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은 나만 미워해 이야기 보물창고 12
이금이 지음, 이영림 그림 / 보물창고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비1학년에게 선물하면 좋을 책으로, 갓 입학한 1학년 은채와 같은 반 아이들 이야기를 네 편에 담아냈다. 이금이 작가의 어린시절 경험과 자녀들의 이야기가 떠올라 썼다는데, 세월이 흐르고 시대가 변해도 '선생님은 나만 미워해'라고 느끼는 아이들 마음은 변하지 않는 듯하다.^^  

예비 1학년이나 엄마가 읽으면 1학년 교실에서 벌어질 풍경을 미리보고 면역주사 한 방 맞을 책이다. 저학년을 위한 동화답게 그림만 봐도 금세 분위기를 알 수 있다. 전면에 펼쳐진 그림이 시원스럽다.



<선생님은 나만 미워해> 엄마들은 자기 아이가 선생님께 미움 받는다고 생각하면 속이 확 뒤집어진다. 아이 앞에서 선생님을 탓하고 싶은 걸 참으며, 마음에서 끓어오르는 열을 식히느라 애꿏은 아이에게 화를 내기 일쑤다. 선생님은 왜 은채만 미워할까? 며칠 지켜보던 엄마는 선물을 갖고 선생님을 찾아간다. 하지만 선생님은 선물을 받지 않으셨고, 야무지게 혼자서도 잘하는 은채를 좋아한다고 말씀하신다. 초보 학부모는 주변 엄마들의 조언에 이리저리 휘둘리기 마련이다.^^ 아이가 선생님이 나만 미워한다고 호소해도, 선생님에 대한 흔들리지 않는 엄마의 믿음을 먹고 아이는 자란다.

<주운 사람이 임자> 은채네 반에서 거금 2만원이 없어졌다. 선생님은 가져 간 사람이 나올 때까지 집에 보내지 않고, 엄마와 따로 사는 수영이가 엄마를 만나지 못할까봐 걱정된 은채는 손을 들어버린다. 하지만 기훈이가 먼저 으앙~ 울며 고백했다. 자기가 떨어뜨린 세뱃돈을 주운 형이 '주운 사람이 임자'라며 돌려주지 않아서 자기도 교실에 떨어진 돈을 주워서 가졌단다. ^^  



<너 때문이야> 준비물을 사러 문구점에 갔던 승우와 상민이는 오락기에 빠져 버렸다. 시간이 흘러 벌써 공부를 시작했을거라는 아저씨 말에 놀란 녀석들은 서로 너 때문이라고 소리치며 울어버렸다. ㅋㅋ올해는 산타할아버지가 오지 않을거라고 생각하는 사랑스런 1학년이다.^^  

<새친구> 경상도에서 이사온 지혜는 사투리 때문에 아이들에게 놀림받는다. 은채는 자기 이름을 '언채'라고 부르는 지혜한테 단단히 화가 났다. 하지만 지혜의 생일초대장을 받은 아이들에게 외톨이가 된 은채는 지혜의 마음을 이해하며 눈이 마주치자 웃었다. 웃음은 친구로 만들어주는 마술사 같다. 1학년 아이들의 순수한 동심과 따뜻한 마음에 독자도 덩달아 훈훈해진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10-02-13 07: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이 책도 너무 좋군요. 다음엔 이 책도 챙겨봐야겠어요.ㅎㅎ

순오기 2010-02-15 02:36   좋아요 0 | URL
글자를 아는 아이라면 부담없이 읽기 좋은 책이죠.

2010-02-15 11: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0-02-15 19:22   좋아요 0 | URL
아하~ 어머니가 선생님이셨군요.^^
흐흐~ 똘똘한 아이들은 눈에서 반짝반짝 빛이 나요, 선생님들이 잘 써먹는 말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