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8-02 16: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찌찌 2010-08-03 21: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무더위에도 변함없이 좋은 책을 올려 두셨군요! 포항은 아주 찜통속입니다. 이맘때쯤이면 안압지 옆에 연꽃이 흐드러지게 피는데, 날이 너무 뜨거워 연잎은 말라 비틀어지고 연꽃도 몇 송이 피지않아 아쉽더라구요. 경주어린이박물관에서 체험학습만 하고 돌아 왔어요. 경주는 더 덥더라구요.
경주 양동마을이 우리집 가까이 있어요. 그래도, 휴가지를 정하지 않으셨다면 이 곳도 좋습니다. 동해 바다도 보고 천년고도 경주도 지척에 있으니... 저는 다음주에 서울 갑니다. 수원화성도 보고 에베랜드도 갈려고 계획중입니다. 부여 박물관도 천안 가는길에 가보려 합니다.

순오기 2010-08-03 18:00   좋아요 0 | URL
광주도 어제 오늘 엄청납니다.ㅜㅜ
경주는 중3때 수학여행 가곤 못 가봤어요.
결혼 전 지인이 포항으로 이사해서 한번 가봤을 뿐...언제 경주나들이 가게되면 님께 연락할게요.^^
여행 계획이 화려하네요, 두루두루 잘 돌아오시기를...

찌찌 2010-08-03 21: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똥차지만 어디든 달려 갑니다. 정말 이곳에 오시면 연락 주시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