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식쟁이 마리 네버랜드 과학 그림책 12
솔르다드 글 그림, 강경화 옮김 / 시공주니어 / 2003년 5월
장바구니담기


호박을 깨작거리는 마리에게
"자꾸 그러면 언젠가는 콩알만큼 작아진다!"
라고 협박하는 엄마의 모습은 바로 우리네 이야기다. 어쩌면 집집마다 비슷한 풍경이 날마다 연출되지 않을까? ^^

이 책은 크기와 내용이 참 깜찍하다. 야채를 싫어하는 마리에게 골고루 먹지 않으면 콩알만큼 작아진다고 뻥을 치지만, 다섯 살 아이에겐 통하는 설정이다.^^ 양면에 글과 그림을 배치한 작은 책이지만 필요한 설명을 덧붙인 센스와 밝고 귀여운 삽화는 친근감을 준다.

만약 콩알만큼 작아진다면 어떤 일이 생길지 상상해 본 마리는, 결국 편식을 고친다는 이야기가 꽤 설득력 있다. 콩알만큼 작아진 마리의 계단 오르내리기는 얼마나 힘들지 그림만 봐도 이해가 된다.

'엄마의 다리에 매달려도 모를테고, 부르는 소리도 듣지 못하겠지.'

낑낑대고 식탁에 올라가도 찻잔에 가려 보이지도 않을 걸~~~ ^^

식탁의 채소바구니에 떨어진 마리, 호박을 찾아 아작아작 게걸스럽게 먹는 모습도 상상해 본다. 그림에 식품 관련 기초지식과 건강 상식을 알려주는 설명은 친절하다. 맨 뒤에는 아이들의 올바른 식습관을 위한 부모의 지혜와 아이들의 성장을 위한 음식을 소개해 실제적인 도움이 된다.

엄마의 설명을 들은 마리는 소리쳤다.
"엄마, 키가 자라려면 호박 대신에 무얼 먹어야 하나요?"
자라는 어린이에게 편식이 왜 안 좋은지 설명하는 작은 책이지만, 그 효과는 결코 작지 않을 것이다.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은 편식을 고치기 위해 이런 뻥을 써 먹으니까 충분히 공감한다. 하지만 공포를 조성하는 뻥보다 더 좋은 것은, 요리법을 개발해 사랑이 듬뿍 담긴 '엄마의 손맛'을 보여주는 것이다.

아이들의 독후활동으로 좋아하는 음식과 싫어하는 음식을 찾아 보았다. 집에 굴러 다니는 마트광고지나 홈쇼핑 정보지만 있으면 음식을 찾는 건 일도 아니다. 아이들은 가위질이나 풀칠하는 것도 즐기지만, 맛난 음식을 찾는 것도 열광했다. 의외로 싫어하는 음식이 별로 없어 붙일거 없는 아이도 있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같은하늘 2010-01-29 12: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는 몸에 좋은 음식, 나쁜 음식 골라서 붙이는거 해보았는데...
아이들이니 알면서도 먹게되는데 한번 더 짚어주는 효과가 있더라구요.

순오기 2010-01-30 01:43   좋아요 0 | URL
우리도 몸에 좋은 음식 나쁜 음식으로 할려고 했는데, 그게 딱 나누기가 어렵더라고요. 어떤 음식도 무조건 나쁜게 아니고 좋은 점도 있고 나쁜 점도 있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