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리뷰] 데이비드 위즈너 그림책 리뷰 작성해 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1999년 6월 29일 미래그림책 27
데이비드 위스너 글 그림, 이지유 옮김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4년 2월
평점 :
품절


이 책을 보면서 '왜 우린 이런 상상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걸까? 우리 교육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한줄 세우기 교육의 병폐를 그렇게 경험하면서 다시 뒤로 가는 교육정책을 보는 맘은 심란하기 이를데 없다. 뒤로 가는 세상, 뒤로 가는 교육 모두가 문제투성이다. 

하지만, 데이비드 위즈너는 심란한 맘을 단방에 날려버린다. 유쾌하고 기발한 상상력으로 독자를 끌어들이는 고수다. 열 줄도 못되는 짧은 글밥에 두쪽을 거의 다 차지한 그림은 독자를 압도한다.   

본문을 읽기도 전에 거대한 풍선에 매달려 위로 올라가는 게 뭘까? 호기심을 자극하며 '1999년 6월 29일'이라는 제목이 펼쳐진다. 1999년 5월 11일, 미국 뉴저지 주 호호쿠스에 사는 홀리 에반스는 채소 씨앗을 심은 화분을 하늘로 날려 보내고, 그 실험에 대해 친구들에게 발표한다. 하늘 높은 곳에서 채소가 어떻게 자라는지 실험을 시작했고 몇 주일 뒤엔 내려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친구들은 호기심 가득찬 눈길로 할말을 잃은 채 지켜봤다.

 
 
6월 29일, 몬테나 주 로키 산맥을 오르던 등산객은 놀라운 광경을 목격한다. "순무였어!"



온 나라 하늘이 채소로 뒤덮였고, 홀리 에반스의 뒷 마당에도 커다란 브로콜리가 내려앉았다.  

 

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아이오와 주에 사는 농부는 자기 밭에 난 커다란 양배추를 보고 채소왕 선발대회 일등을 꿈꾼다. 



점심때 쯤에는 모든 채소들이 땅으로 내려왔지만, 붉은 피망은 사람들이 끌어내려야 했다.^^  



텔레비전에서는 하루 종일 하늘에서 내려온 채소 이야기만 나왔고, 자신의 실험목록에 들어 있지 않은 채소의 출현에 홀리는 놀란다. 



노스 캐롤라이나 주에서는 호박으로 새집을 지었고, 버몬트 주에서는 아보카도 덕분에 새 일자리도 생겼다. 감자동산이 생겼다 문을 닫고, 축제에도 가짜 사과 대신 커다란 순무를 썼다. 

 

상추, 가지, 아보카도, 순무는 홀리가 실험한 채소 가운데 없었다. 홀리는 커다란 채소들이 자기가 심은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내가 심은 채소는 어떻게 되었을까? 여기 있는 브로콜리는 그럼 누구 거야?" 홀리의 호기심은 하늘로 뻗어 올랐다.^^ 



같은 날 6월 29일 지구 대기 이온층. 외계인이 탄 우주선 당도리 호가 행성 사이를 여행하다가  노르웨이의 피요르드 해안이 보이는 곳에 이르렀을 때, 우주선 안의 보조 요리사가 그만 잘못하여 채소를 모조리 우주선 밖으로 날려 버렸다.ㅜㅜ 



채소들이 작고 파란 행성으로 떠내려가는  동안, 외계인들은 모두 같은 생각을 했다.
"이젠 저녁을 어떻게 짓지?" 해답은 맨 뒤 그림에 있다. 홀리가 올려보낸 채소를 본 외계인들은 어떻게 했을까?



이 책을 읽은 초등 저학년들은 홀리에게 편지를 쓱더나 저마다 다른 뒷이야기를 꾸며냈고, 너무 너무 재미있으니 꼭 읽어보라고 친구에게 편지도 썼다. 6학년 아영이는 제법 그럴듯한 만화로 그렸다. 초등생들의 솜씨 한번 보실래요? 이 아이들이 자라서 데이비드 위스너 같은 작가도 나오리라 기대합니다.^^

3학년 민정이가 홀리 에반스에게 쓴 편지, 3학년 찬혁이가 친구에게 쓴 편지  

3학년 원희가 꾸민 뒷이야기, 6년 동안 줄기차게 다니는 아영이 작품, 어때요?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09-03-24 0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들이 직접 꾸민 편지지가 예뻐요. 게다가 제 이름도 등장했군요! 영광이에요.(>_<) 미래의 데이비드 위즈너들, 기대가 됩니다.^^

순오기 2009-03-25 10:59   좋아요 0 | URL
하하하~ 이름이 들어왔군요. 좋은 이름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