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리뷰] <먼지깨비><구름빵> 등 마음씨앗 그림책 리뷰를 써 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떼쟁이 쳇 한솔 마음씨앗 그림책 6
미야자와 겐지 원작, 엄혜숙 글, 가로쿠 공방 그림 / 한솔수북 / 200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논장에서 나온 미야자와 겐지의 '늑대 숲 소쿠리 숲 도둑 숲'이란 책에 '쳇 쥐'라는 제목으로 실린 단편동화를 봤는데, 떼쟁이 유아들을 위한 멋진 그림책으로 만나니 더 반가웠다. 이 책은 인형 뿐 아니라 배경과 소품까지도 모두 나무로 깎아 만들어 채색하고 사진 찍은 것이라고 한다. '가로쿠 공방'이란 이름으로 활동하는 일본인 부부의 작품이다.  



요녀석이 바로 우리의 주인공, 떼쟁이 쳇입니다. 무조건 떼쓰면 해결되니까 시도 때도 없이 떼를 쓰는 녀석이죠. 자, 오늘은 어떤 떼를 쓰는지 만나볼까요?  



친절한 족제비가 쳇의 집 찬장 앞에 별사탕이 많이 있다고 가르쳐 줬어요. 좋아라~ 신나서 달려간 쳇, 하지만 개미 병정들이 별사탕을 둘러싸고 한 발짝도 들어오지 못하게 해서 발발 떨다가 돌아왔어요. 집에 와서 생각하니 너무나 약이 올라 족제비를 찾아가 악을 썼어요. 

"물어내, 빨리 물어내!" 




쳇이 늦게 가서 벌써 개미들이 점령한 것은 족제비의 잘못도 아니었지만, 할 수없이 생떼를 쓰는 쳇에게 별사탕을 줘버렸어요. "에잇! 가져가라, 가져가. 꼴도 보기 싫어!"  쳇은 별사탕을 갖고 룰루랄라 돌아갔지만, 친구들은 떼쟁이 쳇을 상대하지 않았어요. 



친구들이 상대하지 않자 쳇은 할 수없이 기둥이랑 쓰레받기나 양동이랑 사귀었어요. 그렇지만 떼쟁이 그 버릇이 어디 가겠어요? 기둥이 겨울준비를 하라고 일러줘서 이삿짐을 옮기다 우당탕탕 굴러 떨어지고는 또 기둥한테 엄청 화를 냈어요. 쳇이 다쳤을까 봐 걱정하는 기둥에게
"다쳤어! 엄청 다쳤단 말야. 나같이 힘없는 동물을 괴롭히다니. 잉잉 물어내, 빨리 물어내!" 



기둥은 엉엉 울다가 그 뒤로 쳇하고 말도 하지 않았어요. 단팥과자를 줬던 쓰레받기도 배탈이 났다는 쳇한테 "너 때문에 배탈 났어. 물어내, 빨리 물어내!" 라는 생떼를 당해야 했어요. 그 뒤론 절대 놀지 않았어요. 비누로 얼굴을 씻으라고 했던 양동이도 마찬가지로 쳇의 쌩떼에 혼이 났고요.

 

이제 친구들은 아무도 쳇이랑 말도 하지 않았어요. 쳇은 날마다 생떼를 쓰다가 외톨이가 되어버린 거예요. 



그때 쥐덫이 속삭였어요. 이리 와서 생선 살을 먹어 보라고... 쳇은 날마다 쥐덫에게 찾아가 먹이를 먹고는 고맙다는 인사는 커녕, 자기가 착하니까 먹어주는 거라며 거드름을 피웠어요. 



어느 날, 쳇은 쥐덫이 썩은 생선 살을 줬다고 막 화를 내며 물어내라고 떼를 썼어요.
"쥐덫아, 너무한 거 아니야? 나처럼 힘없는 동물을 속이다니, 물어내 빨리 물어내!"
생떼를 쓴 쳇에게 화가 난 쥐덫은 부르르 떨더니 철커덕, 툭! 문을 닫아 버렸어요.
"아니, 이거 너무하잖아! 아이고, 분해라, 분해!"
쳇은 마구 소리를 질렀지만 쥐덫에서 나올 수는 없었어요.  



밤새도록 쥐덫에 갇혀 있던 쳇은 "물어내, 빨리 물어내!" 라고 말할 힘도 없어서 풀쩍훌쩍 울고만 있었어요. 그런 쳇을 바라보는 친구들은 어떤 마음이었을까요? 쥐덫에 갇힌 쳇은 생떼를 썼던 잘못을 후회하고 반성했을까요?

떼쟁이 아이들이 이 책을 보면 뭔가 느끼는 게 있을 거예요. 말이 통하고 뜻을 알아 듣는 유아라면, 쳇에게서 떼를 썼던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곤 뭔가 깨달을 수 있겠죠?
흐흐~ '떼쟁이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라는 기쁨을 얻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주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09-04-05 02: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무로 만든 건데 디지털 느낌이 강해요. 실물을 보면 아마 다르게 느낄 것 같아요. 미야자와 겐지 책이어서 더 보고 싶었는데 도서관에 대출 중이더라구요.ㅠ.ㅠ

순오기 2009-04-05 10:40   좋아요 0 | URL
흐흐~ 볼만해요. 내용은 다른 책으로 읽어서 알고 있었지만 나무인형 그림책이라 더 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