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들도 언젠가는 노인이 된단다 그림책 보물창고 25
엘리자베트 브라미 글, 얀 나침베네 그림, 이효숙 옮김 / 보물창고 / 200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에 책을 두 권이나 포개놓고 앉은 손자와 할아버지가 피아노 앞에서 무슨 이야기를 나눌까?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인생 과정을 도란도란 설명하는 내용일까 생각하며, 손자의 눈높이에 맞춰 인생 과정을 어떻게 펼쳐낼지 호기심이 일었다.  

문체는 건조하고 큰 감동으로 다가올 내용은 없었지만, 보통 노인들의 삶을 전달하는 의미는 크게 살아난 책이다. 먼저 노인들의 생활과 심리를 펼쳐놓았다. 점차 늙음이 깊어갈수록 할 수 있는 일이 적어지고, 정든 집을 떠나 자신을 돌봐줄 병원이나 양로원으로 가야하는 과정을 설명한다. 그곳에서 어떤 사람은 친절하고, 때론 함부로 대하는 사람도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노인은 바보가 아니고 사랑받기 원한다는 것을 알려준다. 이해를 돕도록 한쪽에 펼쳐진 그림에선 가슴 뭉클한 감정도 느낄 수 있다. 자신의 역할을 다한 노인은 이제 누군가의 도움으로 삶을 멋지게 마무리 할 시간만 남은 것이다.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는 할머니와 계단에 주저 앉은 할아버지는 나를 슬프게 한다.
 

개를 데리고 공원으로 산책 나온 노인들과 아이들에게 이야기 들려주기를 좋아하는 노인들, 하지만 들어주는 아이가 없다면 그것도 슬픈 일이다. 
 

아이들에게 읽어줄 때는 우리의 상황에 맞게 약간의 수정을 거쳐 읽어주었다. 그래도 아이들은 자기들도 미래에 노인이 되니까, 지금 할머니 할아버지께 잘 해드려야 한다고 이해했다. 마지막 그림 커플 의상이 부러웠는지 많은 아이들이 할머니 할아버지랑 커플 옷을 입고 싶다고 했다. 할아버지랑 같은 모자를 쓰거나 목도리를 하고 싶고, 기특한 건 자기가 모은 용돈으로 할아버지랑 같은 운동화를 사겠다는 아이도 있었다. 할머니 할아버지와 손주들이 어울리는 행복한 모습은 보기 좋다.



독후활동으로 할머니 할아버지께 편지를 썼는데, 많은 아이들이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께 편지를 썼다. 외가와 더 가깝게 지내는 우리의 현주소를 엿볼 수 있었다. 여자들이 시댁은 어렵고 친정은 편하게 여기는 한 모계사회화 되어갈 우리 모습이 그려졌다.



자기가 어른이 되면 할아버지가 이 세상에 없을 까봐 빨리 어른이 되는 게 싫다고 썼다. 아이들도 자라면 노인이 되니까 할아버지가 외롭지 않게 자주 가겠다는 약속도 썼다. 실천은 엄마 아빠가 도와줘야 할 수 있겠지만, 녀석은 마음은 곱게 읽힌다. ^^ 

내가 25년 전에 '인천 영락원'에 갔을 때, 입구에 써있던 표지판의 글귀는 내게 각인되었다. 
"나 늙어 노인 되고 노인 젊어 나였으니, 나와 노인 따로 없네"
우리가 이 말을 염두에 두고 산다면 노인에게 함부로 하지 않고 섬김의 마음이 더 생겨나지 않을까 싶다. 누구도 가는 세월 잡을 수 없고, 오는 백발 막을 수 없다고 했다. 사람이 점점 노인이 되어 가는 것은, '벤자민 버튼'이 아닌 이상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인생이다. 왜 우리가 노인을 공경해야 하는지 깊이 생각케 하는 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09-02-16 00: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노인공경, 정말 필요해요.^^

순오기 2009-02-16 22:48   좋아요 0 | URL
노인이 존경받는 나라가 돼야 하는데~~~ 현실은 갈수록 엉망이죠.ㅜㅜ
우리도 날마다 늙어가는데 말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