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식쟁이 마리 네버랜드 과학 그림책 12
솔르다드 글 그림, 강경화 옮김 / 시공주니어 / 200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 크기나 내용이 참 깜찍하다. 호박을 먹기 싫어하는 마리, 엄마는 골고루 먹지 않으면 콩알만큼 작아진다고 말한다. 그야말로 뻥이지만 다섯 살 마리에겐 통했다.^^  만약 내가 콩알만큼 작아진다면 어떤 일이 생길지 상상한 마리는 기절초풍한다. 그래서 편식을 고친다는 이야기가 꽤 설득력 있다. 마리는 키가 크기 위해서는 음식을 골고루 먹어야 한다는 걸 깨닫게 된다. 양면에 글과 그림을 배치한 작은 책이지만 필요한 설명을 덧붙인 센스와 밝고 귀여운 삽화가 친근감을 준다. 이 책을 통해 편식도 고치고 건강에 대한 기초상식도 함께 배울수 있으니 일석이조다.^^  

호박을 깨작거리는 마리에게 "자꾸 그러면 언젠가는 콩알만큼 작아진단다!" 협박하는 엄마.^^

 

콩알만큼 작아진 모습을 상상하는 마리, 계단이 너무 높아 내려오려면 한 나절이 걸리겠지.^^



엄마의 다리에 매달려도 모를테고... 마리가 부른 소리도 듣지 못하겠지.ㅜㅠ 



낑낑대고 식탁에 올라가도 찻잔에 가려 보이지도 않을 걸~~~ ^^ 



식탁의 채소바구니에 떨어진 마리, 호박을 찾아 아작아작 게걸스럽게 먹겠지~ ^^  



엄마의 설명을 들은 마리의 대답은 " 엄마, 키가 자라려면 호박 대신에 무얼 먹어야 하나요?" ^^ 



요즘처럼 먹을거리가 풍부한 때, 편식으로 영양불균형인 아이들이 있다. 책 말미에 아이들의 올바른 식습관을 위한 부모의 지혜와 어린이 성장에 필요한 음식을 안내하고 있어, 엄마들에게 유익한 책이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09-02-16 0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현준이에게 필요한 책 같아요. 보통때는 골고루 잘 먹다가 어떤날엔 한가지만 먹겠다고 고집을 피우거든요.

순오기 2009-02-16 23:08   좋아요 0 | URL
우리애들도 특별히 맛난 반찬이 있는 날은 그거만 먹더라고요.^^

마노아 2009-02-16 0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이 깜찍해요. 저번에 리뷰 쓰셨던 편식대장 냠냠이랑 어느 쪽이 더 재밌나요?

순오기 2009-02-16 23:09   좋아요 0 | URL
재미는 편식대장 냠냠이가, 설득력으론 마리가 더 좋을 듯해요.^^

잎싹 2009-02-20 2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진 리뷰 추천합니다.